딜라이트닷넷

실적 개선된 소니…믿을 구석은 여전히 이미징 사업

CIS 13.08.07 09:37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소니가 지난 1일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1조7130억엔(한화 약 19조3600억원), 영업이익 363억엔(한화 약 41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 479% 상승한 것으로 흑자전환은 물론 완연한 실적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소니의 이 같은 실적 상승은 아베노믹스를 통한 엔저효과와 스마트폰 판매 확대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스마트폰은 지난해 740만대보다 220만대 많은 960만대로 늘어났으며 올해 4200만대 판매가 예상된다. TV도 작년 1350만대에서 올해 1600만대 이상이 시장에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 같은 실적개선에도 시장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불확실성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엔저효과가 일시적이라는 분석과 함께 소니 마사루 카토 최고재무책임자(CFO)도 “2분기 적절한 실적을 얻었지만 미래를 긍정적으로 볼 만큼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미징 사업은 게임과 함께 가장 꾸준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눈에 잘 띄지는 않지만 모바일 프로덕트&커뮤니케이션즈나 홈엔터테인먼트&사운드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알토란같은 역할을 해왔다.

소니 전체에서 이미징 프로덕트&솔루션즈가 차지하는 비중은 10.7%이며 작년에도 견실한 매출과 영업이익을 올렸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해 콤팩트 카메라의 출하량이 전 세계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상황임을 고려했을 때 나쁘지 않은 성과다.

이와 함께 반도체, 부품사업이 포함되어 있는 디바이스의 경우 8.6%의 비중에 CMOS 이미지센서(CIS)의 판매 호조로 영업이익이 흑자전환을 기록했다. 소니는 지난 2010년 CIS와 CCD 생산 확대를 위해 12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또한 작년 6월에는 올해 9월까지 1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히라이 가즈오 최고경영자(CEO)가 소니를 디지털이미징, 게임, 모바일 마켓 등 3가지 핵심 사업에 집중하기로 하면서 투자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적극적인 투자는 기술로 결실을 맺었다. ‘실리콘 관통 전극(TSV)’ 기술을 이용한 적층 CIS를 상용화해 스마트폰은 물론 카메라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도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에 소니 CIS를 탑재해 판매하고 있을 정도다.

이미징 사업은 스마트폰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요소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콤팩트 카메라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것처럼 확실한 차별적 경쟁 우위를 가진 CIS는 소니의 가장 큰 자산이자 무기가 될 수 있다.

과거 소니는 액정표시장치(LCD) 경쟁력 하락으로 TV 사업에서 고전을 겪는 계기로 작용했다. 물론 스마트폰에서 CIS가 전부는 아니지만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운영체제(OS) 등이 엇비슷한 상황이라면 소니만의 장점으로 충분히 승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다음글 : 갤럭시NX, LTE에 발목 잡힐까? (13.08.30 09:07)

이전글 : 윤부근 사장이 주방으로 달려간 이유는? (13.07.21 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