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윤부근 사장이 주방으로 달려간 이유는?

가전 13.07.21 09:35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지난 6월 13일 삼성전자 CE부문 윤부근 사장은 미국 뉴욕 소호에 위치한 삼성하우스에서 오븐·냉장고 등 주방가전을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전략 ‘클럽드셰프’를 발표했다. 핵심은 유명 요리사와의 협업, 그리고 소비자와 제품 사용에 대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경험을 공유하고 다양한 참여 마케팅을 통한 새로운 커뮤니티 형성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015년 전 세계 생활가전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주방가전에서의 새로운 도약이 절실하다.

생활가전은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달리 폭발적인 성장이나 시장점유율 확대를 기대하기 어렵다. 물론 제대로 시장에 진입하면 오랫동안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캐시카우 역할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윤부근 사장이 여러 생활가전 중에서 주방가전에 힘을 쏟는 것도 장기적인 포석을 세웠기 때문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주방가전은 빌트인 시장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다. 빌트인 시장은 일반 가전 시장과 비교해 마진율이 높고 프리미엄 이미지를 심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하지만 빌트인을 구성하고 있는 제품 가운데 하나라도 부족하다면 소비자 마음을 붙잡기 어렵다.

따지고 보면 한국 생활가전 업계는 오래전부터 주방가전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대표적인 제품이 전자레인지다. 경제성장기인 1980년대 국산 전자레인지는 전 세계 시장을 호령했다. 북미를 비롯해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주요 지역에서 1위에 올랐고 VTR, 비디오테이프, 전자레인지, 컬러TV브라운관과 함께 수출 핵심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해외공장 설립도 줄을 이었다. 삼성전자는 1987년 영국, LG전자(당시 금성사)도 같은 해에 터키에 각각 공장을 설립했다. 명실상부 전자레인지는 한국 경제를 대표하는 제품이자 전자산업에 있어 없어서는 안 될 제품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해가 뜨면 지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처럼 전자레인지는 1990년대 중반 이후 반도체, 휴대폰, 디스플레이, TV 등 다른 전자산업에 조금씩 자리를 내줬다. 여기에 전 세계적으로 웰빙 열풍이 불면서 재료의 맛 그대로를 살릴 수 있는 오븐이 전자레인지의 자리를 대체했다. 전자레인지를 음식을 데우는 등의 단순 기능으로만 활용했던 것도 이유 가운데 하나다.

문제는 국내 업계가 전자레인지 이후 주방가전에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았다는데 있다. 오븐은 주방가전은 물론 빌트인 가전의 핵심이다. 전 세계 빌트인 시장 규모는 약 500억 달러. 이는 전체 가전 시장의 1500억 달러의 30%가 넘는 수치다. 삼성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빌트인 시장의 경우 밀레, 지멘스 등 유럽 업체가 장악하고 있다.

다시 돌아와서 삼성전자가 뉴욕에서 발표한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전략인 클럽드셰프는 유럽 업체가 쥐락펴락하는 주방가전을 공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첫 번째 단추는 오븐이다. 오븐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면 자연스럽게 냉장고, 인덕션, 후드, 워머, 식기세척기 등 다른 주방가전으로의 파급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윤부근 사장이 뉴욕에서 3대에 걸쳐 최장기간 프랑스 미슐랭 가이드 3스타 레스토랑 요리사로 선정된 미셸 트로와그로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저명한 요리사 5명과 함께 제품과 요리를 동시에 선보인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앞으로 이들은 향후 삼성전자 생활가전 제품의 기획 단계부터 출시 단계까지 참여하게 된다.

 

유럽 본진 공략도 조만간 베일을 벗을 전망이다. 윤 사장은 빌트인 시장 공략을 위해 무엇보다 유럽 시장에서의 가시적인 성과가 필요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이미 올해 1분기 세계 최고 효율을 가진 오븐을 유럽에 출시했다. 이 제품은 프랑스를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오븐 외에도 하반기부터 독일과 프랑스에 전략 제품을 본격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하께 오는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3’에서 별도의 행사를 통해 스마트 기능을 접목한 프리미엄 생활가전 전략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몇 가지 불안요소를 가지고 있지만 삼성전자 생활가전은 발 빠른 전략 수립과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015년까지 남은 시간이 부족한 것이 아쉬울 정도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생활가전은 끈기가 필요한 시장이다.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가 그만큼 어렵다. IFA 2013에서 윤 사장이 발표할 프리미엄 생활가전 전략에 이목이 집중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