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KES

“클라우드 보안, 계정 관리 및 접근 권한 강화가 핵심”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9.05 14:23

이번 아이클라우드의 정보 유출 사고 경의에 대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누군가 계정 접근에 대한 권한을 얻어 특정 계정으로부터 민감한 사진을 유출시켰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이번 사고는 클라우드 사용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공격에 노출된 부분들을 더욱 철저하게 감시하고, 계정 접근 관리에 민감하게 대응해 보안 위험성을 최소화해야 할 필요성을 여실히 보여줬다.‘버라이즌 데이터 침해 조사 2014’ 보고서에 따르면, 15번의 스피어 피싱 공격을 한 경우 공격 대상의 90 %가 유해 사이트로 연결되는 ‘클릭’…

윤종용 삼성전자 상임고문 “내가 누군지 모르지?”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0.21 22:34

지난 13일이었던가요. 국내 최대 IT 산업 전시회라 불리는 한국전자대전 현장 얘길 해볼까 합니다. 이날 굉장히 많은 취재진이 몰렸습니다. 국내 간판급 전자기업의 CEO들이 총 출동했기 때문입니다. 평소 만나기 힘든 분들이 한 자리에 모이니 뭐든 한 마디라도 듣고 뭐든 기사로 꾸미고자 함이었죠. 이날 개막식 테이프 컷팅은 다소 진부하다는 의견이 있어 생략됐지만 이런저런 부스를 돌며 신제품을 확인해보는 행사는 그대로 진행됐습니다. 윤종용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부회장)은 전시를 담당했던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회장의 자격으로 전시장 이쪽저쪽을 돌았습니다. 이런저런 기술, 서비스, 제품을 보며 "아 이건 잘 만들었네", "이건 어디 쓰는 물건인고?" 등등 이런 저런 이야길 쏟아냈습니다. 그러나 사실 이런 행사는 형식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수많은 취재진에 둘러쌓인 가운데 도우미 아가씨가 얘기하는 게 머릿 속에 쏙쏙 들어올리가 없죠. 그러나 LG전자 부스에선 과연 많은 관심을 드러냈습니다. 새로 나온 뉴초콜릿폰을 이리저리 살펴봤고 노트북을 보곤 "넷북은 없냐?"고 구체적으로 물어보기까지 했습니다. 요즘 삼성전자 넷북이 유럽 시장에서 꽤나 인기를 얻고 있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이었을까요. 충분히 둘러보고 이제 삼성전자 부스로 가려던 찰라 마이크를 잡은 도우미가 가전 제품도 보시라며 팔을 잡아 당겼습니다. 그렇게 한 번, 두 번 시간이 연장되니 윤종용 삼성전자 상임고문이 한 마디 하시더군요. "내가 누군지 모르지?" 충분히 다 알고 있다는 뜻이었을겁니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 중 그걸 모르는 이가 있겠습니까. 하이닉스 부스에서도 비슷한 얘길 했습니다. 도우미가 새롭게 개발된 메모리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을 늘어놓자 옆에 서 있는 권오현 사장(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문 CEO)을 가리키며 "이 사람이 누군지 모르지?", "이 사람 이 바닥에선 천재야.."라고 얘길 하더군요. 한국전자대전은 명실공히 국내 최대의 IT 전시회입니다. 기존에 열렸던 SEK, 키에코 등의 전시회가 한국전자대전으로 모두 합쳐졌죠. 지난해부터는 한국전자전(KES)과 국제반도체대전(i-SEDEX), 국제정보디스플레이전(IMID)을 통합해 '대전'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됐습니다. 통합되는 과정에서 논란도 물론 많았습니다만, 어찌됐건 규모 면에서는 국내 최대가 된 것이 확실합니다. 이 과정에서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회장을 맡고 있는 윤종용 삼성전자 상임고문의 추진력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한국 IT는 물론이고 전시 산업 발전에 큰 영향이 있을 것입니다. 일단 삼성전자의 후원이 빵빵하지 않겠습니까. 다만 이번 전시회는 오점이 남았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이번이 아니라 지금까지겠죠. 관람객 수를 허위로 발표했다는 게 바로 그것입니다. 이에 대한 부분은 주최측의 성실한 해명이 있어야 되겠지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