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IT이야기

마크 허드 HP 전 CEO의 ‘그녀’는 누굴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8.09 10:17

▲마크 허드 전 HP CEO와 스캔들이 난 조디 피셔(왼쪽과 오른쪽 사진 같은 사람입니다.^^)세계 최대 IT업체인 HP의 마크 허드 전 CEO와 스캔들을 냈던 여성이 모습을 드러냈네요.실리콘밸리와 월스트리트를 떠들썩하게만든 이번 사건(관련기사 : HP 마크 허드 CEO 사임…성희롱 파문으로 자진 하차)의 중심에 있는 이 여성은 최근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미국 실리콘밸리의 뉴스를 제공하는 산호세 머큐리 뉴스 등의 외신은 이 스캔들의 중심에 있는 조디 피셔(Jodie Fisher)라는 여성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습니다.이 여성은 이날 글로리아 알레드라는 변호사를 통한 공식 성명을 통해 “이번 일에 대해 매우 놀랍고 슬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는군요.그녀는 “마크 허드가 이번 일로 사임한 것에 대해 놀랐고 슬프다"며 "이것은 결코 나의 의도가 아니었다”고 밝혔는데요. 50세의 조디 피셔는 몇개의 영화와 리얼리티 TV 시리즈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배우로, 이름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나이에 비해 휼륭한 외모와 몸매로 사람들의 고객을 끄덕이게 하고 있다고 합니다.조디 피셔가 처음 마크 허드 HP 전 CEO와 만난 것은 지난 2007년에 HP마케팅을 담당하는 계약직에 입사하기 위한 인터뷰 자리에서였다고 하는군요.입사 이후, 그녀는 2007년부터 2009년까지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HP 임원들과 주요 고객들의 만남을 주선하는 업무를 담당했다고 합니다.그녀는 “HP에서 일하는 것을 매우 즐겹고 또 열심히 했다”고 말했으며“허드와 전혀 성적인 관계는 없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또 “이번 소송은 개인적으로 해결한 것”이라고 덧붙였네요. 한편 조디 피셔는 달라스 출신의 미혼모로 현재 아들을 키우며 살아가고 있으며, 최근까지 부동산업체의 부사장으로 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이 여성은 자신의 페이스북(Facebook) 계정까지 공개되면서 유명세를 치루고 있습니다.외신들에 따르면, 마크 허드 HP 전 CEO는 이 여성과의 관계를 위해 회사 돈 약 2만여 달러(한화로 약 2300만원)를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전하고 있는데요. 한해 연봉이 무려 3000만 달러(한화로 약 350억원)에 달했던 이분께서 대체 뭐가 아쉬워서 회삿돈을 가져다 쓰신건지, 또 이 조디 피셔라는 여성과 실제로 어떤 관계였는지 궁금해지네요. 댓글 쓰기

클라우드 서비스,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8.05 15:28

5일, 삼성경제연구소(SERI)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전개와 시사점’ 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여태까지의 진행 사항과 해외 사례, 국내업체가 나아가야할 방향 등에 대한 내용이군요.딱히 새로울 것은 없는 내용입니다만, 그동안의 상황을 되짚어본다는 의미에서 관심있으신 분들은 읽어보시길.최근 국내에서도 더 이상 일반인들에게조차 '클라우드'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을 정도로 열풍입니다. 특히 통신사업자들의 행보가 활발한데요.KT가 최근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PCC)인 u클라우드를 오픈한데 이어, 이번달에는 중소기업을 위한 u클라우드 프로, 연말부터는 기업을 위한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본격화한다고 5일 발표했지요. 기존에 목동ICC를 중심으로 진행 중이던 데이터센터 사업과는 어떻게 정리가 될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2011년까지 관련 사업에 1200억원을 투입한다고 하니, 향후 어떠한 결과가 있을지 주목됩니다.(관련기사 : KT, 클라우드 IT서비스 사업 본격화... 1200억원 투입해 서비스개발)LG유플러스에서도 어제(4일),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유플러스박스'를 오픈했고, NHN도 최근 클라우드 개념의 N드라이브(최근 이거 쓰시는 분들 많죠?) 용량을 기존 5G에서 10G까지 늘리면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SKT도 9월 경부터 T클라우드(가칭)이라는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하더군요. 통신사들만 언급했지만, 대기업 계열 IT서비스업체들도 이를 내부에 적용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이제 본격적인 클라우드 레이스가 시작된 것 같습니다만, 아직도 갈 길은 먼 것 같습니다. 해외에 비하면 그 규모나 성숙도 측면에서 아직 햇병아리 수준이지요.대표적인 미국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로 유명한 아마존의 경우, 올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매출이 약 5억 달러(한화로 약 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전자책인 킨들과 더불어  클라우드 서비스가 점차 아마존의 캐쉬 카우가 되고 있다고 하네요.최근 한 리서치 업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아마존의 대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 모델인 EC2와 S3 등 약 12개로 구성된 아마존 웹 서비스(AWB) 사업부 매출이 올해엔 5억 달러지만 내년에는 7억 5000만 달러, 2014년에는 무려 2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어찌됐든 아래의 글은 보고서의 요약본입니다. 더 자세한 보고서를 읽기 원하는 분은 밑의 파일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20100805[1].pdf-----------------------------------------------------------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이하 클라우드 서비스)란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접속을 통하여 IT 자원을 제공받는 주문형 IT 서비스를 의미한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인터넷의 급속한 확산과 웹2.0 진화에 따른 IT 환경의 확장 요구에 부응하여 등장했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IT 자원을 ‘소유’하는 방식에서 ‘임대’로 전환해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했으며, 나아가 업무의 시간적·공간적 제약을 없앰으로써 업무방식도 변화시켰다. 한편, 정부와 선진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확대로 클라우드 서비스의 전 세계 시장규모가 2009년 796억 달러에 달했으며, 2014년에는 3,434억 달러로 연평균 34%씩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앞으로 ‘모바일화’, ‘개인화’, ‘개방화’의 IT 산업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신규 서비스가 등장하며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3G 이동통신, 무선랜 등 무선통신 인프라 구축과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과 같은 모바일 인터넷 기기의 확산에 따른 ‘모바일 웹(Mobile Web)’ 환경을 기반으로 ‘모바일화’가 전개될 것이다. 그에 따라 기업 업무용 모바일 오피스와 모바일 기기의 사용자 정보 관리, 음성·이미지 기반 검색 등의 모바일 정보처리 서비스가 확산될 것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개인의 활발한 콘텐츠 생성과 자유로운 콘텐츠 사용환경 요구에 맞춰 콘텐츠 관리 및 감상을 지원하는 맞춤형 개인화 웹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따라서 ‘개인화’는 기존 포털을 중심으로 음악, 게임 등의 콘텐츠와 사용환경을 개인에게 맞춰 제공하는 신규 ‘개인화 웹’ 서비스가 부상하면서 전개될 전망이다. ‘개방화’는 IT 사업자들의 독자 플랫폼 구축에 따른 중복개발 및 플랫폼 종속의 상호 호환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리눅스, 자바 등의 개방형 플랫폼을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으로 적용하면서 부각될 것이다. 이는 개방형 개발환경의 확산과 표준화로 연계되어 콘텐츠와 서비스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산업의 기반 인프라로서 향후 지속 발전할 전망이다. 따라서 한국 IT 기업은 기존 IT 분야의 강점을 활용해 모바일과 개인화 분야의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함과 동시에 선진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경쟁기반을 조기에 확보해야 한다. 또한 일반 기업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업무 효율 향상과 유연한 근무문화를 확산시킴으로써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 한편 클라우드 서비스 확산을 위한 개방형 플랫폼 중심의 클라우드 핵심기술 개발 및 이를 국제 표준화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또한 모바일 오피스, 개인화 서비스 등의 확산에 맞춰 서비스 품질기준, 정보보안 등의 법규와 인증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1.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확산 IT 서비스 환경의 진화: 클라우드 서비스의 등장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이하 클라우드 서비스)는 사용자에게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접속만으로 컴퓨팅 환경을 제공하는 주문형 IT 서비스 - 가상화와 분산처리 기술을 기반으로 IT 자원이 통합된 ‘클라우드’를 통해서 사용자에게 소프트웨어, 플랫폼, 인프라 등의 IT 서비스를 제공 - IT 자원의 활용방식이 ‘구매·소유’에서 ‘임대’로 변화: 사용자는 IT 자원을 필요한 만큼 빌려 쓰고 사용량을 기준으로 서비스 비용을 지불 - 클라우드 서비스는 인터넷의 급속한 확산과 웹 2.0 등 웹서비스의 발전에 따른 IT 서비스 환경의 확장 요구에 대응한 해결방안으로 부상 - IT 서비스 환경은 네트워크상의 IT 자원을 묶어 활용하는 그리드 컴퓨팅에서 유틸리티 컴퓨팅을 거쳐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진화 ◆클라우드 서비스는 기업의 IT 비용 절감과 IT 자원의 사용효율성을 제고하여 업무의 시간적·공간적 제약을 극복하고, 업무방식의 변화를 초래 - 클라우드 서비스는 IT 자원 구매 및 유지 비용 등의 운영비용을 절감하게 하고, 필요 시 임대할 수 있어 IT 자원의 사용효율성까지 제고 - 기업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IT 서비스를 이용하여 급변하는 업무 환경에 신속하고 유연한 대응이 가능 ※240달러로 130년간의 역사기록을 온라인 데이터베이스화하는 것이 가능 (New York Times는 웹 기반 사업 확장을 위해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여 과거 신문기사(1851.9 ~ 1980.12)를 온라인 DB화)- 신문기사 1,100만 장의 스캔이미지를 온라인 스토리지에 저장한 후, 100개의 가상서버를 구축하고 병렬처리를 수행하여 이미지를 PDF파일로 변환하는 작업을 수행 - 자체 서버 이용 시 14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었던 작업이 24시간 내에 완료되었고, 서버 사용료로 겨우 240달러 정도의 비용만 발생(자료: 마코도, 시로타 (2009). ‘클라우드의 충격’. 제이펍.) - 클라우드 서비스는 업무수행 공간을 인터넷과 연결된 유·무선 네트워크 공간으로 확대시켜 ‘스마트워크’를 가능케 함 - 재택근무, 이동근무 등을 통해 업무가 연속될 수 있고 환경, 에너지 등 사회간접비용의 절감효과를 기대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규모가 급성장 ◆공공부문과 선진기업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이 증가하면서 관련 서비스가 급속히 확대되고, 향후 시장규모가 급성장할 전망 - 전 세계 시장규모는 응용서비스와 인프라를 중심으로 2009년 796억달러에서 2014년 3,434억 달러로 연평균 34%의 고성장이 예상 - 서비스 도입기에 있는 한국의 시장규모도 2009년 6,739억 원, 2010년 9,610억 원이 예상되고 향후 정부의 활성화 정책과 대기업의 관련 서비스 도입으로 고성장을 기대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산됨에 따라 기업 간 M&A, 합종연횡 등 관련 IT 기업들 간의 시장 주도권 경쟁이 치열 - HP는 MS, IBM 등과 협력을 추진하고 쓰리콤(네트워크 장비, 27억달러, 2009년 11월), 팜(모바일, 12억 달러, 2010년 4월) 등을 인수 2. 클라우드 서비스의 전개 방향 ◆클라우드 서비스는 모바일화, 개인화, 개방화 등 IT 산업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신규 서비스들이 등장하며 활성화될 전망 - 3G 이동통신, 무선랜 등 무선 통신 인프라의 보급과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확산으로 사용자의 인터넷 환경이 모바일로 급속히 확대 - 개인의 콘텐츠 생성이 활발해지고, 언제 어디서나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콘텐츠를 즐기고 싶어하는 사용자가 증가 - 사업자의 독자 플랫폼으로 발생하는 상호 호환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개방형 기술 적용과 표준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 ① 모바일化: 모바일 클라우드 ◆클라우드 서비스로 인해 모바일 기기의 사용환경이 ‘모바일 웹(Mobile Web)’으로 급속히 변화 - ‘모바일 웹’은 접속만으로 응용프로그램의 실행이 가능해 다운로드, 설치 등 과정이 복잡한 기존 ‘모바일 앱(Mobile App)’의 한계를 극복 ·모바일 환경에서도 기존의 다양한 웹 기반 응용프로그램의 활용이 가능 - 클라우드 서비스는 ‘모바일 웹’을 통해 외부에서 데이터 처리와 저장이 가능하여 모바일 기기의 정보처리 부담을 해소 - ‘모바일 웹’에서 미디어 감상, 웹 브라우징, 문서작업 등을 수월하게 할 수 있는 화면(5~10인치)을 장착한 태블릿 PC8)의 출시가 본격화 - 태블릿 PC의 2015년 예상 시장규모는 5,700만 대 ◆ ‘모바일 웹’과 클라우드 환경이 융합된 기업용 모바일 오피스와 모바일기기 사용을 지원하는 정보 동기화, 검색 등 개인용 모바일 서비스 사업이 유망 - 모바일 오피스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하여 보안과 정보처리 기능이 강화되어 결재, 영업관리 등의 업무를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수행 - 모바일기기 내 사용자 정보를 저장·공유하는 동기화 서비스와 음성·이미지 기반 검색, 음성 번역 등의 모바일 정보처리 서비스가 등장 - 구글의 ‘고글스(Goggles)’ 서비스는 사용자가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 이미지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검색 후 그 결과를 찾아 제공 ② 개인化: 퍼스널 클라우드 ◆클라우드 서비스는 개인이 선호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방식으로 쉽게 즐길 수 있는 맞춤형 웹 환경을 제공 - 클라우드 기반의 웹 저장공간은 개인이 생성하는 다양한 콘텐츠의 저장과 관리 환경을 제공하여 사용자의 콘텐츠 보유 부담을 경감 - 콘텐츠 증가에 따른 저장장치 추가 및 데이터 백업 등의 작업이 불필요해지고, 중복 콘텐츠들이 제거되어 콘텐츠 관리가 용이 - 미디어 재생기 등 콘텐츠 사용환경을 제공하여 PC, 디지털 TV, 스마트폰, 게임기 등 다양한 기기에서 편리하게 콘텐츠 감상이 가능 - 동영상 콘텐츠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기기에 제공해 다양한 파일 포맷으로 생기는 호환성 문제가 해결되어 파일 변환의 번거로움이 해소 ◆IT 기업은 기존 고객 유지 및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콘텐츠와 사용환경을 개인에게 맞춘 개인화 클라우드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출시 - 포털업체는 저장공간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연계시켜 콘텐츠의 저장, 관리와 공유 환경을 제공하는 ‘개인화 웹’ 서비스를 출시 - NHN은 ‘N드라이브’, ‘미투데이’와 메일, 포토앨범, 주소록 등의 웹 응용프로그램을 통합한 ‘데스크홈’ 서비스를 준비 - 사용자 스스로가 최적화된 개인의 웹 환경을 구성할 수 있게 지원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개인 맞춤 서비스들이 주목받고 있음 - 클라우드웹은 사용자 기호에 맞춰 포털사이트를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 서비스 한 달 만에 200만 명 이상 다운로드 - 클라우드 기반의 콘텐츠 공급 서비스는 음악, 게임 등의 콘텐츠와 이를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환경을 함께 제공하는 장점을 기반으로 성장 ※클라우드 기반의 개인 맞춤형 음악 전송 서비스: Spotify - 사용자가 원하는 음악을 언제 어디서나 제공받을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실시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 2008년 10월 서비스 개시 후, 영국, 스웨덴 등 유럽 7개국에서 8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 - PC 기반 음악 저장서비스 ‘아이튠스’의 저격수로 부상 - 쉽고 편하게 음악을 목록화할 수 있는 사용환경과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등을 통한 음악공유 기능을 제공 - 음악 소유, 복사 등의 저작권 문제는 음악 데이터 링크만 공유하여 해결(자료: 大竹剛(2010).“iチュ-ンズ殺しの衝擊." ‘日經ビジネス’,(1544), 112-113.) ③ 개방化: 오픈 클라우드 ◆리눅스, 자바 등 개방형 기술로 구축된 플랫폼은 중복개발의 비효율과 플랫폼 종속의 문제 해결이 가능해서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으로 부상 - 개발소스코드의 공개로 맞춤형 개발이 가능한 리눅스, 자바, PHP 기반의 개방형 플랫폼과 API 등의 개발환경 구축이 활발 - 개방형 클라우드 개발환경 구축을 위한 ‘Simple Cloud 프로젝트’는 젠드(zend)사의 PHP를 중심으로 추진 중이며, IBM, MS 등도 참여 - 국제 표준화 단체와 연구 컨소시엄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 설계와 서비스 기술의 표준화 작업이 진행 중 - 한국도 ISO/IEC JTC 1의 클라우드 표준화에 적극 참여 중 - 향후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의 확대는 콘텐츠 공급 기반과 사용자 기반을 확대시켜 콘텐츠 및 서비스 시장의 성장을 견인할 전망 - 모바일 콘텐츠 시장은 콘텐츠 개발자의 플랫폼 종속이 해소되어 콘텐츠를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 제공할 수 있게 됨으로써 규모의 경제를 실현 가능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의 확산에 맞춰 IT 기업들은 기존 플랫폼의 개선, 사업협력 등 발 빠른 대응으로 플랫폼 주도권 확보 경쟁을 시작 - MS는 윈도 애저(Windows Azure) 플랫폼을 개방형 소프트웨어 사용을 지원하는 범용 개발환경으로 확장하여 출시 - IBM은 EU와 협력해 중소기업용 오픈소스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추진 - 한국기업 SK C&C는 레드햇과의 사업협력을 통해 리눅스, 자바 기반의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확보를 적극 추진 중 3. 전망과 시사점 클라우드 서비스는 산업의 新성장동력 ◆한국 IT 기업은 연평균 34%의 급성장이 예상되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 조기에 진출함으로써 주도권을 확보할 필요 - 세계 수준의 통신 인프라와 인터넷 사용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의 견제를 피해 새롭게 열리는 모바일, 개인화 분야에 집중 - 스마트폰의 보급 확산에 맞춰 추진되는 대기업과 정부 주도의 모바일 오피스 구축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사업 역량을 확보 - 클라우드 기반의 개방형 플랫폼을 중심으로 테스트베드 구축, 핵심기술 확보 및 선진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사업기반 마련을 적극 추진 - 핵심기술을 보유한 선진국 글로벌 기업들과의 전략적 업무 제휴를 통해 클라우드 핵심 역량 확보 및 사업기반 확대를 적극 추진 ◆클라우드 서비스를 IT 인프라로 적극 도입하고 활용함으로써 경쟁력을 제고 - ‘스마트워크’ 도입으로 인해 업무 효율이 향상됨에 따라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고 유연한 근무문화 구축도 가능 -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보고와 지시로 업무 수행이 빨라지고,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해결되어 자율 출퇴근 등의 유연근무 확산을 촉진 - 클라우드 서비스를 생명공학, 우주항공 등 차세대 유망 산업의 IT 인프라로서 적극 활용 - 삼성SDS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인간의 유전자를 해독, 분석하는 바이오인포매틱스 서비스 제공을 준비 중 클라우드 서비스 산업 확산을 위한 토대 마련 ◆정부는 2009년 말 제안된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 종합계획’을 근간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초기 투자를 강화할 필요 - 정부는 클라우드 서비스 초기 활성화를 위해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적극 추진 - 정부는 확보한 개방형 플랫폼 핵심기술을 토대로 기업과의 공조체제를 구축하여 국제 표준화를 적극 지원 ※교육과학기술부의 클라우딩 서비스 도입 계획 - 부처 내 IT 자원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서버 기반 컴퓨팅(SBC) 환경 도입 - 업무망 분리에 따른 1인 2PC 사용체제로 운영 비용 및 관리 부담이 증가 - 도입효과로는 표준화된 업무환경으로 관리가 용이, 보안 강화 - 2013년까지 약 11억 원을 투자하여 단계적으로 PC 1,000대 교체 (2010년 100대 교체) - SBC 환경 도입 후 PC 1,000대를 기준으로 연간 약 4,300만 원의 비용 절감 효과(자료: 교육과학기술부(2010.7.20.). “클라우드컴퓨팅 개념의 SBC 도입 시작”. 보도자료.) ◆클라우드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품질기준, 권한남용 방지, 정보보호 등의 법규와 서비스 도입 지원 정책을 사전에 준비 - 클라우드 서비스 확산에 따른 사업자와 소비자 간의 품질분쟁, 서비스 이전, 정보유출 처리 등에 대한 서비스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필요[최우석 수석연구원] 댓글 쓰기

데이비드 베컴이랑 직접 마주보고 얘기할 수 있다면?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7.15 14:30

오 마이 갓! 어제(15일) 야후에서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과의 월드 인터뷰가 생중계로 진행됐습니다. 한국에서는 밤 10시 30분부터 시작했는데요. 워낙에 잘 생기셨고 축구도 잘하고 와이프도 이쁘고 여하튼 전세계적으로 인기가 많다보니 그 관심 또한 대단했습니다. 관련기사 : 야후, 데이비드 베컴 월드 인터뷰 독점 생중계 진행 저는 우연히 시스코시스템즈코리아에서 날린 트윗(http://twitter.com/CiscoKR “지금 저희 시스코에서 데이비드 베컴과 한국을 포함 전 세계 팬들과의 라이브 인터뷰가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첨단 영상 회의 시스템)로 진행 중입니다!^^”)을 보고, 궁금한 마음에 데이비드 베컴의 인터뷰 현장(?)에 접속했습니다.제가 인터뷰 화면을 컴퓨터에 띄웠을 때에는 프랑스 애들이 한참 질문을 하고 있더군요. 사실 이때가 거의 끝물(?)이었기 때문에 한 20분 정도 봤나 봅니다. 위의 사진들을 보면 아시겠지만, 베컴과 진행자를 삥 둘러싼 지구촌의 실시간 동시 화면들이 보이시나요? (위에서 두번째 사진이 시스코코리아에서 트윗을 통해 공개한 이번 한국팀들의 모습입니다. 이번 월드 인터뷰에는 한국을 포함해서 모두 18개국에서 참여했다고 합니다) 간만에 영어공부도 좀 하고, 한국대표로 발탁된 이들이 어떤 질문을 했는지도 궁금했었는데 나중에 보니 한국이 제일 먼저 질문을 했었더군요. 여하튼 보는 내내 정말 신기할 따름이었습니다. 사실 시스코시스템즈코리아에서는 텔레프레즌스 출시 이후, 기자들을 모아놓고 간담회를 할  적에 여느 다른 업체들처럼 호텔에 컨퍼런스룸을 잡아놓고 진행하는 대신, 아셈타워의 사무실에서 텔레프레즌스 시스템으로 진행을 하곤 합니다. 글로벌 업체들의 특성상 보통 본사나 아태지역에서 높으신 분들이 비행기를 타고 한국에 직접 오는 대신, 텔레프레즌스를 통해 서로 마주보면서 발표도 듣고, 질의응답도 하곤 하지요.(저는 처음에 이 시스템을 접했을 때는 조금 당황했었드랬지요. 시선 처리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고.) 작년에 인기리에 방영됐던 국내 드라마 ‘아이리스’에도 텔레프레즌스가 등장하며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어쨌든 이번 야후의 데이비드 베컴 월드 인터뷰는 정말 흥미로웠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획기적인 시도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결합되니 엄청난 시너지를 내더군요. 야후코리아는 이날 인터뷰 화면 밑에 자사의 본사 트위터 계정(http://twitter.com/yahoo)를 통해, 전세계 참가자들이 질문한 내용이 실시간으로 번역해 띄웠습니다. 한국에서 참여한 분들이 질문한 내용도 있었습니다.(아래 그림 참고) 한국팀이 18개국 가운데 가장 먼저 질문을 했었더라구요. 이분들은 뭐라고 질문을 했었을까요? 질문내용은 “한국 경기를 봤나요? 그렇다면 누가 제일 잘했다고 생각합니까?”였는데요. 베컴의 대답은 “한명의 특정한 선수를 뽑고 싶진 않네요. 한국팀의 힘은 단합(unity)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네요. 참고로 프랑스 분들은 “당신이 만약 베컴으로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누가 되고 싶나요?”라는 질문을 했는데요. 이에 대해 베컴은 “스티브 맥퀸(영화 ‘빠삐용’으로 유명한 영화배우)이나 축구선수 지단”이라며 “지단은 세상에서 가장 휼륭한 선수”라고도 말해기도 했습니다. 어찌됐든 기업용으로만 사용될 것으로 예상됐던 텔레프레즌스가 이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활용범위를 넓히며, 그 브랜드를 널리 알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또 어떻게 진화할지 흥미롭네요. 댓글 쓰기

세계에서 가장 윤리적인 기업은 어디일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7.05 17:53

▲표에서 왼쪽이 전체 순위, 오른쪽이 IT부문의 순위입니다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컨설팅ㆍ조사기관 코밸런스(Covalence)가 최근 ‘가장 윤리적인 기업’을 선정했습니다. 코밸런스는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기 위해 매년 글로벌 기업들의 윤리적 성과를 평가하고 이에 따른 ‘윤리점수’(Ethical Quote Score)를 매겨서 발표합니다.보통 분기별로 발표하는데, 이번에 발표한 것은 2002년부터 올해 3월까지 전세계 18개 산업군의 581개 다국적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입니다.이번 조사에서는 1위에서 3위까지 모두 IT 기업이 차지했습니다.1위는 바로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머신, IBM이 올랐습니다. 2위는 인텔, 3위는 시스코시스템즈가 차지했네요. 이밖에도 상위권에 오른 업체로는 9위에 제록스, 10위에 델, 13위에 구글, 17위에 마이크로소프트, 38위에는 HP가 올랐네요. 공교로운 점은 56위에 현재는 오라클에 인수된 썬마이크로시스템즈가 올라왔군요. 반면 오라클은 100위권 밖으로 벗어났네요.(136위)우리나라 기업으로는 LG전자가 69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국내 업체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네요. 현대자동차는 129위, 삼성전자는 134위였습니다. 이밖에도 포스코가 267위를 기록했습니다.보다 자세한 순위를 알고 싶으시면 여기를 클릭!한편 이번 코밸런스의 윤리점수는 2002년 1월 1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6년 3개월간 특정기업과 관련한 긍정적 소식에서 부정적 소식을 뺀 숫자를 의미하며, 이 ‘소식’에는 언론보도 외에도 NGO 자료 등이 포함된다고 합니다. 제품의 환경적 영향을 비롯해 사회 공헌, 폐기물 관리, 고객정보제공, 환경혁신제품, 글로벌 네트워크, 노동기준, 부패방지제도 등 여러 기준이 고려된다고 하는군요.그런데 이러한 순위를 볼때마다 역시 마케팅이 중요하단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그렇지 않나요?댓글 쓰기

한국HP, 부사장 이탈 가속…세대교체 본격화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6.29 16:40

한국HP의 차기 사장 후보에 관련 업계의 눈이 쏠려 있습니다. 오늘(29일) 이미지프린팅그룹(IPG)을 총괄하던 조태원 부사장이 사임을 표했습니다. 조 부사장은 유력한 차기 사장 후보 중 한명이었습니다.앞서 지난 5월에는 TS(테크놀로지 서비스) 사업부를 총괄하던 한도희 부사장이, 그 이전인 지난해 6월 말에는 퍼스널시스템그룹(PSG)을 총괄하던 이홍구 부사장(현 델코리아 사장)이 사임한 바 있습니다. ES(구 EDS)를 총괄하던 지정권 부사장도 올해 사임하셨군요.조 부사장은 1958년생으로 지난 2005년부터 IPG 부문을 총괄하는 부사장을 역임해 왔습니다. 조 부사장은 사임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이유가 크지만 세대교체를 위해 스스로 물러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습니다.업계에서는  ‘세대교체’라는 단어에 호기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최준근 사장이 물러난 이후 1년 사이에 4명의 부사장이 물러났습니다.현재 한국HP는 창립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사장인 스티븐 길씨가 수장으로 와 있습니다. 오는 7월이면 길 대표가 부임한지 딱 1년이 됩니다. 이제 한국인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줄 때가 온 것이 아니냐는 얘기들이 나오고 있는 시점입니다.실제 지난 3월 개최됐던 기자 간담회에서 길 사장은 “분명 내 후임자는 한국인이 될 것이다. 영국 사업은 영국인 사장이, 한국 사업은 한국인 사장이 운영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유력한 차기 사장 후보로 떠오르는 인물로는 누가 있을까요. 업계에서는 함기호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EB, 구 TSG) 영업 총괄 부사장과 ESSN(엔터프라이즈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사업부 총괄 전인호 전무를 유력하게 꼽고 있습니다. 부사장급으로는 현재 함 부사장 이외에도 정선후 인사 담당(HR) 부사장과 ES(엔터프라이즈 서비스, 구 EDS)를 총괄하는 김창기 부사장이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실제 회사매출에 기여도가 큰 부문의 사업부가 유력하다고 판단하는 것입니다.함 부사장(1961년생)이나 전 전무(1962년생)나 모두 회사 내에서의 입지가 탄탄하고, 업무능력을 인정받고 있는만큼,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도 줄서기(?)가 한참이라는 얘기도 들립니다.그러나 사실 이런 문제는 매우 민감할 뿐더러, 변수가 많기 때문에 결정되기 전까지는 그 누구도 모를 일입니다.어찌됐든 7월이면 길 사장이 취임한지 1년이 되는 해이고, 부사장들의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한국HP에 모종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것이 관련 업계의 관측입니다. 댓글 쓰기

“드림웍스의 무한한 HP 사랑”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6.22 21:24

“HP는 꿈을 실현시켜 줬습니다(Dream Works). 여러 마리의 용을 동시에 날게 해 줬구요(드래곤 길들이기). 슈렉의 피부색인 그린 컬러를 일관되게 구현할 수 있도록 해 줬지요(슈렉 1,2,3,4편).”저는 현재 ‘HP 테크포럼 201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와 있습니다.21일(미국 현지시간) 오후 4시부터 열렸던 기조연설자 중 한명으로 드림웍스의 제프리 카젠버그 CEO가 강단에 올랐습니다.이미 잘 알려져 있듯 HP와 드림웍스의 관계는 매우 각별합니다. HP입장에서 드림웍스는 워크스테이션과 서버, 스토리지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VVIP 고객이고, 드림웍스 입장에서도 애니메이션의 기술적인 구현을 가능하게 해주는 최고의 파트너라고 할 수 있습니다.드림웍스 데이터센터에 가면 HP 장비들이 빼곡해, 간혹 HP에서는 미디어나 고객들을 데리고 드림웍스 데이터센터 투어도 종종 실시하곤 합니다.HP 역시 드림웍스의 새 애니메이션 영화가 나올 때마다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심지어 영화 홍보를 위한 프로모션 등의 마케팅을 실시하곤 합니다.최근에 한국HP는 슈렉4(슈펙 포에버)의 국내 개봉에 맞춰 여러 가지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지요.관련기사 : 한국HP, 슈렉4 개봉 기념 체험 이벤트 실시이날 카젠버그 CEO는 “예전에는 700명의 아티스트들이 손으로 일일이 필름을 찍어서 만든 것이 만화영화였는데, 컴퓨터 작업이 늘어나면서 많은 변화가 생겼고 현재까지도 끊임없이 변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그는 “특히 최근에는 드림웍스에서도 3D로 영화를 제작하면서, 캐릭터는 더 섬세하지고 이에따라 기술은 더 중요해졌으며 작업시간은 더욱 늘어났다”며 “‘드래곤 길들이기’라는 애니메이션의 경우, 한꺼번에 용(드래곤)이 여러마리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이러한 것은 10년전에는 불가능한 것이었다”고 했습니다.이어 그는 “이러한 것들을 가능하게 해 준 것이 HP였다”며 “HP가 없었다면 이러한 영화들은 탄생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HP를 치켜세웠습니다.그는 “HP는 우리의 영화 제작 단계마다 참여하고 있다”며 “초창기부터 IT인프라를 리눅스로 개발해서 썼는데, 다른 업체들은 이에 따른 여러 가지 애플리케이션들을 개발 및 구축하는 것에 대해 거절했었다. 그런데 HP만이 유일하게 우리를 도와줬다”며 “HP는 우리의 절대적인 동반자”라고 더욱 띄워주더군요.또 그는 “HP가 없었으면, 슈렉의 피부 컬러인 연두색도 일관되게 유지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이것이 바로 HP의 기술력과 드림웍스의 색상에 대한 노하우가 합쳐져서 탄생한 드림컬러 모니터 덕에 가능한 것입니다. HP와 드림웍스는 약 2년 간의 기술 협력을 통해 일반적인 LCD 모니터보다 64배 많은 10억 개 이상의 컬러 표현이 가능한 ‘드림컬러’라는 모니터를 개발했는데요.드림컬러 모니터를 통해 적색과 청색, 녹색은 시각적으로 더 진해졌고 검은색은 4배 어두워졌으며, 흰색은 조정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는 슈렉과 쿵푸팬더, 드래곤 길들이기에 이르기까지 영화 속의 색감들을 보다 디테일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했지요.이밖에 HP의 원격 영상회의 시스템인 ‘할로 텔레프레즌스’ 솔루션 역시 다양한 지역의 사무실에 산재돼 있는 제작 부서들이 훨씬 수월하게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줬다고 하네요.그는 “현재는 보통 한 영화에 400명 넘는 아티스트가 함께 일하는데, 최근에는 HP와 함께 클라우드 컴퓨팅의 개념을 적용시키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HP에 대한 드림웍스 CEO의 사랑 외침은 그 후로도 계속됐습니다.카젠버그 CEO는 “성능이 좋으면서도 빠르고 싼 제품들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HP를 만나고 나서, 더 고급스럽고 빠른 IT 솔루션을 더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그는 “최근 HP가 네트워크 업체인 쓰리콤을 인수한 것으로 아는데, 이를 통해 HP가 더욱 휼륭한 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보여 더욱 기대된다”고 했습니다.드림웍스는 올해 3편의 3D 영화를 내놓을 예정입니다. 이미 슈렉과 드래곤 길들이기는 개봉됐고, 오는 11월에 새로운 3D 영화인 메가마인드가 개봉됩니다. 3D로 제작되고 있는 쿵푸팬더2의 경우는 내년 여름에 볼 수 있다고 하더군요.카젠버그 CEO는 마지막으로 결정적인 멘트를 날리고 퇴장했습니다.“HP는 드림웍스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HP는 정말로 꿈을 실현시켜주는(Dream works) 최고의 파트너입니다.”개인적으로 두 회사의 우정(?)이 계속되길 빕니다.한편 이날 드림웍스의 기조연설 때문에 청중들은 입구에서 3D 안경을 받아들고 입장했는데요. 중간 중간에 쿵푸팬더나 슈렉, 드래곤 길들이기 등과 새로 개봉될 쿵푸팬더2, 메가마인드 등의 영화 장면을 생생하게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댓글 쓰기

2009년 실리콘밸리 CEO 연봉 순위는?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6.16 17:46

미국 실리콘밸리의 CEO들은 연봉을 얼마나 받을까요? 이미 국내 언론들에서도 관련 보도가 제법 나왔었는데요.미국 실리콘밸리 지역의 뉴스를 전하는 산호세 머큐리뉴스는 최근 2009년 실리콘밸리 CEO들의 연봉을 발표했습니다. 경기침체탓에 이 기간 동안 CEO들이 받은 평균 연봉은 2008년에 비해 4.5% 감소했다고 하는군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중 46명은 전년보다 연봉이 올랐고 67명은 감소했다고 하는데요. 머큐리 뉴스는 총 155명의 CEO를 대상으로 조사했는데, 그렇다면 나머지는 동결인가요.어째됐든 2009년 순위에서 1위는 국내에서 기업용 DB관리 소프트웨어로 유명한 오라클의 래리 앨리슨이 차지했네요. 래리 앨리슨 회장은 월급은 608만 달러를 받지만,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해 얻은 7842만 달러를 더해 총 8450만 달러(한화로 약 1040억원)을 받았군요.아마도 지난해 썬마이크로시스템을 인수하면서 30% 넘게 오른 주가 상승이 크게 작용했던 것 같습니다. 2위는 누굴까요. 바로 야후의 캐롤 바츠 CEO네요. 그녀는 4723만 달러를 받았네요.3위는 마크 허드 HP CEO입니다. 그는 2420만 달러를 받았는데요. 오히려 마크 허드는 월급(Total Cash Compensation)으로 1755만 달러를 받았습니다. 대부분의 CEO들이 월급보다는 스톱옵션이 많은데 비해 마크 허드는 반대네요. 1, 2위인 래리 앨리슨이나 캐롤 바츠보다 많은 월급을 받는 것이지요.4위는 길리드 사이언드의 존 마틴 CEO입니다. 2009년 연봉은 1468만 달러입니다. 이 회사는 타미플루 개발로 유명한 제약업체라고 하네요.인텔의 폴 오텔리니 CEO도 1441만 달러로 5위에 올랐습니다. 6위는 시스코의 존 챔버스 회장입니다. 챔버스 회장은 1279만 달러를 받았네요. 이밖에도 일렉트로닉 아츠, 이베이, 브로케이드, 맥아피의 CEO가 10위권 내에 들었습니다. 주니퍼네트웍스와 시만텍도 상위권에 올랐습니다.그러나 애플의 스티브 잡스 CEO는 지난해에도 연봉으로 1달러를 받아 꼴찌를 차지했습니다.더 자세한 연봉이 궁금하신 분은 아래의 엑셀 파일을 참조하시면 더 자세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What+the+Boss+makes.xls댓글 쓰기

IT업체들의 직원 채용 기준은 무엇일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6.09 17:12

최근 60만 관객을 돌파했다는 박중훈, 정유미 주연의 영화 “내 깡패같은 애인”을 봤습니다. 사실 원래는 볼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보안 및 스토리지 관련 솔루션 업체인 시만텍코리아가 이 영화 촬영을 위해 강남파이낸스빌딩의 사무실을 빌려줬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몇몇 기자들 및 시만텍코리아 담당자들과 함께 영화 관람을 하게 되었지요.(사실 공짜로 보는 것이라 더욱 좋았습니다.)이 영화는 삼류 건달인 동철(박중훈 분)과 취직을 위해 지방 소도시에서 상경한 세진(정유미 분)이 반지하 방에서 이웃으로 살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담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주요 장면은 세진이 취업을 하기 위해 무수히 많은 회사들의 면접을 보는 것이었는데 왠지 요즘 젊은이들의 모습을 반영하는 것 같아 씁쓸하더군요. 과장된 측면이 있긴 했지만, 취업을 시켜준다며 잠자리를 요구하고, 면접장에서 노래와 춤을 시킨다거나 하는 장면은 정말 짜증이 나더군요.극중 IT 관련학과를 졸업한 세진은 지방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매번 면접에서 떨어집니다. 문득 IT업체들은 신입직원 채용에 학벌을 얼마나 중요시하는지 궁금해졌습니다.많은 대학생들은 여전히 취직을 위해 학점관리를 하고 토익 혹은 토플 점수를 따기 위해 학원을 다닙니다. 자격증 따기에도 열심이지요.저 같은 경우에는 주요 출입처가 HP나 IBM과 같은 글로벌 업체들인데, 최근에 보면 해외 유학파 출신도 제법 눈에 띄더군요. 물론 신입사원보다는 경력직원 채용이 더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만.어찌됐든 시만텍코리아의 사무실은 바로 이 마지막 면접장에서 등장합니다.그리고 몇 년 후 최연소 대리(?)로 승진했다는 세진의 모습이 등장하면서 시만텍의 노란색 로고가 눈에 들어옵니다. 꿈에서 동철을 만나 명함을 건네는 장면에선 실제 시만텍의 포맷에 맞춘 명함이 등장하죠.  IT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딱 보고 아실 겁니다.참고로 아래의 스크립트는 세진이 마지막 면접을 보는 장면입니다. 학벌이나 혈연, 지연 관계 상관없이 실력으로만 직원을 뽑는다는 뭐 그런 내용인데요.시만텍이 관련 대사를 직접 써서 영화사에 줬다고 합니다. 그래서 좀 손발이 오그라들긴 합니다(ㅎㅎㅎ). 함께 영화를 본 시만텍 분도 비슷하게 느끼셨다고 하는데요. 실제 영화상에서는 대사들이 많이 축약돼서 나왔더라구요.그냥 심심풀이로 한번 보시죠.#117    면접실 / D         세진, 의자에  앉아 있고 면접관들, 서류를 살펴본다.사장(의자에 비스듬히 기댄 채 이력서를 보며 질문을 던진다) : 한세진 씨? 보안 분야에서 얘기하는 DLP가 뭔지 알고  있나요? 뒤질 랜드 피크닉?        (면접관들, 사장의  농담에 허허, 웃는다.)세진  :  (자신감찬 목소리로) 예. 내부자에 의한 정보유출을 방지해주는 솔루션으로, Data Loss Prevention의 약자입니다.                      면접관들, 세진을  유심히 보기 시작한다.사장  :  (살짝 의외라는 표정을 지으며) 왜 DLP솔루션이 필요할까요?세진  :  예. 최근에는 해커에 의한 외부의 위협보다 내부자에 의한 핵심정보의 유출 위협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내부 임직원이 기업의 기밀정보를 중국 등 외국기업에 유출하여 막대한 손실을 끼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장  :  (자세를 바로 잡고 세진을 응시하며) 세진 씨라면 이 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세진  :  해커의 공격에 대비해 방화벽 등을 설치하듯이 기밀정보를 쉽게 유출할 수 있는 내부자 위협에 대해서도 고려해야 합니다. 사장  :  예를 들자면?세진  :  마치 CCTV 처럼, 기업 내부에서 핵심 기밀정보가 어떻게 사용되고 관리되고 있는지 감시할 수 있는 DLP 솔루션 등을 도입하면 됩니다. 사장  :  (세진의 준비된 자세에 마음이 움직인다)  잘 알고  있네요, 한세진 씨. 그런 이야기는  어디서 들었지요?세진  :  관련 분야의 기사를 모두 찾아보았습니다.사장  :  준비를 많이 하신 듯 합니다. 항상 이렇게 준비합니까?세진  :  네.사장  : 그런데 왜 그 동안 면접에서 떨어졌지요? 그 정도로 준비를 한다면 당연히 붙었을 텐데? 세진  :  (망설이다가) 지금까진 아무도... 그런 걸 물어보지 않았습니다.          서로를 돌아보는  사장과 임원들. 댓글 쓰기

돈이 가장 많은 IT 업체는 어디일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3.22 18:22

IT업체 중 자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업체는 어디일까요? 일단 두가지 측면에서 나눠볼 수 있겠는데요. 첫번째는 전체 자산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느냐, 또 하나는 현재 보유 및 유통할 수 있는 현금이겠죠. 핑덤(Pingdom)이라는 스웨덴의 웹 사이트 모니터링 회사가 취합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자산이 가장 많은 업체는 HP로 나타났습니다. 무려 1136억 달러(약 130조원)에 달하는군요. IBM이 바로 다음이네요. 1090억 달러입니다. 3위는 마이크로소프트, 4위는 시스코가 차지했군요. 그렇다면 당장 투자가 가능한 현금 및 유통자산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회사는 어딜까요? 바로 제 1의 네트워크 장비 업체 시스코입니다. 시스코가 현재 사용할 수 있는 자금은 396억 달러(한화로 약 45조원)네요. 당장 45조원을 사용할 수 있는 회사라니! 이 돈으로 몇 개의 IT업체를 인수합병할 수 있을까요? 올해도 시스코의 업체 사냥이 기대됩니다. 2위를 기록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경우, 361억 달러를 당장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회사도 만만치 않네요. 한편, 이 사이트에선 재미있는 비교를 하고 있는데요. 잘 살펴보면 MS는 구글보다 2배나 많은 자산을 갖고 있구요. 구글은 이베이보다, 이베이는 야후보다 자산이 2배 많습니다. 자산 순으로 보면, MS>구글>이베이>야후 순이군요. 또 CPU 제조업체인 인텔과 AMD의 자산을 비교해 보면, 거의 다윗과 골리앗 수준이네요. 인텔은 AMD보다 6배나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있네요. 더 궁금하신 분들은 표를 참조하세요!댓글 쓰기

IT와 에스프레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1.25 17:01

커피 좋아하시나요? 여러분은 보통 커피 전문점에 가면 어떤 커피를 가장 많이 드시나요? 아마도 대부분이 아메리카노나 카페라떼를 주문하실 겁니다. 물론 에스프레소를 즐겨드시는 분도 계실테지만, 아메리카노나 카페라떼보다는 그 숫자가 적을 것으로 생각되네요. 다들 아시다시피 에스프레소는 공기를 압축해 짧은 순간에 커피를 추출한 쓰디쓴 커피지요. 제가 아는 분은 커피는 좋아하는데 너무 많이 마시면 화장실을 자주 가서, 하루에 독한 에스프레소 한 잔만 먹는다고 합니다. 뭐 어쨌든 생뚱맞게 커피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최근에 개최된 한 IT 관련 행사에서 한 CIO가 발표한 재미있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인데요. 국내 대기업 계열 반도체 기업의 최고정보책임자(CIO)가 자사의 IT 시스템에 관련한 발표를 끝내면서 이 ‘에스프레소’ 얘기를 동영상까지 준비하면서 강조하시더군요. 주된 내용은 “IT부서, 회사의 에스프레소와 같은 존재가 되자”였습니다. 무슨 소린고 하니, 물론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에스프레소는 카페라떼나 카라멜 마끼아또처럼 맛있다는 생각은 안들기 때문에 국내에선 마시는 사람이 드뭅니다. 그러나 이 에스프레소는 모든 커피 종류의 기본이 됩니다. 아메리카노는 에스프레소+물, 카페라떼는 에스프레소+우유+우유거품이 들어가지요. 카페모카에도 에스프레소+우유+초콜렛 시럽+휘핑크림이 들어갑니다. 이처럼 IT도 이제는 기업의 모든 요소요소에 녹아들어간 에스프레소와 같은 존재라는 것이죠. 비단 기업 뿐만 아니라 IT는 최근 자동차, 철강, 유통 등 전 산업과 융합되며 한층 진보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스포트라이트가 비켜간 곳에서도 묵묵히 도움이 되는 ‘에스프레소’와 같은 존재가 되는 IT부서로 자리매김하자는 것이 이 CIO의 주장이었습니다. 어떤가요. 저는 적절한 비유라고 생각됩니다만. 댓글 쓰기

‘아바타’로 이름 알린 IT업체들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1.29 11:54

▲뉴질랜드에 있는 웨타디지털의 데이터센터 여전히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3D 영화 ‘아바타’가 전세계는 물론 국내에서도 연일 관람관객수 갱신을 하며 이름을 떨치고 있습니다. 심지어 오늘 새벽(29일)에는 MBC 100분 토론에서 ‘아바타, 영화의 미래인가?’라는 주제로 설전이 오가더군요. 여하튼 요즘은 아바타를 본 사람과 보지 못한 사람으로 나눌 정도라고 하니 여하튼 그 파급력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그러한 가운데, 이번 영화 제작을 위해 활용된 IT저장매체나 솔루션 업체들이 ‘아바타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듯 하네요. 이들은 별도의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자신들이 영화를 만드는데 기여했다고 뿌듯해 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업체들로 포토샵으로 유명한 어도비시스템즈와 스토리지 업체인 아이실론과 넷앱, 블루아크를 비롯해 HP와 엔비디아 등이 있군요. 그럼 이러한 업체들의 제품들이 대체 어떤 용도로 쓰였는지 한번 살펴보실까요? ◆어도비시스템즈 우리에게는 포토샵으로 친숙한 어도비시스템즈는 단연 아바타 제작의 1등 공신이지요. 어도비측에 따르면 영화의 초기 기획 단계에서부터 실사와 컴퓨터그래픽(CG)의 통합적인 제작 과정의 이미지 편집, 온라인 협업은 물론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어도비의 솔루션과 기술은 다양한 분야에 활용됐다고 합니다. 우선, ‘아바타’는 자원이 고갈된 미래, 행성 판도라에서 펼쳐지는 액션 어드벤처를 그린 영화로 실사와 컴퓨터그래픽(CG)이 혼용된 만큼, 촬영을 위한 사전 장면 구상, 실사 촬영과 CG의 효과적인 합성 및 CG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이 매우 중요했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과정에서 어도비 포토샵 CS4 익스텐디드(Adobe Photoshop CS4 Extended)과 포토샵 라이트룸 2(Adobe Photoshop Lightroom 2), 애프터 이펙트 CS4(Adobe After Effects), 프리미어 프로(Adobe Premiere Pro)등 다양한 솔루션이 대거 활용됐습니다. 특히 제작 기간 동안에는 여러 명이 동시에 같은 화면을 공유하며 회의할 수 있는 웹 컨퍼런싱 솔루션인 ‘어도비 애크로뱃 커넥트 프로(Adobe Acrobat Connect Pro)’를 활용해 감독, 시각효과(VFX)팀 등 제작진간의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더욱 효율적으로 작업할 수 있었다는군요. 온라인 마케팅에 있어서도 ‘어도비 에어(Adobe AIR)’로 개발한 ‘인터랙티브 트레일러(Interactive Trailer)’ 애플리케이션이 공헌을 했다고 하는데요. 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으면, 데스크톱 상에서 플래시 플레이어로 예고편을 감상하면서 출연배우와 캐릭터에 대한 정보 및 제작진 인터뷰 등의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트레일러상의 버튼을 클릭하면 바로 예매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이실론 아이실론은 미쿡의 스토리지 업체이지요. 아이실론의 스토리지는 이른바 클러스터링(스케일 아웃 방식) 방식으로, 필요에 따라 계속해서 스토리지 노드를 붙일 수 있는 ‘확장형 NAS(네트워크 스토리지)’라는 점이 특징입니다. 터미네이터와 타이타닉 등의 영화를 제작하기도 했던 아바타의 제작사 ‘라이트스톰 엔터테인먼트(Lightstorm Entertainment)’는 단일한 공유 스토리지 풀(Pool)을 제공하는 아이실론의 IQ 시스템을 사용해 방대한 분량의 고해상도 3D 콘텐츠에 대한 일원화된 관리와 액세스를 실현할 수 있었다는 하네요. 가상 환경의 제작에서부터 라이브-액션 모션 캡쳐(live-action motion capture)와 3D 컨버전스에 이르는 디지털 제작의 전과정을 가속화하고 단순화했고, 이전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3D 디지털 영상을 만들어내는 작업은 심지어는 하루 동안에만도 수 테라바이트의 데이터를 쏟아냈다는군요. 라이트스톰은 아이실론 스토리지를 통해한 장면을 수백 번 반복해서 촬영할 수 있는 유연성을 확보했다는 설명입니다. ◆블루아크 & 넷앱 아이실론 클러스터링 NAS 시스템만으로는 3D 및 디지털 효과를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었기 때문에, 아바타의 3D 작업을 맡은 뉴질랜드의 ‘웨타디지털’은 스토리지 솔루션 업체인 블루아크의 클러스터링 NAS 어레이 ‘타이탄(Titan)’과 넷앱의 ‘플렉스캐쉬(Flexcache)’를 이번 작업에 이용했다고 합니다. 웨타디지털은 12개의 클러스터링된 타이탄 서버를 특수효과를 위한 500테라바이트 이상의 용량을 저장하고 관리하는 용도로 사용했고, 이후 부가적인 용도로 700테라바이트 이상을 사용했답니다. 특히 넷앱의 경우는 웨타디지털과 약 10여년전부터 오랜 기간 협력관계에 있었는데, 이번 아바타 작업을 위해 웨타는 넷앱의 하이엔드 스토리지인 ‘FAS6080’에 8개의 '플렉스캐쉬' 어플라이언스를 통합했다는데요. 플렉스캐쉬는 데이터 볼륨 및 세트를 즉시 복제해 스토리지 공간을 줄일 수 있는 기능 중 하나입니다. 여기에 대해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시면 밑의 서치스토리지닷컴 기사를 참고하세요. 'Avatar' post-production combines BlueArc and NetApp clustered NAS ◆엔비디아 이미 ‘반지의 제왕’과 ‘킹콩’ 등의 제작에 참여한 웨타디지털은 이번 아바타의 시각효과 제작을 위해 엔비디아의 쿼드로 프로페셔널 그래픽 솔루션과 테슬라(Tesla) 고성능 컴퓨팅 솔루션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특히 웨타시스템은 아바타에 등장하는 최대 800개의 CG 캐릭터가 등장하는 시퀀스를 만드는 작업을 맡았는데, 이러한 장면을 처리하는데 필요한 컴퓨팅 성능은 웨타가 기존에 담당했던 어떤 프로젝트보다 어려운 것이었다고 하는군요. CG 시각 효과 역사상 최초로 필요한 폴리곤(polygon, 3차원 컴퓨터그래픽에서 입체형상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가장 작은 단위인 다각형) 수가 수백만이 아닌 수십억 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확장성이 중요한 솔루션(scalable solution)이 필요했기 때문이죠. 엔비디아 담당자는 뉴질랜드에서 몇 달 동안 머물며 아바타의 복잡한 비주얼 시퀀스에 필요한 수십억 개의 폴리곤을 웨타가 처리할 수 있도록 레이 트레이싱(raytracing, 가상적인 광원에서 나온 빛이 여러 물체의 표면에서 반사되는 경로를 추적하면서 각 물체의 모양을 형성하는 기법)솔루션 개발을 지원했고, 이들의 노력으로 엔비디아와 웨타는 펜타레이(PantaRay, 모든 것이 흐른다는 의미의 그리스 경구인 ‘panta rhei’에서 따옴)를 공동 개발하게 됐다는 설명입니다. 이에 따라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웨타의 시각 효과(VFX) 파이프라인에 제공할 수 있게 됐고, 이를 통해 제작 과정을 가속화시키고, 복잡한 장면도 제작할 수 있었답니다. 펜타레이의 레이 트레이싱 과정은 CPU로 구동할 때 보다 GPU로 구동시 최대 25배 빠르며, 기존 기법으로 이런 복잡성을 처리하는데 소요된 시간과 비교한다면, 거의 100배에 가까운 성능 향상이 가능했다는 평가입니다. 펜타레이로 얻게 된 장점으로는 특히 푸른 나무가 뒤덮인 산을 배경으로 수면 위를 날아오르는 수백 마리의 보라색 생명체를 내려다보는 헬리콥터 장면은 펜타레이를 사용해 단 하루 반 만에 처리된 것이라고 합니다. 즉, 펜타레이의 컴퓨팅 파워가 시각 효과에서 큰 차이를 가져왔다는군요. ◆HP HP의 블레이드 서버 또한 ‘아타바’의 제작에 기여를 했다고 하는데요. 이번 영화의 많은 작업들이 HP의 블레이드시스템인 c7000 인클로저 내의 ‘BL2x220c’를 통해 이뤄졌다고 합니다. 웨타디지털은 아바타 작업을 위해 지난 2008년 여름 HP BL2x220c 블레이드를 통해 1만 평방피트에 달하는 자사 데이터센터를 새롭게 꾸몄다고 하네요. HP 프로라이언트 블레이드 서버인 BL2x220c는 4만 프로세서와 104테라바이트의 메모리 용량을 갖고 있는데, 웨타디지털은 34개의 랙과 32개 서버가 탑재된 4개의 섀시로 작업을 위한 인프라를 구성했다고 합니다. 이상입니다. 혹시나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면 거침없는 지적질 부탁드립니다. 컴퓨터 그래픽 부문은 영 지식이 없어서, 각 업체의 보도자료 등을 참조해서 한 번 정리해 봤습니다. 이 업체들 외에도 아바타가 기록을 갱신할수록, 이 영화와 관련된 더욱 많은 업체들이 등장할 듯 한데요. 이밖에 스토리지 전문 블로거로 유명하신 Freedom Writer님이 쓰신 ‘영화 아바타에는 어떤 스토리지가 사용되었나?를 링크합니다. 보다 기술적인 내용이 많이 담겨 있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쓰기

IBM 광고에 헐리우드 스타가 등장했다?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2.15 00:13

최근 IBM 광고에 유명 여배우 안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와 페넬로페 크루즈(Penelope Cruz)가 등장했습니다. 난데없이 IT업체 광고에 웬 스타들이냐구요? IBM이 자사 광고에 유명 연예인들을 쓰기 시작한 것일까요? 물론 아닙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파파라치들이 IBM 스마터 플래닛 홍보에 큰 공헌을 했네요. '스마터 플래닛(Smarter Planet)'은 재작년 말부터 IBM이 주창하고 있는 '(IBM의 IT 시스템을 통해) 똑똑한 지구를 만들자'는 캐치프레이즈입니다. IBM 뿐만 아니라 많은 IT업체들이 종종 공항 곳곳에 대형 광고판을 걸어두곤 하는데요. 주로 비행기를 통해 전세계 곳곳을 다니는 유명 연예인들이 파파라치의 카메라에 잡혔는데, 마침 IBM의 광고판 주위로 지나간 것이 홍보에 도움이 된 셈입니다. 우리나라의 인천국제공항에도 현재 IBM이 광고를 하고 있는지는 모르겠군요. 예전에 SAP 광고는 본 것 같은데요. 어쨌든 이러한 사진들은 최근 IBM에서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인 http://twitter.com/smarterplanet에 지난 2월 13일자로 올라온 것들입니다. 안젤리나 졸리의 경우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LAX)에서 파파라치의 카메라에 잡힌거였군요.(Check out Angelina Jolie posing with IBM's Smarter Planet ads (thanks to the fortuitous paparazzi at LAX) 페넬로페 크루즈 역시 의도치 않게 IBM 스마터 플래닛 홍보에 이용됐네요. 어느 공항인지는 모르지만 공항 밖으로 나오는 페넬로페 크루즈 뒤로 IBM의 스마터 플래닛 로고가 보입니다. 스마터 플래닛의 연예인 주간인가요?ㅋㅋ(Wow. First Angelina Jolie, and now Penelope Cruz?? It's celebrity week for Smarter Planet) 댓글 쓰기

“역시 한국HP 사업은 한국인이 해야”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0.03.05 11:34

“곧 한국을 떠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 제 후임자는 한국인이 될 것입니다. 영국 사업은 영국인 사장이, 한국 사업은 한국인 사장이 운영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어제(4일), 1분기 실적 발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한국HP 스티븐 길 사장이 한 얘기입니다. 본인도 외국인이긴 하지만, 한 국가의 사업은 그 나라 출신이 해야하는 것이 낫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7월, 한국HP에 부임한 스티븐 길 사장은 HP 영국 및 아일랜드(UK&I)을 7년간 이끌었던 인물입니다. HP UK&I는 미국을 제외하고는 가장 큰 규모의 사업을 이어가고 있지요. 사실 최준근 전 사장이 사임한 이후, 영국인인 스티븐 길 사장이 부임하자 한국HP 안팎에서는 말들이 많았습니다. 실적이 부진한 한국HP를 관리하고 조직을 슬림화하기 위해 HP본사 차원에서도 영향력이 있는 길 사장이 부임했다는 얘기들이 대부분이었지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구조조정 얘기가 흘러나왔습니다. 길 사장은 “국내에서 BCS(비즈니스 크리티컬 시스템, 유닉스 서버 등이 포함) 사업부는 전년 동기 대비 10%, ISS(인더스트리 스탠다드 서버, x86 서버) 사업부가 30% 이상 성장했으며, PC사업부는 15%, 프린터 비즈니스는 9% 이상 성장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외에 언급이 없었던 일부 사업부의 경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도 소프트웨어 사업부와 ES(엔터프라이즈 서비스, 구 EDS) 사업부를 얘기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만, 이미 한국HP는 길 사장 취임 이후 몇번의 강력한 구조조정이 있었습니다. 업계에 들리는 얘기로는, 한국HP가 몇차례의 조기퇴직프로그램(ERP)나 인력감축프로그램(WFP) 등의 신청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생각만큼 신청자가 많지는 않았었다고 합니다. 경기가 좋지 않다보니 아무리 많은 퇴직금을 준다고 해도 직원들은 계속 근무하기를 원한다는 것이지요. 이 때문에 HP는 (목표치를 맞출 때까지)계속적으로 퇴직 프로그램을 돌릴 수 밖에 없다는 얘기들입니다. 물론 이는 기업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 때문에 정확한 정황은 알기 어렵습니다. 어찌됐든 길 사장은 “지난해 10월까지 대대적인 구조 조정을 완료했지만,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부분의 상황을 재무계획상 안정화시키기 위해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하고 있다”고 말하더군요. 이어 “아마도 이번 구조조정 이후에는 당분간 없을 것이지만, 완전히 없다고 장담하기도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도 퇴직 신청자가 많지 않다면, 계속하겠다는 뜻일까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