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INTEL

[4차 산업혁명과 보안③] SK인포섹, ‘디지털 시큐리티’ 시동

최민지 기자의 ICT 엿보기 17.09.17 15:09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지능정보기술과 기존 산업의 융합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초연결 사회로 인해 디지털 비즈…

넥슨, 서든·메이플·마비노기 모바일게임 출시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4.10.13 10:41

게임업계 큰형인 넥슨(대표 박지원)이 최근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올 초 출시한 모바일게임 ‘영웅의 군단’(엔도어즈 개발)이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월에 출시한 무협 3D 역할수행게임(RPG) ‘삼검호’ 등이 연이은 성과를 나타낸 바 있는데요.넥슨 모바일사업실 조재유 실장은 “올해 ‘영웅의 군단’, ‘삼검호’, ‘히어로스카이’ 등 넥슨의 자체 개발 및 퍼블리싱 타이틀이 좋은 성과를 내며 모바일 사업이 전반적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며 현황을 전했습니다.이에 4분기에 나올 주요 신…

인터넷 연결과 GDP, 상관관계 없다? 있다!…화웨이의 분석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4.09.18 11:04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글로벌 인터넷 연결 확대될수록 GDP 상승한다.”화웨이가 최근 글로벌 인터넷 연결지수가 높아질수록 국내총생산(GDP)이 함께 증가한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16일 개최한 ‘화웨이 클라우드 콩그레스(HCC)’에서 화웨이 전략 마케팅 대표 윌리엄 슈(William Xu) 이사는 최근 나온 글로벌 인터넷 연결 지수(Global Connectivity Index) 보고서의 주요내용을 소개했는데요. 이 보고서에서 화웨이는 국가 차원과 산업적 관점에서 인터넷 연결성과 그 가치를 수치화했…

[RAW파일] 2014년 2분기 IHS아이서플라이 반도체(메모리, 시스템) 시장 매출액 순위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4.08.20 10:15

2014년 2분기 IHS아이서플라이가 조사, 발표한 반도체 시장 매출액 순위는 아래와 같다(탭으로 나누어져 있음). 단위는 백만달러다.1. 반도체 전체(파운드리 제외)Rank    Company Name    Q1-13    Q2-13    Q3-13    Q4-13    Q1-14    Q2-141    Intel    11,199    11,480    12,019    12,283    11,389    12,3392    Samsung Electronics    7,489   &nb…

[RAW파일] 인텔 Tech to the Future : IoT, 차세대 컴퓨팅의 진화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4.07.02 17:13

2014년 7월 2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KT빌딩 7층 인텔코리아 사옥에서- 인텔코리아 박종섭 이사 발표사물인터넷(IoT) 요즘 화두다. 정부, 제조업체, 서비스 업체 모두 IoT 한다고 질문을 많이 하더라. 답변도 충분히 했다. 지겹게 같은 얘기 하는 것 보다는, 질문 3~4가지 받고 발표하면서 그에 대한 답변을 하겠다. 이런 방식이 좋은 것 같더라.질문 받겠다.(기자들 질문)IoT 잘 하면, 인텔이 돈을 얼마나 벌 수 있을까?, 인텔이 생각하는 IoT의 정상궤도(시장이 커지는 시점)는?, 현 시점에서 IoT에서 앞서 있는 기업은 어디라고 보나…

빅데이터 분석 품은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 솔루션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3.10.02 09:16

최근 보안시장에서는 지능형지속가능위협(APT)와 같은 고도화된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빅데이터 분석을 보안과 결합하고자 하는 요구가 많아지고 있다.APT에 대한 선제적인 방어와 공격과 위험을 예상하고 감지하기 위해 기업은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른 속도로 취급, 처리해 네트워크 내외부에서 발생하는 모든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인프라가 필요하기 때문이다.또한 기업은 클라우드, 모바일, 가상 환경을 아우르는 모든 컴퓨팅 환경을 모니터링해야 하며 실제 보안 문제가 발생했을 시 자동적인 조치가 취해져야…

인텔이 벤치마크 SW업체를 매수?…가열되는 AP 성능 논쟁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3.07.17 10:32

지난 6월, 업계에 한 가지 놀라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인텔 아톰 프로세서(Z2580, 코드명 클로버트레일+)가 ARM 기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보다 전력소모량은 적으면서도 성능은 높다는 뉴스였습니다.뉴스는 시장조사업체 ABI리서치가 제공했습니다. ABI는 인텔 아톰 Z2580이 탑재된 레노버 K900 스마트폰과 넥서스10 태블릿(삼성 엑시노스 5250), 갤럭시S4 i9500(삼성 엑시노스 옥타), 갤럭시S4 i377(퀄컴 스냅드래곤 600), 아수스 넥서스7(엔비디아 테그라3)의 벤치마크 테스트를 진행하고 인텔 Z2580이 가장 낮은 전력…

빠르고 강력한 통찰력…빅데이터 경쟁의 분수령 '시각화'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3.01.29 11:22

최근 미디어 산업에서 인포그래픽(Infographics)이라는 분야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인포그래픽은 인포메이션과 그래픽의 합성어로 정보를 텍스트가 아닌 그래픽으로 이해하기 쉽게 보여주는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미국의 블로그 미디어 '매셔블'이 보도한 싸이의 강남스타일 인포그래픽 기사는 싸이의 인기에 대해 글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그래프와 숫자로만 싸이가 얼마나 인기를 끌고 있는지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_http://shimsky.delighit.net/owner/entry/edit/1C%7C4998592787.png%7Cwidth=%22500%22%20height=%22300…

PC 시장 넘으려는 ‘공룡’ 인텔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0.04.18 20:39

인텔은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중국 북경에서 인텔 개발자 포럼(IDF)을 열고 현재 진행 중인 다양한 개발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을 공개했습니다. 내년 1분기 중으로 나오게 될 ‘샌디브릿지’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샌디브릿지는 새로운 아키텍처(구조)가 적용되어 나올 차세대 프로세서입니다.샌디브릿지와 함께 흥미를 끌었던 발표 내용이 있으니 바로 아톰 기반의 새로운 SoC(시스템 온-칩) ‘터널 클릭’(Tunnel Creek)에 관한 것입니다. 인텔 임베디드 커뮤니케이션즈 그룹 총괄 매니저인 더그 데이비스(Doug Davis) 부사장<사진>이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그가 들고 있는 칩이 바로 터널 클릭입니다. 사실상 이번 행사의 주요 발표 내용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인텔은 PC를 넘어 스마트폰과 TV, 나아가 임베디드 프로세서 시장에도 x86 기반의 인텔 아키텍처(IA)를 확산시키겠다는 의지가 있습니다. PC 시장이 최근 호황을 맞이하고 있지만 성장세는 제한되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더구나 인텔이 이미 평정한 시장입니다. 스마트폰과 TV를 비롯해 기타 CPU를 사용해야 하는 각종 디바이스 시장은 인텔에게 있어 신시장이나 다름없습니다. 이 시장을 꿀꺽 삼킨다면(쉽지는 않겠지만) 인텔은 지금보다 훨씬 많은 매출과 이익을 기록할 수 있을겁니다. 이를 위해 인텔은 스마트폰에선 무어스타운 플랫폼으로, TV에선 CE 계열 SoC로 활로를 뚫고 있습니다. 이번 중국 IDF에서 발표한 터널 클릭은 스마트폰과 TV 외에 CPU를 사용해야 하는 디바이스 및 각종 장치를 노린 것으로 보입니다. 인텔 측은 터널 클릭 SoC와 이 SoC가 담긴 플랫폼 퀸즈 베이가 인터넷 전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에 탑재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터널 클릭의 구성은 이렇습니다. 인텔 아톰 코어, 메모리 컨트롤러 허브, 그래픽 엔진, 비디오 엔진이 통합됩니다. 특히 제 3의 업체가 만든 입출력(I/O) 컨트롤러를 자유롭게 터널 클릭에 연동할 수 있다는 ‘유연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인텔은 터널 클릭의 성능이 기존 멘로우(MID 플랫폼)와 비교했을 때 그래픽 성능이 50% 향상되고 플랫폼이 차지하는 면적 또한 절반 가까이 줄어들어 재료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텔은 올해 하반기 터널 클릭을 정식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C 외 시장(스마트폰과 TV 등)에서 인텔의 사업은 아직 걸음마 단계입니다. 라인업을 완성해나가는 시기이기 때문이죠. 그러나 라인업을 완성한다고 하더라도 인텔이 이 시장에서 잘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부정적 견해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전력소모량이 상당히 줄어들긴 했지만 태생적으로 인텔 프로세서 아키텍처는 저전력이 아닌 성능에 초점을 맞춰 시작되었습니다. 경쟁자인 ARM과는 다릅니다. 또한 ARM과의 1:1 경쟁이 아닌, 1대 다수의 경쟁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힘겨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앞서 설명한 유연성은 임베디드 시장의 강자인 ARM이 강조하는 내용입니다. 퀄컴, TI, 브로드컴 등이 ARM 코어(설계)를 그대로 가져와 그들의 소비자(완제품 제조업체)가 원하는 대로 구성해 판매한다는 것이죠. 1대 다수의 싸움, 인텔은 직접 칩을 설계하고 하나의 디자인을 선보일 수 밖에 없는 만큼 완제품 제조업체의 요구에 100% 부응할 수 없을 거라는 게 ARM 쪽의 주장입니다.ARM 진영은 그래서 느긋합니다. 성능대비 전력소모량 등 기술적인 점은 논외로 치더라도 비즈니스 모델에서 ARM이 이길 수 밖에 없을거라고 자신합니다. PC 시장으로 치면 ARM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같은 생태계 모델을 고수하고 있고, 인텔은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는 애플의 모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애플은 혁신을 통해 MS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인텔의 행보에 관심이 가는 이유입니다. 인텔도 혁신으로 ARM을 위협할 수 있을까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