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FPR

“웨딩도 오픈이 되나요?”…기술 컨퍼런스에 결혼식 올린 커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6.07.05 12:00

“어떤 커플이 모스콘센터에서 결혼식을 한다네요? 같이 구경가요!”레드햇코리아 홍보담당 이사가 기사를 작성하고 있는 기자에게 뛰어와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난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레드햇의 연례 기술 컨퍼런스인 ‘레드햇 서밋 2016’에서 놀랄만한 일이 벌어졌는데요. 컨퍼런스에 참석한 한 고객이 둘째날 진행된 기조연설 시간에 약혼자와 ‘진짜’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오픈소스 정신(?)을 이어받아 결혼식까지 ‘오픈’으로 거행하는 셈입니다. 컨퍼런스에 참석한 잘 알지 못하는 수천명의 사람들 앞…

LG전자 3D TV 밀려나나…삼성전자 OLED TV가 던진 3D 경쟁 히든카드 '스마트 듀얼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5.13 07:00

“TV에서 중요한 것은 화질이다”라며 “경쟁사가 필름타입편광(FPR)로 갈 수 밖에 없었던 것은 IPS(In Plain Switching) 패널이 응답속도가 떨어져 크로스톡(화면겹침) 현상이 심했기 때문이다. 응답속도가 빠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도 FPR을 하는지 보면 안다. 우리는 FPR 안 한다.”(2011년 7월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담당 윤부근 사장)LG전자는 작년 초부터 셔터글래스(SG)와 FPR의 차이를 무기로 지속적으로 삼성전자 3차원(3D)TV를 공격하고 있다. 마케팅에도 적극 활용 중이다. 삼성전자는 국내외 TV시장 1위다. 얽혀서 좋…

LG FPR 3D TV, 풀HD 정말 맞나…3가지 쟁점 분석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1.03.11 17:25

3D TV 기술 방식을 놓고 삼성전자와 LG전자·LG디스플레이의 논쟁이 벼랑 끝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각사 수장들이 소모적이고 불필요한 논쟁은 자제하자고 언급하고 있지만 기술적인 부분에서 주장은 여전히 엇갈리고 있다.나 는 양사의 3D TV 비교 시연을 모두 접했고 설명도 충분히 들었다. 삼성전자는 수십명의 엔지니어를 동원해 쟁점별로 종합적·과학적으로 비교 시연을 진행하며 LG 제품의 단점을 꼬집었다. 반면 LG디스플레이가 10일 진행한 비교 시연은 일반적인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일선 전자 매장에서도 이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