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DB2

[한주간의 방통브리핑] CJ·딜라이브 분쟁은 일단락…SO-PP 입장은 ‘팽팽’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20.09.20 11:09

지난 한주간 벌어진 방송통신 이슈를 정리하고, 해당 이슈가 가진 의미와 파장을 분석해 봅니다. 기자들의 주관적인 견해가 들어갈 수 있습니다. <편집자 주> CJ…

V4 PC버전도 나왔다…모바일-PC 투트랙 대세로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9.12.12 16:12

엔씨 리니지2M과 함께 시장 대세 게임으로 꼽히는 넥슨 ‘V4(브이포)’도 PC버전이 나왔…

브렉시트 위기에도 영국이 핀테크 강국인 이유는?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9.07.03 08:07

지난달 25일 영국국제통상부에서 유튜브 채널에 동영상을 하나 올렸다. 영국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아 글로벌 진출의 기회를 찾은 한국 스타트업 회사들이 왜 영국을 선택했는지, 영국 국제…

올해 주목할 클라우드 동향 10가지

[CES2018] 일본 부활?…소니·파나소닉·도요타·혼다·닛산, 무엇을 보여줬나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8.01.15 13:01

세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8’이 막을 내렸다. 이 행사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올해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현지…

드래곤볼의 ‘스카우터’가 예견한 웨어러블 기기의 성공조건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3.05.29 07:00

80년대와 90년대를 풍미했던 인기 일본만화 ‘드래곤볼’에는 ‘스카우터’라는 웨어러블 기기가 등장한다. ‘구글 글래스’와 비슷한 안경 형태 단말기다.지금 생각해보면 스카우터는 성공한 웨어러블 기기다. 전투를 즐기는 샤이어인과 프리더 일당의 필수 장비였다. 성능도 상당하다. 스카우터는 사람의 전투력을 파악하는 기기다. 착용한 채로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전투력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멀리 떨어져 있어도 감지가 가능하다. 스카우터가 보고 들은 내용은 사용자끼리 공유도 할 수 있다.스카우터는 일단 정보를 화면에 직…

IBM, 자존심 버리고 오라클 따라잡기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09.11.11 14:51

여러분은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이라는 단어를 만나면 어떤 제품이 생각나십니까? 아마 대부분은 ‘오라클’을 떠올리실 겁니다. 웹 사이트나 웹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분이라면 마이SQL이, 닷넷 개발자라면 SQL 서버도 생각나실 겁니다. IBM DB2는 어떻습니까? DB2를 떠올리시는 분 계신가요? 아마 그렇게 많지는 않을 것입니다. 국내에서 IBM DB2의 위상이 그렇게 높지 않기 때문입니다. 특히 기업의 전산시스템이 메인프레임에서 클라이언트/서버 환경으로, 또 웹으로 바뀌면서 IBM DB2는 점점 더 위상이 작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 IBM이 이런 분위기를 바꾸기 위한 몸부림이 장난이 아닙니다. 자존심 다 버리고 오라클 따라잡기에 나섰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지난 6월 발표한 신제품 DB2 9.7에 PL/SQL과의 호환성 확보입니다. DB2 엔진에 PL/SQL 컴파일러를 심었습니다. PL/SQL은 오라클이 표준 SQL을 확장하기 위해 사용하는 언어입니다. 세계 최강의 IT업체인 IBM이 경쟁사의 기술을 내장한 것입니다. DBMS 시장의 주도권이 오라클에 있음을 인정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IBM은 퓨어스케일이라는 새로운 제품을 선보일 계획도 밝혔습니다. 퓨어스케일은 메인프레임에서 IBM이 자랑했던 클러스터링 기술인 ‘시스플렉스’를 유닉스 등 오픈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고가용성 환경을 구성할 때 두 대의 서버를 액티브-스탠바이로 구성하지 않고 액티브-액티브로 구성할 수 있습니다. 괜히 서버를 사서 장애를 대비해 놀리는 일이 없어지죠. 이는 오라클이 자랑하는 리얼애플리케이션클러스터(RAC)와 매우 유사합니다. 오라클은 RAC를 앞세워 많은 고객들을 확보했습니다. 반면 IBM은 지금까지 ‘그런 기능 필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IBM가 관계자가 “별로 쓰지도 않는 기능인데 고객들이 괜히 유행처럼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쓰지도 않을 기능”이라던 클러스터링 기술을 이번엔 IBM이 내 놓은 것이지요. 이처럼 IBM이 지금까지 해왔던 말들을 뒤집은 이유는 간단합니다. 오라클의 성공 포인트가 거기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존심이고 뭐고 지킬 여지가 없는 거죠. 특히 최근에는 ‘초특가 할인’ 행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올 연말까지 오라클이나 MS DBMS를 사용해오던 중소?중견 기업이 DB2를 신규로 도입할 경우, 고객지원 서비스를 패키지로 만들어 최상의 가격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초특가’라는 단어는 세계 최고의 IT업체의 명성과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군요. 이것 역시 자존심 버리고 오라클 따라잡기 나선 하나의 모습일 것입니다.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