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450억원

클라우드로 돈 버는 업체는 어디?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3.01.29 16:32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수익을 올리고 있는 업체는 어디일까요.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이들이 이로 인해 얼마만큼의 수익을 거둬들이는지는 파악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최근 테크놀로지비즈니스리서치(TBR)에서 이같은 궁금증을 다소 해소시켜줄 수 있는 그래프를 공개했는데요. 이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해 동안 클라우드 서비스로 가장 많은 돈을 번 곳은 바로 세일즈포스닷컴입니다.세일즈포스닷컴은 지난해 클라우드 서비스로 29억 달러(한화로 약 3조 1450…

창업 성공신화 장병규·김범수, 투자 신화 쓴다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2.11.02 10:57

한국의 벤처기업들이 실리콘밸리를 가장 부러워하는 요소는 투자문화입니다. 실리콘밸리에서는 스타트업(신생벤처) 단계에서부터 시작해 회사가 조금씩 발전할 때마다 다른 종류의 투자가 들어옵니다. 특히 실리콘밸리의 힘은 엔젤투자에서 나옵니다. 엔젤투자란 회사의 성공여부가 매우 불투명한 창업초기단계에 투자하는 것을 말합니다. 국내에서는 창업하려면 일단 창업가가 전 재산을 회사에 털어넣고 은행에 대출해 초기자본을 마련해야 합니다. 그만큼 창업 리스크가 큽니다. 그러나 실리콘밸리에서는 차고나 자취방에서 친구와 괜…

티맥스소프트, 해외투자 계획은 어떻게 됐을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1.25 15:28

티맥스소프트의 ‘해외투자’ 계획이 마음처럼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미 투자사가 흔쾌히 싸인을 마치고, 통장에 투자금이 들어왔어야 하는데, 아직도 투자사와 티맥스의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나 봅니다. 지난해 11월 티맥스 박대연 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해외에서 약4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당시 박 회장은 “투자가 최종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거의 임박한 상태”라면서 자신감을 보였었습니다. 박 회장은 “(투자사가) 세계적인 펀드 회사들이고, 티맥스의 제품 포트폴리오 중 오픈프레임과 DBMS에 대한 가능성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었습니다. 하지만 이 기자간담회 이후 두 달의 시간이 흘렀는데도, 투자는 여전히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물론 티맥스의 유동성위기도 해소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티맥스는 분당사옥과 판교부지를 약 800억원 규모에 매각해 위기를 넘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티맥스의 대규모 해외투자유치는 물 건너 간 것일까요? 업계에 따르면, 투자를 계획했던 투자심의위원회에서 티맥스에 대한 투자 결정을 보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투심위에서 한 번 보류됐다고 투자 계획이 무산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다 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기자간담회까지 했는데, 투심위 결정이 보류된다는 것은 이해하기 쉽지 않군요. 티맥스측은 아직 기대를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투자사가 티맥스의 제품과 비전을 못 믿은 것이 아니라 세부적인 투자조건이 맞지 않았기 때문에 투자가 보류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저도 모쪼록 티맥스가 말처럼 투자유치에 성공하고 다시 예전의 활력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다만 투자유치에 실패했을 경우 생존전략도 지금부터 준비해 둬야 할 것 같습니다. 투자유치만을 기다리기엔 상황이 그리 낙관적인 것 같지는 않아보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