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20주년

2분기 숨고르기…게임 빅3 하반기 살아날까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8.08.14 16:08

 ▲넷마블 5008억원 ▲넥슨 4723억원 ▲엔씨소프트 4363억원. 2018년 2분기 게임 빅3의 매출 성적표입니다.전년동기 대비선 엔씨소프트가 69% 늘었고 넥슨이 2…

내가 IE를 버리기로 한 이유…형편없는 한국MS 고객지원서비스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5.03.03 07:00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한국에 진출한 지 30년이 다 돼간다. 지난 2008년에 창사 20주년을 기념했으니, 올해는 27주년이 되는 해이다. 그런데 최근 기자는 인터넷익스플로러(IE) 문제로 MS 고객센터에 연락했다 과연 이 회사가 이렇게 오랜 기간 우리나라에서 사업을 해왔다는 것을 의심할 정도로 너무나 형편없는 고객서비스를 경험했다. 이렇게 엉망인 서비스를 체험하긴 처음이다. MS가 누군가? 미국에서 성공한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수십년간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개인용 컴퓨터(P…

스무살 청년 지란지교소프트…“직원 꿈 실현시켜주는 회사될 것”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9.23 10:13

지란지교소프트 20주년 행사 via http://blog.jiran.com/670“지란지교소프트가 창립 2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20년전의 그 열정과 그 마음 그대로 ‘다시 시작’하려고 합니다. 직원들의 꿈을 실현시켜주는 ‘드림플랫폼’을 만들어보겠습니다.”오치영 지란지교소프트 대표오치영 지란지교소프트 대표는 22일 대치동 사옥에서 열린 ‘땡스디너’에서 드림플랫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지란지교소프트는 1994년 윈도 통신프로그램 ‘잠들지않는시간’으로 창업한 뒤, 개인정보보호 솔루션, 교육기관용 솔루션, 자녀보호 솔루션, 정보보호…

첫 데이터센터 건립 후 20년, LG CNS의 차세대데이터 센터 실체는?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2.12.17 13:09

부산을 클라우드 산업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시범단지 구축사업’이 곧 실체를 드러낸다.현재 부산 강서구 미음지구에 국내 최대 최첨단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인 ‘LG CNS 부산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조성되고 있다. 이번 LG CNS 부산 데이터센터는 정부와 부산시가 진행하는 아·태 클라우드 컴퓨팅 허브 구축의 핵심을 차지하는 사업이다. 부산시와 정부는 LG CNS가 데이터 센터 구축을 완료하면 연쇄효과로 글로벌 데이터 센터는 물론 국내 기업의 데이터 센터 건립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블리자드 20주년, 그 현장을 가다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1.09.02 22:46

2011년은 블리자드가 설립 20주년을 맞는 해입니다. 블리자드는 마이클 모하임 대표가 20년 전 할머니에게 1만5000달러를 빌려 설립했다고 합니다. 블리자드 박물관에 차용증(?)이 전시돼 있습니다. 위에 올려둔 사진이 그 차용증입니다. 이자는 모르겠지만 모하임 대표가 할머니에게 원금은 확실히 갚았다고 하는군요.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시에 위치한 블리자드 본사는 20주년을 맞이했지만 조용한 분위기입니다. 주변에 펄럭이는 20주년 기념 깃발을 제외하고 말이죠. 그러고 보니 오래전 PC패키지 ‘길 잃은 바이킹’도 블리자…

어도비 포토샵 20주년, 그 화려한 역사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2.18 15:54

어도비시스템즈(이하 어도비)의 대표 소프트웨어 포토샵이 20주년을 맞았습니다. 포토샵은 ‘뽀샵질’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할 정도로 유명한 이미지 편집 소프트웨어죠. 어도비 포토샵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90면 입니다. 1987년 토마스 놀(Thomas Knoll)은 흑백모니터에 회색톤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디스플레이’라는 픽셀 이미징 프로그램을 개발했고, 동생인 존 놀(John Knoll)과 협력해 디지털 이미지 파일처리를 가능하게 하는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어도비는 소프트웨어로 만들어 ‘포토샵’이라는 이름으로 1990년 첫 번째 버전을 출하했습니다. 어도비 포토샵 공동개발자인 토마스 놀(Thomas Knoll)은 “20년 전 어도비는 제품을 출시하면서 매월 고작해야 500 개의 제품이 팔려나갈 것이라 예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오늘날 어도비 포토샵을 사용하는 사람은 천만 명에 가깝습니다. 토마스 놀은 “포토샵이 획기적인 기술이라고 확신은 했지만, 우리 주변의 이미지에 이렇게 큰 영향을 미칠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20년 넘게 진화하면서, 포토샵은 단순한 디스플레이 프로그램에서 전세계 천만 명이 사용하는 대중적 애플리케이션으로 장족의 발전을 해왔습니다. 새로운 버전이 나올 때다 혁신적인 기능이 포함되면서 디자이너들을 환호케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포토샵 3.0은 최로로 레이어(Layer)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레이어 기능은 디자이너들이 복잡한 작품을 더 쉽게 창조할 수 있게 했습니다. 또 포토샵 7.0에서 힐링 브러쉬(Healing Brush)라는 획기적인 기능이 포함됐습니다. 사용자들이 밝기와 질감을 유지하면서 얼굴의 흠이나 주름을 감쪽같이 없애는 기능입니다. 뽀샵질의 혁명을 불러일으킨 기능이죠. 크롭(crop), 지우개(eraser), 블러(blur), 닷지(dodge), 번(burn) 등의 포토샵 용어들은 이제 업계의 표준어로 돼 있습니다. 포토샵 탄생 20주년을 맞아 전 세계적으로 기념행사가 열립니다. 포토샵 탄생 기념일인 2월 18일(미국 현지시각)에 어도비 TV 웹사이트 (tv.adobe.com/)에서는 18년 만에 다시 모인 ‘포토샵 팀’의 원년 맴버들이 초창기를 회상하고, 포토샵이 탄생된 당시를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재조립한 매킨토시 컴퓨터로 포토샵 1.0 시연을 할 예정입니다. 한국 어도비도 오는 24일 ‘온라인 크리에이티브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