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한글과컴퓨터

[딜라이트닷넷 창간 10주년 / 한국의 개방형OS⑤] “호환성 강화” 보안기업과 손잡는 개방형OS

홍하나 기자 블로그 19.09.27 12:09

국내 개방형 운영체제(OS) 기업들이 보안기업과 손을 잡았다. 공공에서 사용하는 보안 소프트웨어(SW)의 호환성을 높이고, OS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다.그동안 정부는 개방형…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한국의 개방형OS④]공공 개방형OS 도입 코앞…보안 “이상無”

홍하나 기자 블로그 19.09.27 12:09

정부가 내년부터 개방형 운영체제(OS)를 행정·공공기관에 시범 적용한다. 2020년 1월 14일, 윈도7의 기술지원이 종료되면서 대체재로 개방형OS가 지목되고 있다. 이번 정부의 …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한국의 개방형OS③] 한국형 리눅스OS, 3파전으로?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9.09.27 07:09

현실적으로 공공기관에 적용될만한 개방형 OS로는 ‘하모니카OS’와 ‘구름OS’, ‘티맥스OS’ 등이 꼽힌다. 하모니카OS와 구름OS는 정부 주도로 개발됐으며, 티맥스OS는 2009…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한국의 개방형OS②] 내년 1월 중단되는 윈도7 지원, 리눅스 생태계 살아날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9.09.27 07:09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는 2020년 1월 14일 윈도7 지원을 중단한다. 2009년 10월 윈도7 출시 당시부터 발표됐던 사실이다. MS는 윈도7를 출시하며 향후 10년 간 기…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한국의 개방형OS①] 개방형OS 미는 정부, 이유는?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9.09.27 07:09

윈도 중심의 정부 PC 환경에 변화가 생겨날까.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 행정기관이 사용하는 PC에 개방형 OS(운영체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확산할 계획을 밝혔다. 리눅스와 같은 오픈…

'산청' 독과점 논란...한컴, 연매출 1조원 목표 제동걸리나

홍하나 기자 블로그 19.08.16 16:08

 한글과컴퓨터그룹 김상철 회장 한글과컴퓨터가 올해 목표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할 수 있을까. 최근 한컴의 캐시카우로 지목되고 있는 계열사인 개인안전장비기업…

국내 ‘SW’ 업종별 1위는 어디일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8.08.21 11:08

 최근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SW사업자신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류한 ‘SW천억클럽’을 발표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미 올 상반기 실적이 나온 시점이지만, 2017…

[창간기획②] 블랙펄시큐리티 “해킹 경험이 보안수준 향상에 기여, ‘오펜시브’ 보안 활성화 필요”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5.09.23 14:39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방어기법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공격기법을 연구해야 한다. 이는 단순히 특정 기업이나 기관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차원의 사이버보안 수준에 영향을 미친다.”블랙펄시큐리티의 공동 창업자인 심준보 기술이사(CTO)는 ‘오펜시브 시큐리티’의 필요성을 이같이 강조하면서 기업은 물론, 국가 차원에서도 이 분야가 좀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 기울여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 이유로 심 이사는 “해커들로부터 실제 공격 받는 경험을 갖는다는 것은 아주 값지다. 향후 방어를 위한 정책을…

[창간기획②] SW->SaaS로 전환하려면?…“생각보다 쉽진 않아요”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5.09.22 19:18

기존 소프트웨어(SW) 제품에서 서비스형 SW(SaaS) 방식으로 바꾸는 것은 생각만큼 쉽지 않다. 제품의 본질은 같지만, 서비스나 프로세스 단위를 블록 형태로 나누는 아키텍처의 변화가 필요하고 과금 등의 모듈도 새롭게 붙여야 한다.올해 기존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을 SaaS 형태의 서비스로 내놓은 영림원소프트랩에 물어보자 “아예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것이나 다름없었다”는 대답이 돌아왔다.토종 ERP 기업인 영림원은 지난 4월 클라우드 기반의 SaaS인 ‘시스템에버’를 내놓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벌이고 있다. 이…

[기획 / 행복한 SW 개발자]③ “나는 성공중인 개발자”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1.10.04 09:03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 양왕성 전무는 회사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그는 지난 20년 동안 한컴에서 아래아한글을 비롯한 오피스 소프트웨어 개발에 몰두해 왔습니다. 그가 한컴에 입사할 당시 한컴은 막 설립된 회사로, 이찬진 사장을 포함해 전체 인력이 6~7명에 불과한 신생회사였습니다.이후 창업자인 이찬진 사장마저 한컴을 떠나고 회사가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그는 여전히 오피스 소프트웨어 개발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국내 소프트웨어 업계에서 20년 동한 하나의 소프트웨어를 발전시켜온 사람은 아마 양 전무밖에…

미국 시장서 한컴 오피스의 승부처는...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1.05.12 09:50

지난 2월에 ‘아래아한글이 미국서 통할까’라는 기사를 쓴 적이 있습니다. 한글과컴퓨터의 이홍구 사장이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컴 오피스를 통해 북미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를 다소 비판적 시각에서 바라본 기사였습니다.MS 오피스의 사용자 경험과 파일포맷은 이미 전 세계 표준으로 자리 잡았기 때문에 이 벽을 넘는 것은 어렵다고 봤던 것입니다.그런데 한컴이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새로운 카드를 꺼냈습니다. hwp, cell, show 등 한컴 오피스의 기본 파일 형식 대신 doc, xls, ppt 등 MS 오피스의 형식을 북…

한컴, 일본시장에서 통할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1.04.01 15:40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 씽크프리 오피스’라는 제품을 아십니까?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이용하시는 분이라면 많이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삼성 갤럭시S 등에는 기본적으로 씽크프리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돼 있습니다.그런데 씽크프리 오피스가 PC에서 사용되는 오피스 패키지 소프트웨어라는 사실도 아시나요? 한컴은 아래아한글이 포함돼 있는 오피스 패키지인 ‘한컴 오피스’와 ‘씽크프리 오피스’ 두 종류의 브랜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씽크프리 오피스는 PC용 버전, 모바일 버전, 온라인 버전(웹 오피스)이 있습니다…

아래아한글이 미국서 통할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1.02.24 10:14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이 해외 시장을 노려야 한다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국내 SW시장은 규모가 작기 때문에 성장의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글로벌 SW업체가 되는 것은 국내 모든 SW업체들의 희망입니다.23일 국민벤처 한글과컴퓨터가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최근 새로 CEO로 선임된 이홍구 대표는 2011년의 목표와 전략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올해를 해외 사업의 원년으로 삼아 해외 매출 비중을 전체 매출 중 20%의 비중으로 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한컴오피스와 씽크프리 모두 해외를 겨냥한 신…

추억의 국민벤처들이 새로 맞은 기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11.30 16:31

안철수연구소(이하 안랩),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 한 때 대한민국의 자랑이었던 소프트웨어 업체들입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우리가 별로 주목하지 않게 된 회사들이기도 합니다. 물론 두 회사는 여전히 적지 않은 매출과 이익을 거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기술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것 같던 초기의 기세는 모두 사라진 지 오랩니다. 그저 정부 및 공공기관의 암묵적 후원으로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두 회사가 세금으로 먹고 산다며 공기업이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합니다.…

한컴, 누구한테 인수되는 게 좋을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9.17 16:18

기업 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온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의 새 주인이 조만간 결정된다고 합니다. 소프트포럼 컨소시엄, 하나온컨소시엄, 액티엄 중 하나가 그 주인공이 될 예정입니다.한컴은 지난 10년 동안 회사 주인이 7번이나 교체됐습니다. 경영이 불안정하다 보니 회사의 발전 속도는 더딜 수 밖에 없었습니다. IT업계에서는 한컴이 이번에는 장기적인 비전을 가진 회사에 인수돼 안정적으로 운영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 이 세 컨소시엄 중 어느 회사에 인수되는 것이 한컴이 장기적으로 발전해 나가는데 도움이 될까요?소프트포럼 컨소시엄은 보안 소프트웨어 업체 소프트포럼과 큐캐피탈이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입니다. 하나온컨소시엄에는 부동산 개발업 체인 하나온과 두산그룹 계열사인 네오플럭스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액티엄은 표문수 전 SK텔레콤 사장이 창립한 사모투자 회사입니다.액티엄이야 사모펀드이기 때문에 당연히 한컴을 인수한 이후 구조조정을 한 다음 재매각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인수전에 참여한 것입니다.하나온컨소시엄의 경우 두산그룹의 계열사인 네오플럭스가 참여하면서 두산그룹이 SW산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한컴을 인수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됐었지만, 네오플럭스는 단순한 재무적 투자라고 공언하고 있습니다. 현재 업계에서 가장 유력한 인수자로 떠오른 것은 소프트포럼입니다. 소프트포럼은 큐캐피탈과 손을 잡으면서 유리한 입지를 선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일각에서는 보안 솔루션 업체인 소프트포럼이 한컴을 인수한다면, 한컴의 SW 사업을 장기적 안목으로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소프트포럼 스ㅅ스로 소프트웨어 회사이기 때문입니다.하지만 이는 말 그대로 기대일 뿐 실현되지는 않을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소프트포럼은 공개키구조(PKI) 전문업체로, 한컴과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없습니다. 소프트포럼의 솔루션은 거의 금융권에서 사용되기 때문에 한컴의 정부 및 공공부문 시장 장악력을 이용할 여지도 별로 없습니다.결국 소프트포럼 역시 한컴의 제품이나 기술보다는 재무적 이유로 한컴을 욕심내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소프트포럼의 김상철 회장은 M&A의 귀재라고 불리는 인물입니다. 회사를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일로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소프트포럼이 SW 업체이기 때문에 한컴의 SW사업을 키워줄 것이라는 기대는 아이티플러스의 사례를 보면, 꼭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소프트포럼은 수년전 자회사 에스에프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아이티플러스라는 회사를 인수 한 바 있습니다. 아이티플러스는 소프트웨어 전문업체로 국내 시장에서는 어느정도 명성을 갖춘 회사였습니다. 코스닥에도 상장됐었습니다.그러나 아이티플러스는 에스에프인베스트먼트에 인수된 이후 우회상장의 도구로 이용됐습니다. 인수측은 처음에 아이티플러스의 SW사업에 계속 투자해 발전시키겠다고 공언했지만, 6개월만에 팔아 시세차익 100억원을 실현했습니다.이 과정에서 아이티플러스는 SW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이 SW사업은 현재 지티원?지티플러스이라는 회사에서 이어가고 있습니다.결과적으로 한컴 인수전을 벌이고 있는 세 컨소시엄의 면면을 살펴보면 한컴의 기술과 소프트웨어 산업에 대한 관심보다는 시세차익에 더 관심이 있는 것 같습니다.섣부른 추측이지만, 세 컨소시엄 중 하나가 인수한다고 해도 1~2년 안에 한컴이 다시 M&A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