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페이스북

싸이월드는 이제 끝났다고 생각하십니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3.23 09:59

최근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라는 분야가 인터넷 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SNS는 미투데이, 트위터처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주는 서비스입니다. SNS는 단순 인터넷 서비스를 넘어 (소셜)미디어로 자리를 매김하고 있고, 소셜검색(실시간검색)이라는 새로운 시장까지 창출하고 있습니다.그런데 이상한 점이 있습니다. SNS가 인터넷 비즈니스의 핵심으로 자리 잡고 있음에도 싸이월드에 대한 관심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다는 점입니다. 싸이월드는 지난 1999년 시작된 세계 최초의 SNS 입니다. 2000만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있고, 이미 확실한 수익모델까지 갖춘 성공한 SNS입니다. 전 세계에 SNS의 가치를 가장 먼저 알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하지만 저를 포함해 최근의 언론이나 파워블로거 등이 SNS에 대한 기사(포스팅)을 쓸 때 싸이월드는 빼놓고 이야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국내 사용자가 20만명에 불과한 트위터는 연일 신문지면과 블로그를 뜨겁게 달구고 있지만, 24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싸이월드는 이에 비하면 철저한 찬밥대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싸이월드, 이렇게 무시해도 될 만한 서비스일까요? 아마 싸이월드에 대한 기사나 블로그 포스팅이 적은 이유는 ‘싸이월드는 지는 서비스’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일 겁니다. 싸이월드 이용자는 점점 줄어들고 있고, 트위터 등 SNS가 확산되면 이 같은 추세가 더욱 지속될 것이라는 생각입니다.그런데 이런 인식은 팩트에 기인하지 않을 때가 잦습니다. 아래는 지난 1년 동안 싸이월드 순방문자(UV) 추이(출처-코리안클릭)입니다. 한번 살펴보시죠.2009년3월 - 23,832,7904월 - 23,140,746 5월 - 23,431,7986월 - 23,187,7467월 - 23,396,7068월 - 23,393,3619월 - 22,787,83610월 - 22,909,30511월 - 22,949,66712월 - 23,183,4332010년 1월 - 22,839,0282월 - 22,266,678우리는 흔히 싸이월드 인기가 떨어졌다고 생각하지만, 막상 순방문자수 수치는 지난 1년동안 거의 변화가 없다는 점을 볼 수 있습니다. 지난 해 9월부터 다소 주춤하긴 했지만, 이는 당시 싸이월드와 네이트가 통합됐기 때문입니다. SK커뮤니케이션측에 따르면, 메인 단일화 이후 LV(로그인 방문자) 수치는 오히려 7% 정도 증가했다고 합니다.더욱 흥미로운 점은 싸이월드 1촌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난 해 초 8억 8천만 건 수준이던 일촌건수는 지난 해 하반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11월에는 전월 대비 약 1억 건이 증가하는 기염을 토했고, 12월 총 10억건을 돌파했습니다. 회원당 평균 1촌도 1년만에 39명에서 4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는 1촌의 개념이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과거 싸이월드 1촌은 현실에서 이미 알고 있는 사람과 맺는 것이었습니다. 당시 온라인 인맥은 오프라인 인맥의 연장선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 같은 트랜드가 바뀌고 있습니다. 이제는 모르는 사람과도 쉽게 1촌을 맺고 온라인 상에서 인맥을 맺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미투데이 등 최근 SNS의 흐름과 일치합니다.SK컴즈측에 따르면, 이 같은 변화를 준 것은 네이트 앱스토어입니다. 게임을 함께 하다보니 모르는 사람과 쉽게 1촌을 맺게 된 것입니다. 특히 10대 사용자들은 이 같은 경향이 더욱 강하다고 합니다.최근 싸이월드를 이용하는 연령층도 많이 바뀌고 있다고 합니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서비스의 전성기를 이끈 것은 20대 여성이었습니다. 당시 10대들은 오히려 싸이월드에 대한 이용도가 낮았습니다.하지만 이제는 13~18세 청소년 이용자가 싸이월드의 주축이 됐습니다. 여기에 30대초반 여성 이용자도 여전합니다. 이는 과거 싸이월드 20대 애호가들이 이제 30대가 됐기 때문이며, 새로운 이용층으로 10대가 등장했음을 의미합니다. 또 예전 이용자들은 주로 사진첩 사용성이 높았는데, 이제는 다이어리의 사용이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듯 싸이월드의 인기는 아직 식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네이트 앱스토어 등으로 인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그러나 싸이월드의 움직임은 인터넷 업계 오피니언 리더들의 관심에서 많이 벗어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혹시 인터넷 업계에서 목소리 큰 사람들(기자, 블로거, 업계 관계자 등)이 30대~40대 남성이 대부분이기 때문은 아닐까요? 하지만 10대들이나 쓰는 서비스라고 무시하면 곤란합니다. 최근 구글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른 미국의 페이스북 역시 10대가 핵심 이용층이기 때문입니다. 댓글 쓰기

듀얼 액정 노트북은 틈새가 아닌 대세?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0.06 22:01

아직 틈새도 아니고 대세는 더더욱 아니지만 이곳저곳에서 두 개의 액정을 탑재한 노트북이 발표되고 있어 관심이 간다.  고진샤는 현재 일본 지역에서 열리고 있는 씨텍 재팬(CEATEC JAPAN) 2009에서 듀얼 스크린을 탑재한 미니노트북(넷북)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10.1인치형의 액정 두 개를 탑재한 이 제품은 두께가 다소 두꺼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좁은 화면'이라는 미니노트북의 태생적 한계를 극복했다는 점에서 나름 괜찮은 평가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듀얼 스크린을 탑재한 고진샤의 넷북 프로토타입. 사진 출처는 아키바뉴스(www.akihabaranews.com)AMD 애슬론 네오MV-40, 최대 4GB까지 확장할 수 있는 메모리, 160GB 하드디스크, 윈도7 등을 주요 부품으로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제품이 아직 나오질 않았으니 가격은 당연히 미정이다. 듀얼 스크린 노트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레노버의 씽크패드 W700ds, 미국 G스크린의 스페이스북은 이미 출시가 이루어져 있다. G스크린의 경우 국내에서 구할 수는 없지만 레노버 제품은 구입이 가능하다.  레노버 씽크패드 W700ds 다만 이들 제품은 가격이 엄청나게 비싼 것이 흠이라면 흠이다. 코어2 익스트림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17인치 화면(주화면, 부 화면은 10.6인치) 씽크패드 W700ds의 국내 시작 가격은 860만원부터다. 15인치형 액정 두 개를 탑재한크린의 스페이스북은 3000달러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액정을 하나 더 달았다는 점에서 부품 가격이 그 만큼 더 들어가는 면도 있으나 시장에 없는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기 때문에 일부 프리미엄도 얹혀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제품들이 확산되면 노트북 화면이 좁다는 인식도 조금씩 줄어들지 않을까.댓글 쓰기

페이스북, 한국 시장 진출 가시화?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09.10.28 08:29

페이스북이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려는 것일까요? 한국에서 근무할 마케팅 담당자 구인 광고를 냈네요. 하지만 계약직이고, 고용기간이 4~6개월이라고 못 박아 둔 것을 보면 당장 법인을 세우거나 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에 진출한 지 1년만에 쓴맛을 보고 철수해 버린 마이스페이스닷컴을 봤다면, 한국에 진출한다고 해도 신중에 신중을 기할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 업체들에게 국내 SNS 시장은 여간 어려운 시장이 아니거든요. 트위터도 한동안 잘나가나 싶더니 최근에는 조금 추춤한 모습입니다. 대신 NHN의 지원을 듬뿍 받은 미투데이의 성장세가 더 빨라졌습니다. 하지만 구글에 맞서 웹 세계의 한 축을 대표하는 페이스북이라면, 한국 시장에 대한 욕심을 내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글로벌 업체 입장에서 한국 시장이 쉽게 무리해도 될 만한 규모는 아니거든요. 페이스북 한국 직원으로 뽑힌 사람은 아래와 같은 일을 하게 되나 봅니다. 현지 성장 프로그램 수행 지원 시장 통찰력 제공 ? 한국에서의 Facebook의 차용과 관련된 강점,약점,기회,위협 등을 식별, 감시 제품/시장의 적합도-격차 분석을 통해 한국의 Facebook 이용자에게 영향을 주고 개선시킴 전략적 성장 기회들을 조사,식별,평가 한국에서 개발자와 사용자를 위한 옹호자로 활동 아무래도 한국 진출을 타진하기 위한 사전조사역할을 하는 듯 보입니다.댓글 쓰기

검색 헤게모니 시대는 끝나나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2.17 13:04

2000년대 이후 인터넷(웹)의 헤게모니는 ‘검색’이 가지고 있었습니다. 해외에서 구글이, 국내에서 네이버가 웹 세상의 리더로 자리매김 한 것도 검색에서의 우위 때문이었습니다. 검색이 헤게모니를 쥘 수 있었던 이유는 정보의 흐름 좌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는 웹에서 새로운 정보를 찾길 원하는 사람이 행할 수 있는 최선책이 ‘검색’이었습니다. 네이버가 스스로를 ‘정보유통의 플래폼’으로 정의하는 것도 검색이 정보의 유통을 이끌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과연 검색의 영향력은 영원할까요? 최근 곳곳에서 이에 반하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대항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입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 일간지 샌프란시스코클로니클에 따르면, 야후, MSN, AOL 등 주요 포털들의 트래픽 중 페이스북을 통해 접근하는 비중이 구글 검색에 의해 접근하는 비중보다 두 배 가까이 높다고 합니다.(관련기사 페이스북, 구글 넘을까…콘텐츠 ‘검색’에서 ‘공유’로 이동 중 ) 실제로 저는 오늘 오전 밴쿠버 올림픽 여자 500m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서 이상화 선수가 금메달을 땄다는 소식을 트위터에서 접했습니다. 굳이 네이버에서 검색하지 않아도 이상화 선수에 대한 정보는 계속 트위터에 전해졌습니다. 만약 누군가 이상화 선수의 경기 동영상을 보고 싶다면 어떨까요? 기존에는 포털 사이트에서 동영상 검색을 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수많은 낚시성 동영상 사이에서 진짜 경기 동영상을 찾기는 쉽지 않고, 동영상을 찾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할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튼튼한 소셜네트워크가 구축돼 있다면 원하는 정보를 더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만약 제가 트위터에 이상화 동영상을 보고 싶다는 글을 올린다면 어떨까요. 아마 제 팔로워(follower) 중 누군가 동영상 링크를 전해줄 것입니다. 온란인 인맥으로부터 받은 링크는 검색을 통해 얻은 동영상보다 콘텐츠의 품질이 높을 것이 분명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튼튼한 소셜 네트워크를 구축하지 못했지만, 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분들은 언제든지 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구글이 잇따른 실패에도 불구하고 버즈라는 서비스를 새로 출시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집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웹의 헤게모니가 소셜 미디어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것이죠. 물론 국내에서는 아직 소셜 미디어가 검색엔진을 위협할 만큼 성장하진 못하고 있습니다. 트위터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보편적인 서비스가 되지는 못했고, 네이버의 미투데이나 다음의 요즘은 정보의 유통 통로가 되기 보다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경쟁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세계적 흐름은 분명히 국내에도 전해질 것입니다. 세계에서는 소셜미디어 중에서도 페이스북이 독보적인 영향력을 보이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눈에 띄는 리더가 없는 것 같습니다. 과연 국내 소셜네트워크를 선도할 서비스는 무엇이 될까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