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큐브리드

클라우드 전환 결정한 NIA, 이전 어떻게?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9.08.22 10:08

 최근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민간 클라우드로의 전면 전환을 선언했습니다. 올해 초 행정·공공기관 민간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라인이 개정된 이후 일부 공공기관에서 민간 …

NHN의 골목상권 진출 논란, 어떻게 볼 것인가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3.03.08 15:59

NHN비즈니스플랫폼(NBP) 준비 중인 ‘원더’라는 새로운 모바일 서비스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원더는 패션 기반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데, 이미 스타일쉐어라는 유사한 서비스가있기 때문입니다.특히 스타일쉐어가 신생 벤처기업이라는 점에서 NHN에 대해 논란이 있습니다. NHN이라는 대기업의 계열사가 신생벤처를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자라는 싹을 밟아버리…

네이버, 중소기업 기술만 쏙 빼먹었나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12.29 12:13

지난 주 NHN의 계열사였던 큐브리드가 독립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었습니다. NHN이 큐브리드의 지분을 모두 매각한 것입니다. 이로써 큐브리드는 NHN에 인수된 지 2년만에 다시 홀로서기에 들어갔습니다.(관련 기사 : 큐브리드 재독립…NHN, 지분 매각)큐브리드는 국내에서 최초의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큐브리드의 전신인 한국컴퓨터통신은 1988년 설립된 회사로, 1995년부터 국산 DBMS인 '유니SQL'의 본격 상용화했습니다. 이후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등에 도입되면서 큰 관심을 끌기도 했었고 2008년…

한국 오픈소스, 세계인의 사랑 받을 수 있을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3.26 15:17

국내에서도 일부 소프트웨어 기업들은 해외진출에 성공한 경우가 있습니다. 핸디소프트의 경우 오래전부터 미국시장 공략을 위해 노력해 왔고, 실제로 미국 FBI 등에 소프트웨어를 공급한 바 있습니다. 티맥스소프트도 리호스팅 솔루션을 일본 노무라 증권 등에 공급한 바 있습니다.이들보다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의 SW업체들도 아시아지역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는 경우도 종종 목격할 수 있습니다.그런데 오픈소스 업체 중에는 해외진출에 성공한 사례를 찾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몇 년 전 유엔진이라는 오픈소스 비즈니스프로세스관리(BPM) 소프트웨어 업체가 글로벌 오픈소스 커뮤니티 사이트인 ‘소스포지닷넷’에 소스코드를 등록해 관심을 끌긴 했지만, 소스포지닷넷에 등록한 것만으로 해외에 진출했다고 보긴 힘들겠지요.물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특성상 국적을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을 수 있습니다. 소스코드가 공개돼 있어 누구나 고쳐서 사용할 수 있는 오픈소스 SW에 특정 국가의 딱지를 붙일 필요는 없습니다. 리눅스를 필란드 소프트웨어라고 생각하기 힘들 듯 말입니다.하지만 우리나라에서 탄생한 오픈소스 SW가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다면 그 얼마나 자랑스러운 일이겠습니까.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프로그래밍 언어라는 RUBY를 탄생시킨 일본이 이를 자랑스러워하듯 말입니다. 이 가운데 최근 국내의 오픈소스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업체인 큐브리드가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기대가 됩니다.큐브리드는 NHN의 손자회사입니다. NHN이 최근 국내 오픈소스 SW 지원에 적극이지요. 큐브리드는 최근 해외 마케팅을 위해 키르기스스탄 출신의 외국인 직원을 고용하기도 해 해외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 외국어 계정을 만드는 소셜 마케팅은 기본이고, 전통적인 컨퍼런스 참가, 광고 등의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입니다.우선 다음 달 중순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마이SQL 엑스포라는 컨퍼런스에 참석해 전시부스를 마련합니다.또 7월 중순에는 세계 최대규모의 월드와이드 오픈소스 컨퍼런스에 참석, 데모부스를 마련하거나 세션발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해외 오픈소스 커뮤니티나 프로젝트 등에 광고도 할 예산도 확보해 둔 상태입니다.큐브리드가 이처럼 해외 진출에 투자하는 것은 큐브리드 프로젝트에 해외 오픈소스 개발자를 참여시키고, 해외 사용자들을 늘리기 위한 것입니다. 큐브리드는 지난 해 10월 소스포지닷컴에 소스코드를 등록한 바 있습니다.오픈소스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국내에서만 저변 확대 해 봐야 우물안 개구리가 될 뿐입니다. 해외에 많이 알려질수록 제품의 성숙도가 높아지고, 그에 따른 비즈니스 기회도 생길 것입니다. 물론 아직 한국에서도 자리잡지 못한 큐브리드가 해외 진출에 리소스를 투입하는 것이 위험해 보일 수도 있습니다. 큐브리드 규모에서는 이 정도 투자도 적지 않은 부담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하지만 이런 투자가 성공을 거둬 큐브리드도 아파치나 마이SQL처럼 전 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