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체험기

노는 SNS로 용돈 벌기… ‘쿠팡 파트너스’ 체험기

이형두 기자 블로그 18.08.08 09:08

 [IT전문 블로그 미디어 = 딜라이트닷넷] 이커머스 기업 쿠팡이 지난달 누구나 물건을 광고하고 돈을 벌수 있는 플랫폼 ‘쿠팡 파트너스’를 출시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

LG전자의 저력 빛났다…‘워치어베인LTE’ MWC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5.03.02 09:00

LG전자의 저력이 보이는 제품이다. LG전자의 스마트시계 ‘워치어베인LTE’가 그렇다. LG전자는 1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소피아호텔에서 전 세계 언론을 대상으로 워치어베인LTE를 공개했다.이 제품은 세계 최초로 롱텀에볼루션(LTE) 통신기능을 넣은 스마트시계다. 스마트폰이 없어도 음성 및 데이터통화를 할 수 있다. 구현한 각종 기능 역시 단독적인 사용환경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디자인은 전형적인 운동을 좋아하는 남성을 타깃으로 했다. 시계는 금속 줄은 특수고무 재질이다. 스크래치 및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 스틸…

신기하고 재미있는 ICT노믹스…‘티움모바일’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4.08.20 14:21

‘정보통신기술(ICT)노믹스’가 뭐지? 쉽고 재미있게 ICT노믹스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SK텔레콤이 움직이는 ICT체험관 ‘티움모바일’을 개관했다. 티움모바일을 처음으로 만날 수 있는 곳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이다. 20일부터 23일까지 자리한다.티움모바일은 ICT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돼있다. 체험관을 구성하고 있는 투명 에어돔부터 신기함을 자아낸다. 움직이는 체험관이라는 특징과 미래 기술을 체험관 자체에도 구현한 셈이다. 개관에 앞선 지난 19일 티움모바일을 방문해봤다.관람객을 처음 맞…

스마트TV 필요없다, 스마트폰 200% 사용하는 법…SKT ‘스마트미러링’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4.07.13 07:00

스마트폰 속 콘텐츠를 보다 큰 화면을 통해 즐기길 원하는 사용자는 많다. 같은 운영체제(OS)를 내장한 스마트폰과 태블릿은 사실 화면 크기만 다른 동일한 기기다. 안드로이드TV나 애플TV는 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의 경험을 더 큰 화면 즉 TV로 연장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럼 소비자는 이 모든 기기를 구매해야 할까. 이미 집에는 살 때만큼 유용하지 않은 정보통신기술(ICT) 기기가 넘쳐난다.SK텔레콤이 출시한 ‘스마트미러링’은 스마트폰에서 확장할 수 있는 다양한 기기를 미리 체험해보고 대체할 수 있는 선택이다. 한 달 가량…

가장 보편적인 것이 ‘혁신’…LG전자 ‘G2’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3.08.08 07:00

LG전자가 생각하는 혁신은 무엇인가.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분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G2’를 발표하며 “소비자가 공감하는 혁신이 진정한 혁신”이라고 ‘혁신=소비자 공감’이라고 규정했다. LG전자가 사운을 걸고 내놓은 G2는 어떤 제품일까.G2는 LG전자가 선보인 첫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A) 스마트폰이다. LTE-A는 2배 빠른 LTE 서비스다. 기가 와이파이를 쓸 수 있는 802.11 ac 무선랜(WiFi, 와이파이) 모듈도 내장했다.디자인은 실험적이다. 전면 버튼을 모두 없앴다. 화면 안…

[MWC2013] ‘홈싱크’ 통해 본 삼성전자 하드웨어 사업의 미래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3.03.07 07:00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3’이 끝났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세계 최초로 ‘갤럭시노트8.0’을 공개했다. 작년처럼 관람객을 끌어 모으기 위한 이벤트는 없었다. 삼성전자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부문장 신종균 사장은 “올해부터 태블릿PC도 도약을 할 것”이라며 갤럭시노트8.0에 힘을 실었다. 삼성전자는 작년 MWC에서도 ‘갤럭시노트10.1’을 공개하며 스마트 기기 전시는 태블릿에 중점을 뒀다.전시관 배치나 관람객의 관심은 갤럭시노트8.0이 주인공이었지만 향후 삼성전자 하드웨어 생…

제2의 블랙베리인가 제2의 아이폰인가…HTC 스마트폰 ‘원’ 시리즈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2.29 12:00

HTC는 제2의 림(RIM)이 될 것인가. 제2의 애플이 될 것인가.HTC가 갈림길에 섰다. HTC는 한 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진영 맹주였지만 2위로 떨어진 상태다. 성장세는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애플에는 못 미친다. 밑으로는 LG전자 소니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 모토로라모빌리티 등의 1차 목표다. 중국 본토 기업 ZTE와 화웨이도 도전장을 던졌다. 위기다. 향후 1~2년은 생존 갈림길이다.HTC는 개인용휴대단말기(PDA)로 출발한 회사다. 스마트폰은 PDA의 진화형이다. 시대 변화가 HTC 성공을 불렀지 HTC가 성공을해 시대를 만…

카메라에 폰을? 폰에 카메라를?…도로 심비안폰 ‘노키아 808 퓨어뷰’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2.29 11:00

노키아가 3년 만에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다시 찾았다. 자체 행사로는 더 이상 주목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위상이 떨어진 탓이다. 노키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지난 27일(현지시각) 개막한 ‘MWC 2012’의 7번홀의 절반을 전시관으로 꾸몄다. 참여업체 중 최대 규모다.전면에 내세운 제품은 윈도폰 7.5버전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신제품 ‘루미아 610’이 아니다. 4100만 화소라는 그동안 나왔던 휴대폰 중 최대 화소수의 카메라를 장착한 ‘노키아 808 퓨어뷰’다.퓨어뷰의 카메라 성능은 놀랍다. 연속 촬영 속도는 디지…

소니 감성·기술 스마트폰에 모았다…소니모바일 ‘엑스페리아P·엑스페리아U’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2.29 10:00

소니에릭슨이 소니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로 공식 출범했다. 26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 개막을 앞두고 소니 100% 자회사 편입 뒤 새로 개발한 NXT 시리즈 두 번째와 세 번째 신제품 ‘엑스페리아P’와 ‘엑스페리아U’ 등을 공개했다. 27일(현지시각) MWC 2012 개막 후 방문한 전시관은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였다.NXT 시리즈 스마트폰은 소니의 TV와 태블릿 PC 등과 스마트폰이 콘텐츠를 공유하는 4스크린 서비를 기본 적용했다. 소니의 기술뿐만 아니라 콘텐츠를 확보 콘텐츠 서비스…

2% 부족한 ‘갤럭시노트’ 저격수…LG전자 ‘옵티머스뷰’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2.29 09:00

LG전자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첫 5인치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를 공개했다.옵티머스 뷰는 LG전자가 처음으로 내놓은 5인치 스마트폰이다. 필기 인식 기능도 처음이다. LG전자는 개막전 가진 옵티머스 뷰 소개 자리를 가졌다. 상당부분은 삼성전자 5.3인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와 비교였다. 옵티머스 뷰는 LG전자의 갤럭시노트 저격수다.LG전자는 옵티머스 뷰가 갤럭시노트보다 뛰어난 점을 3개 꼽았다. ▲화면비 ▲쓰기 방식 ▲휴대성이다.옵티머스 뷰의 화면비는…

추억과 재미 공유하는 또 다른 방법…모바일 프로젝터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빔’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2.29 08:00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모바일 프로젝터를 내장한 스마트폰 ‘갤럭시빔’을 공개했다.삼성전자는 2009년 ‘햅틱빔’과 2010년 ‘아몰레드빔’ 등 일반폰으로 2종의 모바일 프로젝터폰을 내놓은 적이 있다. 햅틱빔은 MWC 2009에서 데뷔했다. MWC에서는 3년 만의 제품군에서는 2년 만의 귀환이다.햅틱빔과 아몰레드빔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프로젝터 성능이 좋지 않았다. 배터리 소모도 많았다. 제품 크기도 컸다. 모바일 프로젝터 자체의 시장성에 대한…

스티브 잡스 틀렸어!, ‘태블릿+펜’ 찰떡궁합…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1’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2.29 07:00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두 번째 노트 ‘갤럭시노트 10.1’을 공개했다.삼성전자는 작년 10월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결합한 ‘노트’라는 새 카테고리 제품을 내놨다. 주인공은 ‘갤럭시노트’다. 노트 제품군은 ‘S펜’이라는 스타일러스펜을 이용 화면에 직접 그림과 글씨를 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모바일 기기 터치스크린 기술 방식 주도권이 정압식에서 정전식으로 넘어가면서 스타일러스펜은 사라졌다. 전 애플 최고경영자(CEO) 고 스티브 잡스는 ‘손가락…

진저브레드 안드로이드폰 체험기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1.02.14 10:07

구글 안드로이드폰 운영체지의 최신버전인 진저브레드가 나온지 두달정도 지나면서 비공식적으로 진저브레드 펌웨어가 공개되기 시작했습니다.세계적으로 유명한 안드로이드 개발자 포럼인 XDA에서는 지난달 디자이어용 진저브레드 펌웨어를 내놓고 테스트 중이죠.(XDA포럼에서는 디자이어뿐만 아니라 갤럭시S, 갤럭시탭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대상으로 최신 안드로이드를 포팅하는 곳으로 유명합니다)지난해 12월 진저브레드의 신기능에 대해서 기술적으로 리뷰를 했다면 이번에는 진저브레드 스마트폰의 실사용 리뷰를 한번 해볼까…

삼성·LG 3D TV, 미스터리 쇼퍼 체험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0.04.05 09:50

지난 주말 시내 주요 백화점 TV매장을 들러봤습니다. 일종의 ‘미스터리 쇼퍼(Mystery Shopper)’였습니다. 미스터리 쇼퍼는 일반 고객으로 위장해 매장을 방문, 고객 서비스 등을 평가합니다. 주말 왜 이런 행동을 했냐고요? 바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3D TV에 대한 판매전략과 반응을 살펴보기 위해서였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최근 3D TV 출시를 발표하고 관련 제품 홍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자신들의 제품이 더 좋다며 상대방을 깍아내리기도 불사하고 있습니다. TV 시장 1위를 수성하기 위한 삼성전자와 이 간극을 좁혀보려는 LG전자의 신경전은 때로는 일본 기업과의 경쟁보다도 치열할 때가 많습니다.관련기사: TV 시장 승부처, 북미 3D 전쟁 시작됐다관련기사: 삼성-LG, 3D TV서 기술 논쟁 재점화그래서 실제 매장에서는 이들의 경쟁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백화점을 가 본 것입니다. 양판점 등이 아닌 백화점을 간 것은 서로 매장도 이웃해있고 3D TV 자체가 이직 고가 상품이라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삼성동 현대, 반포 신세계, 명동 롯데 등 발품 제대로 팔았습니다.3D TV에 대한 이해는 삼성전자 직원들이 훨씬 나았습니다. 기술적인 배경 나열도 좋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일반인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용어로 설명할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본인이 얼마나 상품을 이해하고 있는지가 관건이지요. LG전자 직원들은 반포에서 만난 직원이 인상적이었던 것 외에는 아직 부족해 보였습니다. 다른 분들은 자사 제품의 장점을 소구한다기 보다는 네거티브적인 설명을 많이 했습니다.왜 이런 차이가 있을까요. 그건 LG전자 제품이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어찌보면 3D TV를 아직 팔 생각이 없는 것 같았습니다. 일부 매장에서는 작년에 나온, 즉 현재 대부분의 업체가 주력으로 삼고 있는 3D TV 들과는 호환이 되지 않는 제품을 전면에 전시해놓은 곳도 있었습니다. 이번에 출시했다는 47인치 제품을 전시한 곳은 한 곳도 없었습니다.LG전자 제품을 구매하면 제품을 언제 받을 수 있냐고 물어보니 4월말이라고 대답들을 하더군요. 그 이유는 아직 양산을 시작하지 않았답니다. 예약판매 접수만 받습니다. 그런데 일반 예약판매와는 조금 달랐습니다. 통상 예약판매는 제품가를 할인해 초기 반응을 극대화 하는데 이용하죠. 백화점도 10% 이상 표기된 가격에서 할인해줍니다. 그러나 LG전자는 엑스박스 게임기 또는 블루레이 플레이어 제공 등 외에는 별다른 혜택을 주지 않습니다. 아 3D TV 시청용 안경 두 개를 줍니다. 30만원 상당이지요. 600만원대후반, 400만원대후반 제품을 사는데 좀 박합니다. 반면 옆집은 상당히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제공합니다.판매를 위한 제품 전시라기보다는 ‘LG전자도 3D TV가 있다’라는 전략이라는 추정이 가능해 지는 지점입니다. 또 이번에 나온 제품 2종(LX 9500 시리즈)은 글로벌 3D 표준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방송을 보는데는 문제가 없기는 하지만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 다른 기기와 연결해 3D 콘텐츠를 볼 때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3D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이때 향후 본격적인 대응을 위해 일단 ‘LG전자도 3D TV가 있다’라는 것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둔 매장 분위기 입니다.3D TV는 올해가 사실상 원년입니다. TV는 한 번 사면 10년을 쓰는 기기입니다. 기왕이면 조금 늦어졌어도 완벽하게 준비를 해서 제품을 내놓았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3D를 한국 타도의 킬러 콘텐츠로 삼은 소니는 6월과 7월에 3D TV를 순차적으로 내놓을 예정입니다. 고객을 생각한 신중함이 아쉽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