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주절거림

욕먹는 SKT T스토어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1.08 22:13

옴니아2에서 T스토어를 사용해봤다. 편리하다. 데이터 요금이 부과되긴 하지만 어차피 한 달 2GB 다 쓰지도 못한다. 누군가는 데이터 요금이 부담이라고는 하지만 나는 한 달 2만원 정도는 무선으로 인터넷을 사용하는 데 얼마 든지 투자할 수 있다. 무선인터넷이 안되면 PC와 싱크를 통하면 된다. 그런데 이 부분이 거꾸로 보도되어 좋지 않은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싱크를 지원하지 않는 폰은 막대한 무선인터넷 요금을 내야 한다는 식으로. 내가 높게 평가하는 건 SKT가 '검증'을 한다는 것이다. 옴니아용 애플리케이션은 카페에도 널렸다. 다만 설치했을 때 '뻑'이 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때문에 그런 곳에서는 잘 알려진 필수 애플리케이션 외에는 받기가 싫다. 그러나 욕을 먹고 있는 SKT다. 리소스가 들어가기 때문에 SKT는 검증료를 받을 수 밖에 없다. 애플과 비교하는데 SKT는 애플과 입장이 다르다. 애플은 자사의 한 개 플랫폼에 대해 검증하지만 SKT는 보다 많은 플랫폼에서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하는 만큼 리소스가 더 들어갈 수 밖에 없다. 이러한 검증료는 법인 사업자에게만 받는다. 개인 사용자는 10만원 연회비만 내면 된다. 애플도 99달러의 연회비를 받고 있다. 과거 국내에서 개인이 CP로 나서기가 힘들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환경이 좋아진 것이다. 그런데 욕을 먹고 있다. 하긴 강자는 누군가 나서서 욕을 해줘야 한다. 그래도 한쪽으로 쏠렸다는 느낌이 강하다. 등록 애플리케이션이 부족하고 받아쓰는 사람이 적다는 건 그만큼 시장이 없다는 뜻이다. SKT의 평소 정책에 아쉬운 점이 많긴 하지만 시장은 없고 뭔가 만들어보기 위해 진행이 되면 딴지거는 사람들이 많으니 SKT도 참 욕보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쓰기

에이서의 페라리 디자인 노트북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1.08 22:14

에이서가 한국 시장에 제법 신경을 쓰고 있는 모양새다. 과거 한국 시장에서 무책임하게 빠져나갔을 때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하긴 그때와 비교하면 에이서가 크긴 많이도 컸다. 그 때처럼 했다가는 마이너스가 더 클 것이다. 페라리원 노트북 보니 상징적 이미지와 함께 실제 판매까지도 잡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아수스가 람보르기니 노트북 내놨을 땐 상징적인 의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누가 200만원 넘게 주며 사겠나. 다만 에이서 제품은 100만원 미만으로 나온다고 한다. 판매까지도 노린다는 얘기다. 디자인에 꽤나 공을 들였고 페라리라는 브랜드 도입하는 데 썼을 돈을 생각하면 박수를 받을 만 하다. 멀쩡하게 AMD 플랫폼을 내장해서 판매한다는 점에서 에이서가 정말 크긴 많이 컸다는 생각을 했다. 이것은 인텔과 협상할 수 있는 위치에 올라갔다는 뜻이다. 댓글 쓰기

모토로라 안드로이드폰이 인기라는데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1.08 22:15

장기적으로는 구글 좋은 일만 시켜주는 게 아닐까. 물론 대안이 없었을테지만. 언젠가 삼성이 부품(CPU, 메모리, 액정) 수급 계약으로 애플 OS를 받아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주지도 않을뿐더러, 받아와서 많이 팔아봤자 장기적으로 세트 부문은 결국 애플에 끌려다닐 수 밖에 없는 형국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니 이도저도 갈 길이 아니다. LG전자도 마찬가지다. 하긴, LG전자는 삼성보다 더욱 길이 없다. 댓글 쓰기

PND형 내비게이션의 성장 동력은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1.09 18:00

그간 PMP, MP3 업체들이 내비게이션에 손을 댔지만 크게 재미를 보지 못했다. 하긴, 그들이 내비게이션을 바라보는 시각은 한철 장사였다. 맵은 똑같고 하드웨어 사양도 크게 다른 점이 없으니 차별화가 힘들었을테다. 그래서 브랜드 의존도가 높았다. 사실 내비게이션 선택 요소에서 브랜드(지속 가능한 사후관리)는 가장 중요하긴 하지만. 그런데 7인치형 PND 타입 내비게이션 시장이 성장 동력을 잃었다는 얘기가 있다. 실제로 현재 살아남은 업체가 몇 안되고 와이브로와 접목된 통신형 제품은 진정으로 높은 성능에도 불구하고 홍보 부족으로 판매가 저조하다. 3D도 한창 관심꺼리였다가 요즘 또 조용하다. 나는 내비게이션에 블랙박스를 달면 또 다른 성장 동력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카메라 모듈과 추가적인 외장 메모리 슬롯, 소프트웨어 개발만 이뤄진다면 "블랙박스 기능을 집어넣은 내비게이션"이라고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을 것이다. 업체 입장에서 더 중요한 건 원가에서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을 함께 구입하느니 겸용으로 쓸 수 있는 제품이 더 높은 효용성을 발휘할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카메라를 탑재했던 아이리버 NV 초기 모델은 사진이 아니라 동영상으로 승부를 봤어야 한다. 아쉽다. 주요 내비게이션 업체들은 향후 통신 시장이 만개하면 통신사와 포털 업체와 싸워야 할 것이다. 그 때를 대비해 힘을 아껴둬야 한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