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울트라씬

울트라북의 미래, 인텔에게 재앙일까 축복일까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1.12.16 08:00

인텔이 야심차게 밀고 있는 모바일PC 플랫폼 ‘울트라북’이 밀려온다. 삼성전자 LG전자 HP 도시바 등 국내 시장에도 7개 신제품이 공개된 상태다.울트라북은 ‘넷북’처럼 기존 노트북에 비해 성능은 약간 떨어지지만 휴대성을 극대화 한 제품이다.인텔은 기본적으로 PC 부품 업체다. PC 판매 대수가 늘어나야 매출이 증가한다. 인텔의 PC용 중앙처리장치(CPU) 점유율은 1위다. PC 보급률이 높아진 지금은 수동적인 방법으로는 매출 증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CPU 가격을 올리는 것도 쉽지 않다. 독점 논란 탓이다.때문에 인텔은 PC 교…

?이렇게 두꺼운데 왠 울트라-씬 노트북?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0.22 17:24

이렇게 두꺼운데 왠 울트라-씬? LG전자가 윈도7 출시에 맞춰 새로운 노트북을 발표했습니다. 엑스노트 T380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울트라-씬(Ultra-Thin) 노트북이라고 말했습니다. 울트라하게 얇다는 얘기였죠. 그런데 이게 좀 웃깁니다. 울트라하게 얇지가 않거든요.  두께가 무려 2.5cm입니다. 세상에, 아무리 마케팅 용어라곤 해도 이건 너무합니다. 성능과 가격적인 측면에서 말이 많긴 하지만 13.9mm 두께의 소니 바이오 X 정도는 되야 울트라 -씬이라고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LG전자는 오늘의 뜨는 키워드인 윈도7과 넷북 다음으로 최근 노트북 시장의 이슈가 되고 있는 울트라-씬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일종의 붐업을 시켜보자는 의도가 있었을겁니다.  보통 이런 걸 발을 담근다고 표현합니다만, 이건 좀 아니다 싶습니다. 윈도7 발표 현장에서 T380을 만져본 취재진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혹시나 해서 삼성전자 제품을 살펴보니 센스도 만만치가 않군요. 울트라-씬이라고 이름 붙인 X170의 두께는 2.54cm, X420은 최박부가 23.2mm입니다.  울트라-씬이라는 용어 자체는 인텔이 나서서 만든 것입니다. 인텔은 자사 초저전력(ULV)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두께가 2.5cm 미만, 무게 1~2kg인 제품을 울트라-씬 노트북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유는 물론 있습니다. 이 기사(초슬림 노트북 전도사로 나선 인텔, 왜?)를 참조하면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이 잡은 기준대로 따라갈 필요야 없겠지만, 인텔이 누굽니까. PC 업계의 공룡 아니겠습니까. 용어와 관련해서 그들이 넷북이라면 넷북이 되고 그들이 MID라면 그게 또 MID라는 용어로 사용됩니다.  애초부터 기준을 잘 못 잡았습니다.  2.5cm가 아니라 2cm 미만으로 잡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지금은 용어 그 자체게 너무 마케팅 냄새가 많이 베여 있습니다. 2cm 미만으로 잡았다면 제조업체가 울트라-씬 노트북을 와르르 내놓기는 힘이 들었을까요?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