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오명

[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불량상임위 과방위…인사청문서 구태 반복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9.09.01 11:09

지난 한주간 벌어진 방송통신 이슈를 정리하고, 해당 이슈가 가진 의미와 파장을 분석해 봅니다. 기자 주관적인 견해가 들어갈 수 있습니다. <편집자 주> &nbs…

[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이효성 위원장 사퇴…유영민 장관은 떠날수 있을까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9.07.28 12:07

지난 한주간 벌어진 방송통신 이슈를 정리하고, 해당 이슈가 가진 의미와 파장을 분석해 봅니다. 기자 주관적인 견해가 들어갈 수 있습니다. <편집자 주> &nbs…

5G 품질 대신 마케팅이 이뤄낸 ‘가입자 100만’ 시대

최민지 기자의 ICT 엿보기 19.06.12 09:06

 “소비자 필요에 의해 만들어 낸 5G 가입자 100만 시대가 아니다. 기업이 만든 마케팅 결과다.”   최근 만난 한 통신사 관계자 입에서 나온 자성의 목소…

P2P 누적대출 1100억원 돌파, 대부업 굴레 벗고 날개펼까?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6.05.17 09:17

국내 P2P(Peer to Peer) 대출형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의 누적대출액이 11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15년 대비 213%의 성장률이다. 물론 현재 P2P 시장에는 200여개에서 많게는 300여개에 달하는 P2P 업체들이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상위 20여개의 P2P업체가 실제로 수익을 내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수치다. P2P 업체 빌리가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17일 국내 상위 20여 개의 P2P 업체가 지금까지 대출한 금액이 11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기준 총 누적 대출액은 약 351억원으로 5개월 만에 약 749…

삼성전자 vs 애플 특허전, 협상의 주도권은 누구에게 있는가?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3.07.25 07:00

특허에 관한한 소송과 협상은 동전의 양면이다. 소송은 협상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한 전술적 판단 중 하나다. 이는 특허 로열티만으로 수익을 내는 특허전문회사(특허괴물)도 마찬가지다. 표면적으로는 강공이지만 이면에서는 협상의 주판을 튕기기 마련이다.최근 삼성전자와 애플이 지난 2월 특허협상 타결 직전까지 갔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양자의 협상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양자가 소송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11년 4월. 벌써 2년이 넘었다. 협상의 때는 무르익은 것이 맞다.특허소송 합의는 사실상 한 쪽의…

오라클, IT 업계 공공의 적이 될 것인가?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3.01.31 12:17

지난 2009년 오라클의 썬마이크로시스템즈 인수가 발표됐을 때 IT업계에는 적지 않은 우려가 있었습니다. 썬이 보유한 기술들이 IT 산업의 공공재적인 성격을 띤 것들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자바가 대표적입니다.당시 자바는 널리 사용되는 공개 표준 기반 개발 플랫폼이었습니다. 900만 이상의 개발자들이 자바 기반의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고, 기업용 PC의 97%와 약 30억대의 이동전화, 50억개의 자바 카드, 80억대…

데이터센터 업계, “‘전기먹는 하마’ 오명 억울해”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2.08.01 01:22

흔히 데이터센터(IDC)를 ‘전기먹는 하마’라고 합니다. 왜일까요.2011년 3월 기준 현재 국내 데이터센터(IDC)의 한달 평균 사용 전력은 약 11GWh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1GWh는 110만KWh입니다. 일반적으로 한 가구가 월 220kWh를 소비한다고 했을 때, 이 수치는 5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량에 해당합니다.(물론 이 수치는 계속해서 바뀌고 있습니다)5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을 평균 1개 IDC에서 사용한다고 하니, 수치로만 보면 정말 ‘전기먹는 하마’라는 얘기를 들을 수 밖에 없을 것 같네요. 현재 국내에는 약 70여개의 IDC가…

결국 한계까지 온 KAIST 사태… 오명 이사장은 책임없을까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2.07.19 16:36

조목조목 강경한 어조로 ‘사퇴 불가론’을 낭독한 서남표 총장의 지난 16일 서울 기자회견의 파장이 만만치 않습니다.서총장의 사퇴 또는 퇴진 거부와 관련한 내용들은 이미 지난 1년동안 숱하게 기사화됐습니다. 사실 그 자체로는 이제 놀라운일이 아닙니다. 다양한 경로(?)를 통해 퇴임압박을 받을때마다 서총장도 ‘공개서신’ 파동 등 저돌적인 방법으로 정면 돌파했습니다.  그런데 이번 서총장의 서울 기자회견에는 과거와는 분명히 다른 '무엇’을 의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 의도는 어렵지않게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