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아이온

‘닁큼 접속하슈’ 게임업계, 연말·연초 선물 보따리 푼다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9.12.30 11:12

게임업계가 연말과 연초 시장을 겨냥해 각종 업데이트를 내놓고 각종 이벤트를 벌입니다.&nb…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게임 워라밸] 엔씨 개발 자신감 이유?…직원 성장문화 주목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9.09.29 04:09

지난해 주 52시간 근로제가 일선 현장에 도입되면서 일과 삶의 균형(Work & Life Balance)을 추구하는 ‘워라밸’ 열풍이 몰아쳤습니다. 그동안 국내 게임업계는 …

‘마이너스 손’ 한게임, 이번에는 다르다?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1.01.20 20:15

올 1월 게임업계의 이목은 ‘테라’가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4년간 400억원을 넘게 들인 기대작이기도 하고 한게임이 총력을 기울여 마케팅을 하는 덕분이지요. 오는 11일 모습을 드러낼 ‘테라’ 때문에 업계가 약간은 들뜬 모습입니다.‘테라’ 콘텐츠 자체에는 큰 의문부호가 없네요. 3차 비공개테스트(CBT)까지 혹평이 이어졌으나 지스타 공개 이후 그러한 우려를 말끔히 씻었습니다. 이제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냄새가 난다는 얘기가 많더군요. 각 게임사의 잘 되는 MMO는 다 버무려 놓았다는 우스갯소리도 있네요. 어쨌…

‘테라’ 지금까지 운영은 기적?…시험에 든 한게임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1.01.20 20:19

아시다시피 최근 게임업계의 태풍의 핵은 ‘테라’입니다. 엔씨소프트 ‘아이온’과 PC방 점유율 1위 자리를 두고 각축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재 ‘테라’는 이틀간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 회사가 1위를 독점하는 것은 업계 전체나 이용자에게 그다지 좋은 일이 못됩니다. 그래서 이번 ‘테라’의 등장이 반갑기도 합니다.일단 게임업계는 ‘테라’의 흥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성적만 봐도 기대를 하기에 충분합니다. 이것은 ‘테라’의 게임성도 훌륭하지만 한게임답지(?) 않은 게임 운영이 크게 한몫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