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소프트뱅크

클라우드의 꽃 ‘SaaS’…최근 주목받는 국내 스타트업은 어디?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7.10.23 19:10

클라우드 컴퓨팅을 분류할 때 보통 서버 등 자원을 빌려주는 인프라(IaaS)와 개발환경을 제공하는 플랫폼(PaaS), 소프트웨어(SaaS) 등으로 나뉜다. IaaS나 PaaS 같은…

경주 지진, 데이터센터 허브 전략에 영향 줄까?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6.09.19 09:11

경북 경주에서 지난 12일 오후 7시 44분께 발생한 규모 5.1 의 지진에 이어 오후 8시32분께 규모 5.8의 추가 지진이 발생했다. 추가 지진의 경우 우리나라 지진관측 이래 최대 규모다. 이 날 지진은 전국에서 모든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수준이었고 대구, 경북, 경주 지역에서는 가옥에 금이 갈 수 있는 6.0대 지진이 발생했다. 특히 대도시인 부산 지역에선 진도 5의 지진이 기록됐다. 진도 5는 창문이 깨지거나 고정돼있지 않은 구조물이 쓰러질 수 있는 수준이다. 남구 문현동에 있는 63층짜리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건물에 대…

[창간기획①] 제4이통, 불안한 재무능력·경영권 욕심에 실패만 거듭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5.09.22 17:55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앞으로 한달여 남은 주파수 할당공고 및 사업허가신청을 받은 후 본심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번 제4이통 허가심사에서도 새로운 이통사가 등장하지 못한다면 박근혜 정부는 물론, 앞으로도 사업자 선정이 추진될 가능성은 적어보입니다. 20년만에 새로운 이동통신 사업자의 등장은 가능할까요? 제4이통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전망해봅니다. <편집자 주>기자는 첫 번째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 과정부터 지난해 초까지 6차례 진행된 제4이통 도전과 실패를 현장에서 취재해왔습…

제4이통, 불안한 재무능력·경영권 욕심에 실패만 거듭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5.09.21 10:25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앞으로 한달여 남은 주파수 할당공고 및 사업허가신청을 받은 후 본심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번 제4이통 허가심사에서도 새로운 이통사가 등장하지 못한다면 박근혜 정부는 물론, 앞으로도 사업자 선정이 추진될 가능성은 적어보입니다. 20년만에 새로운 이동통신 사업자의 등장은 가능할까요? 제4이통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전망해봅니다. <편집자 주>기자는 첫 번째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 과정부터 지난해 초까지 6차례 진행된 제4이통 도전과 실패를 현장에서 취재해왔습…

은행 창구업무의 로봇 지원, 그 가능성은?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5.08.14 07:56

최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흥미로운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일본, 미국 등지에서 은행 지점에 로봇을 배치해 고객 응대에 나서는 실험에 나섰다는 내용이었다. 실제 지난 4월 일본 BTMU은행(Bank of Tokyo-Mitsubishi UFJ)에서 도쿄 플래그쉽 지점에 휴머노이드 로봇 ‘나오(Nao)’를 도입해 고객응대에 활용 중이며 미즈호은행은 7월 17일부터 도쿄 중앙지점에 로봇 ‘페퍼(Pepper)’를 배치해 고객 서비스에 나섰다.특히 미즈호은행은 이후 긴자지점, 타마지점, 요코하마 역 지점, 쵸후 지점 등 로봇을 적용하는 지점 확대에 나서고…

소프트뱅크, 일본 휴대폰 제조사의 ‘트로이 목마’ 될 수 있을까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4.08.22 11:29

일본 전자업체의 흥망성쇠는 시기가 다를 뿐 본질은 같다. 전 세계 어떤 기업보다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을 내놓아 초기 시장을 주름잡는다. 자신만의 기술표준을 확립해 경쟁자 진입을 차단하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시장을 너무 앞서가거나 비싼 가격 탓에 고전하게 된다. 경쟁이 치열해지면 내수 시장에 집중한다. 내수시장이 위협을 받는 순간 업계 제팬이 이뤄지고 시장에서 도태된다. 휴대폰도 그랬다.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2004년 전 세계 휴대폰 시장 상위 5개사는 노키아 모토로라 삼성전…

[D가만난사람②] 세계가 인정한 2배 빠른 LTE 스몰셀 만든다…콘텔라 정해관 본부장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3.10.14 07:00

통신장비는 글로벌 기업의 전유물이었다. 삼성전자도 LG전자도 휴대폰은 일찌감치 세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통신장비 사업은 별 재미를 못 봤다. 그나마 삼성전자가 모바일 와이맥스(와이브로)를 통해 해외 진출을 타진했지만 기술 자체의 글로벌화가 무산돼 고배를 마셨다. 이런 상황에서 롱텀에볼루션(LTE) 시대의 도래는 한국에 새로운 기회가 됐다. 어떤 통신사보다 빠른 속도로 전국망을 갖춘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삼성전자뿐 아니라 벤처기업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SK텔레콤의 사내벤처가 모태가 된 콘…

제2의 스티브 잡스·마크 저커버그는 ‘바로 나’…꿈을 쫓는 20명의 IT 창업 이야기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7.22 07:00

멀리 보면 길을 잃지 않는다/임원기 지음/다음생각/1만3000원“남들만 따라가다 보면 후회할 수밖에 없습니다. 자기 길을 찾는 게 중요한데 쉬운 과정은 아닙니다. 저도 길을 찾기 힘들었습니다. 누구나 그렇죠. 힘들더라도 조금만 멀리 보고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장병규 대표)“큰 회사에 있을 때는 제일 힘들었던 점이 내가 하는 일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알기 힘들다는 거였어요. 내가 어떤 일을 하든 그것과 상관없이 회사가 굴러갈 때도 만…

KT김해글로벌데이터센터 뒷이야기…“헉! 소뱅이 이런 것까지?”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1.12.09 14:25

8일 경남 김해에 개관한 KT김해글로벌데이터센터에 다녀왔습니다. 김해데이터센터는 KT와 소프트뱅크텔레콤의 합작사인 kt-SB 데이터서비스(이하 ksds)에서 일본 기업들의 코로케이션 및 백업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위해 지어졌습니다. 예전 KT연수소로 쓰던 건물을 리모델링해서 건축 비용 및 시간을 아꼈다는 것이 KT측의 설명입니다.그런데 기업문화가 전혀 다른 한국과 일본 업체가 공동으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다보니 애로사항이 많았다고 합니다. 또한 서비스 대상이 일본 기업들이다 보니 더욱 그랬겠지요. 국내 기업 간에도…

300년 후를 생각하는 소프트뱅크

채수웅 기자의 방송통신세상 11.06.21 11:28

당장 몇 개월 뒤를 걱정하는 통신사가 있고, 30년 후, 300년 뒤를 계획하는 통신사가 있습니다. 이익을 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IT를 통해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겠다는 철학을  수십년째 지켜오고 있는 CEO가 있습니다. 바로 소프트뱅크와 창업자 손정의 회장 이야기 입니다. 일본 대표기업의 수장이 한국계라는 사실 때문에 국내에서 더 관심을 받는 손 회장 이지만 그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한국 기업의 CEO와는 사뭇 다른 느낌을 받게 됩니다. 최근 한 달새 손정의 회장을 2번이나 보게 됐습니다. 지난달 30일 도쿄에서 열린 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