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부트캠프

국정운영 5개년 계획으로 본 문재인 정부의 SW 정책 방향은?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7.09.15 12:09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은 취임 이후 ‘아직도 왜’라는 태스크포스팀(TFT)를 운영한다.  그는 LG CNS와 포스코ICT와 같은 대기업 계열 IT서비스…

“윈도7 비난할 땐 언제고…” 애플, 맥PC에 윈도7 연내 지원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09.10.23 14:49

애플이 올해 안으로 부트캠프를 통해 윈도7을 공식 지원할 예정이라고 23일 발표했습니다. 부트캠프는 맥PC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운영체제를 돌릴 수 있도록 돕는 일종의 듀얼 부팅 솔루션입니다. 처음 컴퓨터를 켰을 때 맥OS로 부팅할 지, MS 윈도로 부팅할 지를 고르게 하는 것이지요. 사실 맥PC 사용자들은 부트캠프보단 VM웨어나 페럴렐 데스크톱 같은 가상화 프로그램으로 맥OS 위에서 윈도를 쓰는 걸 선호하긴 합니다만.  어찌됐건 이번 발표로 애플도 맥PC를 통해 MS 윈도7을 공식적으로 지원하게 된 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그것도 출시 하루만에 이뤄진 발빠른 대응입니다. MS와 애플의 관계, 그간 애플의 행보를 보면 놀랍기도 합니다. 다만 MS 입장에선 이런 애플이 얄미울 듯도 합니다. 윈도7 발표를 앞둔 MS에 대대적으로 고춧가루를 뿌렸거든요. 고춧가루를 뿌렸다는 것은 단순히 윈도7 발표 전에 뭔가를 새로 내놨다는 차원이 아니라, 타사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의미입니다. 예를 들어 애플은 지난 8월 새로운 운영체제인 스노우 레퍼드를 내놓을 당시 "비스타와 다를 것이 없다"며 윈도7을 완벽하게 평가 절하 했습니다. 국내 발표 현장에서도 업그레이드, 제품 구성, 가격, 개별 기능 및 성능에 대해 조목조목 비교하며 자사 운영체제의 우수성을 알렸습니다. MS가 애플이 얄밉다는 건 이겁니다. 대형 양판점에서 윈도 띄워놓고 "맥OS는 물론이고, 윈도우도 잘 돌아갑니다"로 맥PC를 홍보하면서 윈도우 운영체제에 대해서는 굉장히 부정적인 내용을 전파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굉장히 폐쇄적입니다. 맥OS는 오직 맥PC에만 설치가 가능하죠. 전 세계 PC 업계와 생태계 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MS와는 다른 점입니다. 이런 기업이 독점적 지위를 얻게 되면 지금보다 더하면 더 했지 덜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얘깁니다(앱스토어를 통해 굉장히 많은 개발자들이 혜택을 얻는 생태계 환경을 조성한 점은 인정).   맥OS도 물론 우수하고, 사용자의 충성도가 매우 높다는 사실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애플 제품의 디자인은 굳이 말해봤자 입만 아픕니다. 그러나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요인을 따져보면 인텔 CPU 탑재, MS 윈도우 지원 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건 애플도 부인하지 못할 것입니다.  실제로 IDC 조사자료에 따르면 3분기 미국 내 맥PC의 점유율은 9.4% 가량입니다. 엄청 올랐죠. 2년 전만 해도 이 점유율의 절반이 안됐습니다. 지난 2009년 회계연도 4분기(7~9월) 애플은 305만대의 맥PC를 판매하며 호실적을 올렸습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수치입니다. 애플 CFO는 실적 발표에서 맥PC의 판매 호조는 최신 운영체제인 스노우 레퍼드 때문이라고 말했는데 이게 정말 최신 운영체제 때문인지는 곰곰히 따져봐야할 사안입니다. 맥PC 가격 내리고 디자인 예쁘게 만들어서 그런 것이 아닐까요? 게다가 MS 윈도도 지원하고 말이죠. 갖고 싶다.. 그래도 당신들 참 얄미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