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복지

[판교 게임밸리가 뜬다] NHN엔터, 새 브랜드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3.10.11 10:19

국내 게임업계가 판교에서 새 시대를 연다. 강남 테헤란로와 가산·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게임업체들이 판교 테크노밸리로 대거 이동했다. NHN엔터테인먼트와 엔씨소프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웹젠, 게임하이 등 상당수 업체들이 판교에 둥지를 틀었고 입주를 앞둔 업체도 다수다. 판교 주요 게임업체들을 둘러보고 사내 문화와 올 하반기 전략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NHN엔터테인먼트(한게임)가 성남시 정자동 NHN(현 네이버) 본사를 떠나 판교 테크노밸리에 자리 잡았습니다. 네이버컴과 한게임커뮤니케이션이 지난 20…

[판교 게임밸리가 뜬다] “바쁘다 바빠” 위메이드, 온라인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3.10.11 10:21

국내 게임업계가 판교에서 새 시대를 연다. 강남 테헤란로와 가산·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게임업체들이 판교 테크노밸리로 대거 이동했다. NHN엔터테인먼트와 엔씨소프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웹젠, 게임하이 등 상당수 업체들이 판교에 둥지를 틀었고 입주를 앞둔 업체도 다수다. 판교 주요 게임업체들을 둘러보고 사내 문화와 올 하반기 전략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www.wemade.com 대표 김남철)는 올해 이어 내년에도 업계에서 가장 바쁜 업체 중 하나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이는 수년전부터 온…

[판교 게임밸리가 뜬다] 엔씨소프트, 판교를 전진기지로…새 출발 나서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3.10.11 10:22

국내 게임업계가 판교에서 새 시대를 연다. 강남 테헤란로와 가산·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게임업체들이 판교 테크노밸리로 대거 이동했다. NHN엔터테인먼트와 엔씨소프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웹젠, 게임하이 등 상당수 업체들이 판교에 둥지를 틀었고 입주를 앞둔 업체도 다수다. 판교 주요 게임업체들을 둘러보고 사내 문화와 올 하반기 전략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와 ‘블레이드&소울’(블소) 등으로 유명한 엔씨소프트(www.ncsoft.com 대표 김택진)가 판교 테크노…

[판교 게임밸리가 뜬다] 웹젠, ‘1세대 게임사’ 재도약 노린다

이대호 기자의 게임 그리고 소셜 13.10.11 10:23

국내 게임업계가 판교에서 새 시대를 연다. 강남 테헤란로와 가산·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게임업체들이 판교 테크노밸리로 대거 이동했다. NHN엔터테인먼트와 엔씨소프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웹젠, 게임하이 등 상당수 업체들이 판교에 둥지를 틀었고 입주를 앞둔 업체도 다수다. 판교 주요 게임업체들을 둘러보고 사내 문화와 올 하반기 전략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웹젠(www.webzen.co.kr 대표 김태영)은 지난 2001년 출시한 국내 최초 풀3D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뮤 온라인’으로 잘 알려진 ‘1세대 게임…

삼성SDS 조직개편, 그러나 떠나지않은 직원들....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3.07.05 10:20

삼성SDS가 공공, 금융SI 부문을 대상으로 한 조직개편을 지난 1일자로 조용하게(?) 단행했습니다. 이미 2주전부터 삼성SDS가 공공및 대외 금융SI 사업에서 철수한다는 내용이 쏟아져 나왔기때문에 정작 조직개편 당일에는 언론의 주목을 받지 않았습니다.삼성SDS도 관련하여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았습니다. 삼성SDS는 원래 조직개편과 관련한 내용은 원래부터 보도자료를 작성하지 않는 원칙이 있다고 합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고 일반 소비자를 상대하는 B2C기업이 아닌 B2B 기업 문화때문입니다.기존 공공, 금융사업을…

u-헬스가 장애인 복지서비스에도 한 몫

최용수의 U세상 뉴스 10.11.21 11:58

자신의 몸무게가 가장 궁금한 사람은?바로 장애인들입니다. 일상생활에서 대다수의 시간을 휠체어에 앉은 채로 지내야 하는 장애인들의 경우 자신의 신체 상태에 상대적으로 무감각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이 때문에 장애인들의 경우 비만과 합볍증의 위험에 상대적으로 많이 노출돼 있습니다. 특히 병원에 가고 싶어도 휠체어를 타고 병원까지 가기에는 많은 제약이 있습니다.지난 19일 열린 u-헬스 글로벌 얼라이언스 심포지엄에서 국립재활원의 김종배 박사는 u-헬스 서비스를 가장 필요로 하는 대상이 바로 장애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기회복의 지표, 카페테리아?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09.10.05 15:29

3년전인가요? 구로에 위치한 한 IT업체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보통 IT업체에 취재를 가게 되면 빈 회의실이나 사무실을 찾아서 거기서 인터뷰 대상자를 기다리거나 하지요. 근데 당시 업체에 찾아갔을때는 홍보 담당자가 저를 바로 회사 내에 위치한 카페테리아로 안내하더군요. 아파트형 공장 일색인 구로디지털단지의 특성상 창 밖 풍경이 그리 근사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고층 빌딩에서 탁 트인 유리창을 통해 빌딩숲 사이를 보는 것도 은근한 운치(?)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당시 홍보담당자는 회사의 카페테리아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는 눈치가 역력했습니다. 중소국내 IT기업으로서 카페테리아를 별도로 운영한다는 것은 직원복지는 물론이고 이러한 것까지 신경쓸 정도로 회사가 잘 나간다는 뭐 그런 의미였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후 2년정도 후 다시 그 회사를 찾았을때 멋진 공간을 자랑하던 카페테리아는 2/3가 줄어들었더군요. 원래 카페테리아가 있었던 자리는 그 회사가 운영하는 교육장으로 변경되었더군요. 당시 그 홍보담당자가 한 말이 있습니다. 경기도 어렵고 공간도 부족하고 해서 어쩔수 없이 축소됐다는 설명이었습니다. 그 때 이후 업체들을 다니면서 카페테리아, 혹은 사내 도서관 등이 있는 경우 속으로 이런 공간은 언제 없어질까를 속으로 생각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공간이 실제로 없어지면 그 회사의 경영이 어떤지를 판단하는 척도로 삼기도 했습니다. "아 이 회사가 어렵구나"라는 판단을 하는 것이지요. 뜬근없이 카페테리아 얘기를 하는 이유는 오늘 받은 한 보도자료 기사 때문입니다. 내용은 SK C&amp;C가 사내 직원의 사기 진작과 방문객 편의를 위해 카페테리아를 운영한다는 내용입니다. 카푸치노, 카페라떼 등 커피 종류, 차(茶) 종류, 생과일 주스 등 20여가지 음료를 1,000원 내외(700~1,200원)에 제공한다는 군요. 개인적으로 부럽기도 하면서 IT시장이 빨리 활성화돼서 이러한 직원 서비스가 좀 더 활성화됐으면 합니다. 몇몇 블로그에서도 소개된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네이버나 야후, 구글 등의 카페테리아는 언론에서도 많이 소개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직장인의 천국이라는 것이죠. 하지만 상대적으로 IT서비스업계에서 이러한 직원서비스가 회자되는 것은 찾아보지 못했습니다. 포털 열풍이 불 때 포털업체들은 이러한 직원 서비스를 대폭 강화했었지요. 트렌드에 민감해야 하는 업계의 특성 상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포털업체들이&nbsp; 투자한 측면도 있지만 바꿔 말하면 여유 자금이 있어서 이러한 투자를 한 것으로 생각해 봅니다. IT서비스업체들도 매출액을 살펴보면 포털 업체에 못지 않습니다. 아니 대부분 뛰어넘는 수준이지요. 하지만 직원들에 대한 투자는 IT업계의 맏형이라는 위상에 다소 걸맞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어서 IT서비스업계에서도 이러한 직원 서비스가 더욱 강화됐으면 합니다. 바꿔 말하면 장사가 잘 된다는 반증이기도 할테니까요.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