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단상

의외로 알찬 실속.... 흥미로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9.11.26 09:11

[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 25일부터 3박4일간의 일정으로 부산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

‘애플’에 위기론이 붙는 이유

최민지 기자의 ICT 엿보기 19.01.15 10:01

 “우리는 여러분 손 안의 놀라운 무엇을 디자인했습니다.”   2007년 1월9일 청바지와 검정색 목폴라를 입은 스티브 잡스가 단상에 섰다. 이 자리에서 애플…

중국 반도체 굴기의 단상

이수환 기자의 기술로 보는 IT 18.05.02 15:05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반도체 호황이 얼마나 이어질 수 있느냐에 모든 업계 관계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일정한 주기…

주민번호 수집 법정주의에 대한 단상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8.06 07:25

오는 7일부터 주민번호 수집 법정주의가 시행된다.주민번호 수집 법정주의란 법령에서 구체적으로 주민번호 처리를 요구, 허용하는 경우나 정보주체 또는 제3자의 급박한 생명, 신체, 재산의 보호를 위해 명백히 필요한 경우 등을 제외하고는 주민번호 수집과 활용을 해서는 안된다는 규정이다.주민번호 수집 법정주의 시행에 앞서 주요 기업들은 주민번호를 사용하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었다.특히 대기업 계열사나 프렌차이즈가 아닌 소상공인의 경우 제도에 대…

고정관념 타파=혁신?·성공?, ‘갤럭시 카메라’에 대한 단상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9.20 07:00

삼성전자가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디지털카메라 ‘갤럭시 카메라’를 선보였다. 오는 10월부터 세계 시장 판매를 시작한다. 갤럭시 카메라는 고정관념을 깬 제품이다. 휴대폰을 카메라로 만드려는 제품은 많았지만 카메라를 휴대폰처럼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삼성전자는 지난 8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삼성 모바일 언팩’에서 이 제품을 처음 공개했다. 또 ‘국제가전박람회(IFA) 2012’에서 일반에 처음 선보였다. 이번에는 독일 퀼른에서 진행되는 ‘포토키나 2012’에서 사용자를 만나고 있다.<관련기사: 디카의 미래는 어떤…

온라인게임 셧다운제에 대한 단상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1.03.11 18:11

지난 해 한 IT업계에 종사하는 분의 가족과 식사를 할 일이 있었습니다. 저와 상대 부부, 만 3세의 아이와 함께 식사를 했습니다. 저는 어른들이 흔히 장난처럼 하는 질문을 아이에게 던졌습니다.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그 아이의 대답은 어처구니 없게도 “아이패드”였습니다. 그 아이의 머릿속에는 아빠의 아이패드에 깔려있는 게임만 있었던 것입니다. 그 아이 엄마의 걱정도 온통 게임이었습니다. 이제 경우 만3세밖에 안된 아이는 자제력이란 것이 없기 때문에 게임을 못하게 하면 하루 종일 울고, 한 번 손에 잡으면 절대…

인텔 칩 결함과 단상

한주엽의 Consumer&Prosumer 11.02.09 09:50

인텔 쿠커포인트 칩에서 발견된 일부 기능 결함으로 전 세계 PC 업계가 시끄럽다. 인텔의 대응은 기민하다. 결함을 이미 수정했고 당초 예상과는 달리 이달 말이 아닌, 중순부터 출하를 시작한다고 한다.그러나 정상적인 출하량 궤도에 오르는 시점이 4월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대부분의 PC 제조업체는 한 달 가량의 공백기를 어떻게 채울 것인가에 대해 주판알을 신중하게 튕겨야 할 것이다. 현 시점에서 PC 제조업체가 샌디브릿지의 공백을 채우려고 네할렘 아키텍처의 구 버전 프로세서 제품을 늘린다면 이는 악성 재고로 남을 공산이…

두 정부기관의 임직원 자녀 채용에 대한 단상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0.09.06 15:55

최근 유명환 외교부장관의 딸의 외교부 특채 입사를 두고 온 나라가 시끄럽습니다. 오늘 뉴스를 보니 이번 사건이 외교부 전반에 걸친 특채 사례에 대한 검토로 확대되고 있는 것 같던데요. 사실 기업 내부에서도 ‘낙하산’이나 뭐니 해서 이른바 특권층의 ‘자리’를 노린 사회 도덕적 관념에서 벗어난 행위는 자주 있어왔습니다만 이번에는 높은 도덕적 책임감을요구하는 고위 공직자의 사례이기 때문에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는 것 같습니다.이러한 상황에서 오늘 우정사업본부로부터 흥미로운 보도자료를 받았습니다.(관련기사)내용대로 우편업무 중 순직한 집배원의 자녀를 우체국 직원으로 채용했다는 것입니다. &nbsp;소위 사회의 고위층이라는 사람들이 자녀에 대한 특혜를 주고 이에 대한 분노가 국민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면 우정사업본부의 사례는 왠지 모를 뿌듯함을 주는 것 같습니다.물론 우정사업본부의 이러한 정책도 부모의 덕을 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지만 본인의 업무를 다하다가 불행한 사고로 인해 사망한 경우 남겨진 가족들의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가장의 부재라는 고통속에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가족을 책임질 수 있는 직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우정사업본부가 순직 자녀에 대한 무조건적인 채용을 진행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러한 특채의 경우 기능직에 한정돼있다고 합니다. 이번에 채용된 기능직 10급의 경우 우체국 창구에서 예금이나 우편 접수 등의 업무를 처리하는 일을 주로 맡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기능직 10급에 맞는 자격을 갖춰야 하며 자격증 요건도 갖춰야 하는 등 일정 자격요건을 만족해야 합니다. 이번 우정사업본부의 기능직 10급의 경우 정보처리기능사와 자산관리사 자격증을 소지해야 하며 이번에 채용된 자녀도 관련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었습니다. 한편 이같은 순직자녀에 대한 채용은 법으로도 근거가 마련돼 있습니다. 헌법 32조 6항에 따르면 “국가유공자 상이군경 및 전몰군경의 유가족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우선적으로 근로의 기회를 부여받는다”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또한 국가유공자 예우 및 지원 항목에선 기능직 공무원의 10%를 채용할 수 있게끔 명시돼있습니다.&nbsp; 우정사업역사 상 순직한 집배원만 400여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산간벽지를 날씨와 시간을 가리지 않고 활동해온 이들이 있었기에 그나마 통신과 정보취득에 있어서 소외당하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nbsp;아무도 모르게 고위급 임직원 자녀에 대한 특채를 진행하는 정부기관이 있는가 하면 당당하게 직원을 채용하는 정부기관이 있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