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뉴욕타임즈

美에 상륙한 ‘관세 태풍’… 소비자들이 견뎌낼 수 있을까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9.09.02 14:09

1일(현지시간), 지금 미국은 초대형 허리케인 ‘도리안’(Dorian)이 바하마를 강타하고 플로리다로 점차 접근하면서 비상상황이다. CNN, 뉴욕타임즈 등 현지 주요 언론…

윈도8의 실패...윈도 OS의 쇠락을 의미하진 않아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3.05.29 10:59

저희 디지털데일리에는 두 종류의 윈도8 사용자가 있습니다. A 기자는 윈도8을 매우 잘 활용하고 좋아하는 편입니다. IT디바이스 얼리어댑터에 속하는 그는 윈도8에 최적화 된 랩탭PC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반면 B부장은 윈도8 때문에 그야말로 ‘멘탈붕괴(정신적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그는 집의 데스크톱 PC에 윈도8을 설치했는데 컴퓨터를 끄는 것초차 어려워하고 있습니다. 그는 윈도8을 ‘최악’이라고 평가합니다.윈도8에 대한 이와 같은 극명한 반응 차이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B부장과 같은 반응을 보이는…

삼성-LG 에어컨 1위 다툼, 소비자는 더 좋은 제품 구입하고 싶을 뿐

이수환 기자의 기술로 보는 IT 13.04.08 21:41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요즘 에어컨 시장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다툼으로 뒤숭숭한 분위기다. 한 해 장사에 큰 영향을 미치는 예약판매 시기임을 고려해도 예년에 비해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핵심은 양사가 국내 에어컨 시장 1위를 주장하는데 한쪽은 시장조사업체 GfK 자료를 인용하고 있고 다른 한쪽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GfK 자료를 활용한 업체는 삼성전자다. 지난 2월 방송광고 속 ‘국내 판매 1위(2012년 GfK 오프라인 금액기준 국내가정용 에어컨 시장 점유율 1위)’ 표현을 광고에 사용한 것. LG전자는 즉…

매출은 줄고 이익은 IBM …스마터플래닛의 효과?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3.01.23 15:54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기업들이 IT업계의 이슈를 독식하고 있는 가운데,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부문의 오랜 지배자 IBM이 끊임없이 좋은 실적을 내고 있어 주목됩니다. IBM이 22 일 (현지 시각) 발표 한 2012 4 분기 실적을 보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6 % 감소한 293억 400만 달러, 순이익은 6.3 % 증가한 58억3300만 달러(주당 5.13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월스트리트 전문가들의 예상을 웃도는 것입니다. 특히 지난 몇 년동안 IBM이 매출…

삼성-애플, 스마트폰 양강 ‘불편한 진실’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2.01.30 09:41

스마트폰 시장이 삼성전자와 애플 양강구도로 재편됐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판매량을 비롯 매출액과 수익면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질주 배경이 직원과 협력사의 희생에 따른 것이라는 구설수가 끊이지 않고 있다.삼성전자는 최근 ‘퍼블릭 아이 어워드(the Public Eye Awards) 2012’라는 행사에서 3위에 뽑혔다. 이 행사는 그린피스 등이 주최하는 전 세계에서 가장 나쁜 기업을 인터넷 투표로 뽑는 대회다. 삼성전자는 1만9014표를 얻었다. 투표에는 8만8000여명이 참여했다.백혈병 문제가 수상 이유다. 이들은 삼성…

뉴욕타임즈 인터넷판 유료화…한국 언론도 가능할까

심재석의 소프트웨어 & 이노베이션 10.01.21 15:14

뉴욕타임즈가 내년부터 인터넷판을 유료화 한다고 합니다. 뉴욕타임즈는 구독 및 광고매출 감소로 지난 몇 년 동안 어려움을 겪은 바 있습니다. 유료화 방식은 아직 명확하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파이낸셜타임스의 유료화 방식과 비슷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월 10개의 무료 기사를 제공하고, 그 이상의 기사를 볼 때는 주당 3.59 달러의  비용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즈는 이미 4년전에도 유료화를 시도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큰 효과를 얻지 못하고, 다시 무료화로 바꿨었죠. 미국 언론들은 이처럼 지속적으로 유료화 모델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광고와 구독료만으로는 생존 자체가 어렵다는 판단인 듯 보입니다. 과연 뉴욕타임즈의 2차 도전은 성공할까요?  만약 뉴욕타임즈의 유료화 모델이 성공한다면, 다른 언론들도 그 모델을 따라 할 것입니다. 어쩌면 유료화가 온라인 언론 수익모델의 기본이 될 수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국내 언론사들은 어떨까요? 국내 언론사들도 상당수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런데 국내 언론들이 인터넷에서의 유료화를 고민하고 있다는 얘기는 못 들어본 것 같습니다. 국내 언론들은 왜 유료화 모델을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요? 사실 국내 언론들은 유료화 모델을 상상조차 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뉴스 콘텐츠가 기본적으로 언론사가 아닌 포털에서 소비되기 때문입니다. 언론의 힘은 ‘정보 접근성과 유통력’에서 비롯됩니다. 일반인들이 잘 모르는 정보를 많은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는 것이 언론의 힘이죠. 그런데 현재 국내 언론들은 인터넷 상에서 유통의 힘을 포털 사이트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스스로는 많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전달할 힘이 별로 없는 것이죠. 이 같은 현실은 제가 몸 담고 있는 디지털데일리를 비롯해 중앙일간지, 방송국 모두 마찬가지 입니다. 포털에 공급되지 않는 뉴스는 독자를 만나기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물론 최근에는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등장 이후 독자들이 언론사 웹사이트에서 뉴스를 읽는 경우가 많아졌지만, 이 역시 포털의 힘에 기댄 것일 뿐 언론사 스스로의 힘은 아닙니다. 이 같은 현실에서 국내 언론사가 인터넷 뉴스를 유료화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입니다. 온라인 뉴스를 유료화한다는 것은 포털의 힘을 이용하지 않겠다는 것인데, 포털에 실리지 않은 기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습니다. 결국 유료화해도 볼 사람이 없는 것이죠. 결국 뉴욕타임즈의 실험이 성공한다 해도 우리는 따라할 수 없는 신세입니다. 포털에 갇힌 한국 언론의 모습입니다.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