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안드로이드

동영상으로 살펴 본 국내 첫 안드로이드폰 ‘모토로이’ 이모저모

윤상호 기자의 DIGITAL CULTURE 10.03.02 09:02

- 인터넷 속도·활용성, 윈도모바일폰·아이폰 보다 뛰어나…디자인은 호불호 갈려 국내 첫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탑재한 모토로라의 ‘모토로이’. 안드로이드폰 시대를 개막하는 첫 작품이다. 안드로이드 OS는 구글이 만들었으며 모바일 인터넷 활용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 특징이다. 실제 사용해보니 모바일 인터넷 구동 속도는 매우 뛰어나다. 지금까지 써 본 어떤 스마트폰보다 빠르다. 모바일 홈페이지가 아닌 일반 홈페이지들을 띄우는데 5초도 채 걸리지 않았다. 특히 플래시 파일도 모두 돌아간다. 두 손가락을 이용해 화면을 확대하고 축소하는 멀티터치도 자연스럽다. ◆인터넷 페이지 5초 안에 ‘뚝딱’…플래시도 지원=이메일 수신을 위해서는 구글의 '지메일(G-Mail)' 계정이 있어야 한다. 다른 회사 이메일을 지메일로 포워딩해 받으면 되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 아이폰이나 윈도모바일폰과는 달리 지메일 로그인 한 번만 하면 모든 설정이 끝난다. 등록한 지메일은 애플리케이션 오픈 마켓 ‘안드로이드 마켓’을 사용하기 위한 인증도구로도 쓰인다.구글맵도 위치를 잡아내는 능력이 탁월했다. GPS를 내장했기 때문이다. 내비게이션처럼 차량용 길안내는 제공하지 않지만 매우 정밀하게 위치를 잡아냈다. 고속으로 움직이는 차안에서도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 내 주위를 확인한다거나 근처의 길찾기 등에는 매우 유용하다. 물론 맵 데이터를 무선인터넷으로 내려받는 것이기 때문에 장시간 사용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안드로이드 마켓’은 메인 화면에 있는 아이콘을 클릭하면 바로 연결된다. 콘텐츠 다운로드 역시 터치 한번이면 끝난다. 내려받은 프로그램 실행 아이콘은 메인 메뉴에 설치된다. 현재 과금 시스템과 법적인 문제 등으로 유료 콘텐츠는 쓸 수 없다. SK텔레콤과 구글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물론 SK텔레콤의 오픈 마켓 ‘T스토어’도 사용할 수 있다. ◆메인 메뉴 최대 5페이지 지원…카메라는 800만화소=메뉴를 재구성하려면 ‘롱터치’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 아이콘을 길게 누르고 있으면 이동할 수 있는 기능이 활성화 된다. 메인화면은 5장까지 지원한다. 주요 멀티미디어 기능은 휴대폰 오른쪽에 배치한 핫키를 누르면 바로 쓸 수 있다. 8GB 외장메모리를 기본 제공하며 최대 32GB까지 지원한다. 외장메모리를 본체와 분리하려면 먼저 유심(USIM) 카드를 빼야 하는 점은 불편하다. 재미있는 기능도 들어있다. 사진으로 텍스트를 찍으면 문자로 변환해주는 ‘문자인식’ 기능이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인식률은 그다지 좋지 않다. 국내 휴대폰에는 그렇게 많이 들어가 있지 않은 FM라디오도 특징이다. 외산 휴대폰이지만 지상파 DMB도 갖췄다. 카메라는 800만 화소며 국내 최초로 720p HD 캠코더 기능을 지원한다. 제논 플래시를 탑재했으며 사진 및 동영상 편집 및 인터넷 전송 등을 휴대폰에서 바로 할 수 있다. 자동초점(AF) 기능은 아직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 또 HDMI 단자를 갖춰 HD TV와 직접 연결해 콘텐츠를 볼 수 있는 기능도 국내 출시 휴대폰 중 처음으로 제공한다. 하지만 실제 어느 정도까지 화질을 구현해내는지는 써보지 못했다.◆유료 앱, ‘안드로이드 마켓’서 아직 쓸 수 없어…SKT-구글, ‘협의 중’=디자인은 확연하게 호불호가 갈린다. 직선을 위주로 한 외관은 여성보다는 남성들의 선호도가 높다. 3.7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해서인지 사실 여성들의 경우 한 손에 끌어안기가 약간 부담스러운 크기다. 뒷면만 놓고 보면 디지털카메라와 쉽게 분간이 되지 않는다.애플리케이션을 내장 메모리에만 설치해야하는 점은 불편하지만 곧 나올 삼성전자 안드로이드폰도 마찬가지다. 이는 현존 안드로이드폰 모두가 갖고 있는 문제다. 안드로이드 OS 버전업 과정에서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또 영상통화는 지원하지 않는다. 안드로이드 2.0 OS의 한계다. 2.1 업그레이드를 지원할 계획이지만 전면부에 카메라를 탑재치 않았기 때문에 향후에도 할 수 없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