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숫자로 보는 인터넷 뱅킹

09.11.02 14:22
10 6351000 52675000 33830000000000 1204000000000000 위의 숫자는 국내 인터넷 뱅킹의 위상을 잘 말해주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럼 저 숫자는 무슨 의미일까요. 먼저 10은 국내 인터넷 뱅킹이 도입된 지 올해로 10년을 맞았다는 뜻입니다. 그동안 인터넷 뱅킹이라는 말을 자주 들어서 그런지 상당히 오래된 듯 한데 10년밖에 안됐군요. 그다음 6351000라는 숫자는 인터넷 뱅킹을 통한 일일 거래건수를 의미합니다. 다음 52675000은 국내 인터넷 뱅킹 가입자 수를 의미합니다. 우리나라 인구수를 5천만명이라고 가정하면 거의 전 국민이 인터넷 뱅킹에 가입돼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물론 이 수치는 중복가입자까지 포함한 것으로 이를 감안한다 하더라도 경제활동을 하는 대부분의 우리나라 국민들은 인터넷 뱅킹에 가입돼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33830000000000, 점점 숫자가 커지는 군요. 이 수치는 인터넷 뱅킹을 통한 일일거래 금액입니다. 하지만 이 수치도 1204000000000000라는 숫자 앞에선 무릎을 꿇는 군요. 무려 1경이 넘는 숫자입니다. 이는 지난해(2008년) 인터넷 뱅킹을 통해 오고 간 금액입니다. 위 자료는 국회 정무위원회 고승덕 한나라당 의원이 29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2005~2009년 상반기 시중은행별 인터넷뱅킹 거래 일평균 이용건수 및 거래규모' 자료에 근거한 것입니다. 위의 수치처럼 인터넷 뱅킹은 이제 금융거래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수단으로 떠올랐습니다. 금융권 관계자의 말을 빌면 요즘 시중은행 지점 창구에 고객이 오는 빈도가 예전에 비해서 무척 낮아졌다고 합니다. 대부분 인터넷 거래, 혹은 ATM을 통해 금융거래를 이용하다 보니 실제 창구업무를 보는 고객이 많이 줄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시중은행들도 인터넷 뱅킹에 IT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거래가 온라인을 통해 일어나는 만큼 인터넷 뱅킹의 보안 강화는 물론 편의성 확보에도 열심입니다. 그런데 전자금융시장에 새로운 도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바로 모방일 뱅킹의 빠른 성장세입니다. 그동안 모바일 뱅킹은 편의성 문제 등으로 확산이 더디게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편의성이 개선되고 있으며 아이폰 등 다양한 디바이스가 보급될 것으로 보여 확산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물론 시중은행 입장에서는 인터넷 뱅킹이나 모바일 뱅킹 모두 중요한 업무수단이기 때문에 서로 배척되는 서비스는 아닙니다. 하지만 시중은행 입장에선 모바일 뱅킹은 자칫 금융과 통신업체간의 주도권 싸움으로 비춰질 수 있어 신중한 모습입니다.(이 이야기는 다음 모바일 뱅킹 편에서 다루기로 하죠) 최근 들어 기업은행을 비롯한 모든 은행이 인터넷 뱅킹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개편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시중은행들의 인터넷 뱅킹 사이트 개편의 최대 화두는 바로 ‘편의성’입니다. 대표적인 것이 ‘위젯뱅킹’입니다. PC의 바탕화면에 별도로 구동되는 위젯을 활용한 뱅킹인데요. 시스템 리소스를 많이 차지하지도 않는데다 실시간으로 정보를 지원하는 등 많은 장점이 있는 것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후일담이지만 지난번 금융권에서 DDoS 공격으로 인터넷 뱅킹 사이트가 먹통이 돼었을 때 이 위젯뱅킹은 정상 운용됐다고 하네요. 그래서 금융권에선 위젯뱅킹 도입을 서로 앞다퉈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넷북 등 휴대용 노트북의 발달로 인해 인터넷 뱅킹은 전자금융거래에 있어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디지털 채널이 급속도로 개발되면서 인터넷 뱅킹이 차지하고 있는 위상도 위태로워 보입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금융권에선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뱅킹 뿐 아니라 자산관리와 다양한 금융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구동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도 적용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인터넷 뱅킹은 금융권은 물론 일반 고객에게도 떼어놓을 수 없는 서비스가 됐습니다. 다음은 이러한 인터넷 뱅킹의 뒤를 무섭게

다음글 : USIM 열풍, 금융권 활용도는 미풍 (09.10.30 10:40)

이전글 : 귀차니즘을 극복한 모바일 뱅킹 (09.11.09 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