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귀차니즘을 극복한 모바일 뱅킹

09.11.09 10:57
휴대폰으로 은행에 가지 않고 거래를 하는 사람을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주변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는 ATM 기기에 휴대폰을 대고 돈을 찾는 사람도 이제는 많이 볼 수 있지요. 전자금융거래에 있어서 휴대폰의 중요성이 무엇보다 증대되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그런데 휴대폰이 전자금융거래와 접목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지난 2003년 이통사 기반의 휴대폰 모바일 뱅킹 서비스가 시범 운영되면서 국내 모바일 뱅킹 역사의 첫발을 내딛게 됐습니다. 하지만 인터넷 뱅킹의 확산에 비해 모바일 뱅킹의 발전속도는 더딘 측면이 있습니다. 모바일 뱅킹의 확산이 더뎠던 이유는 바로 ‘귀차니즘’에 있습니다. 초기 모바일 뱅킹을 하기 위해선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았죠. 우선 시중은행에 가서 모바일 뱅킹을 하기 위한 여러 가지 준비가 필요했습니다. 예를 들어 IC카드를 지원하는 휴대폰을 구매해야 했고 은행의 점포에 찾아가서 IC칩을 발급받아야 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번거로움이 해결된 것도 얼마되지 않았습니다. 바로 VM(Virtual Machine)뱅킹이 나오면서부터죠. VM방식은 별도의 칩 없이 프로그램을 휴대폰에 다운로드하기만 하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모바일 뱅킹의 상당수가 현재 VM방식으로 전환되고 있으며 가입자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금융권과 통신권의 헤게모니 싸움이 결부돼있습니다. 당초 모바일 뱅킹을 금융권에 도입하면서 걱정했던 것이 바로 주도권 싸움이었습니다. 인터넷은 물론 과금이 되긴 하지만 공용재로서의 성격이 강합니다. 하지만 이동통신망은 상업적 용도로서의 가치가 높았습니다. 마치 이동통신사들이 망 개방을 놓고 저울질하던 것을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모바일 뱅킹을 위해서는 통신사와의 협력이 필수적입니다.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금융사지만 통신사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때문에 초기 모바일 뱅킹을 통신사들이 서비스할때는 대부분의 마케팅을 통신사가 전담하다시피 했습니다. LG텔레콤이 ‘모바일 뱅크온’ 서비스 마케팅에 거의 올인하다시피 한 적이 있지요. 그런데 VM방식의 경우 금융권에서 마케팅을 주도했습니다. 우선 IC칩 발급이 필요 없기 때문에 휴대폰이나 통신사에 주도권이 넘어가는 점이 적었고 관련 소프트웨어 역시 금융권이 주도적으로 개발했기 때문이죠. 어쨌든 VM방식의 출현 이후 모바일 뱅킹의 성장속도는 빠르게 증가했습니다. 이후 시중은행들이 연합해서 하나의 USIM칩에서 여러 은행의 전자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모바일 뱅킹의 발전 가능성은 무엇보다 높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이 발전하면서 데스크톱과 같은 성능을 낼 수 있게 되면서 인터넷 뱅킹과의 차이를 줄여나가고 있지요. 때문에 시중은행과 금융사들은 인터넷 뱅킹 만큼 모바일 뱅킹의 성장속도를 눈여겨보고 있습니다. 특히 시중은행들이 주목하는 것은 개인화된 마케팅 가능성입니다. 전자금융이 발달하면서 효율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인터넷과 모바일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모바일의 장점은 개개인의 고객 정보와 생활 패턴, 그리고 이를 금융서비스와 결부시킬 수 있다는 점입니다. 특성화된 마케팅이 가능하다는 뜻입니다. 인터넷 뱅킹이 그동안 10여년 동안 발전해온 역사를 모바일 뱅킹이 얼마만큼 단축시킬 것인지 많은 관계자들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시중은행 관계자의 말을 빌면 “인터넷 뱅킹이 지금 일반화됐듯이 모바일 뱅킹도 생활과 밀접하게 연계될 순간이 올 것이다. 그리고 그 기간은 더욱 짧아질 것이다”입니다. 기획으로 준비한 글은 이것으로 끝입니다. 하지만 기획과는 별도로 ‘실패한 전자금융서비스’라는 글을 준비중입니다. 조만간 올릴 수 있을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다음글 : 숫자로 보는 인터넷 뱅킹 (09.11.02 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