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대한민국은 지금 ‘리그오브레전드’ 앓이 중

AOS 12.11.29 10:27

라이엇게임즈(아시아대표 오진호)가 개발 및 서비스하는 적진점령(AOS)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인기가 날이 갈수록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 리그오브레전드는 26~28% 게임트릭스 PC방 점유율을 기록 중입니다. 전체 1위입니다. 2,3,4위 게임 점유율을 합쳐도 리그오브레전드에 못 미치는데요. 이 추세대로라면 조만간 PC방 점유율 30%를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산술적으로 따지자면 PC방 10석 중 3석은 리그오브레전드 이용자겠네요.

그렇다면 PC방 현장에서의 리그오브레전드 반응은 어느 정도일까요. PC방 단체인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인문협)의 안성용 홍보팀장에 리그오브레전드의 현장 반응을 물었더니 “스타크래프트1(스타1) 전성기 때보다 못하다고 볼 수 있으나 실제적으로는 인기가 더 좋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유는 스타1이 인기를 끌던 당시엔 PC방에서 즐길만한 게임을 몇 개 없었지만 지금은 수백개의 게임이 있는 가운데 리그오브레전드가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기 때문이라는데요. 충분히 수긍이 되는 분석입니다.

안 팀장은 “지금 PC방에 오면 중고생들은 리그오브레전드를 거의 다 즐긴다고 보면 된다”고 현재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지난 주말 리그오브레전드에 서버 불안정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회사 측도 정확한 이유를 모른다고 하는데요. 게임 이벤트도 없었고 업데이트 직후도 아니었다고 하는데요. 주말에 갑자기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서버에 과부하가 걸렸다는 설명입니다.

라이엇게임즈의 구기향 홍보팀장은 “시험기간이 끝난 중·고생들이 게임에 접속하면서 벌어진 일 아니겠느냐”라고 추측했습니다.

지금 라이엇게임즈는 기쁘면서도 웃을 수 없는 분위기인데요. 지난 주말에 불거진 접속자 폭주가 오는 주말에도 재현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입니다. 이번 주말이 고비겠네요. 이에 라이엇게임즈는 전 직원이 비상근무 중입니다.

구 팀장은 이 같은 리그오브레전드의 인기에 대해 “챔피언 조합에 따라 적진을 뺏는 전략적인 재미가 이용자들을 게임에 질리지 않게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구 팀장은 “회사에서 매출 얘기를 안한다”면서 “게임을 재미있게 만드는 게 먼저라고 얘기한다. 이에 직원들도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고객 중심으로 게임을 보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리그오브레전드의 인기 요인은 PC방 친화정책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인문협의 안 팀장은 “서버가 불안정하면 PC방 업주들에게 보상을 하는데 이는 라이엇게임즈가 최초라고 봐도 된다”며 “이 때문에 업주들 사이에서도 리그오브레전드에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말했습니다.

구 팀장은 PC방 업주 보상에 대해 “PC방에 대한 보상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꼭 필요한 결정이라고 내부에서 얘기가 됐다”며 “서비스 초반부터 계속 보상을 진행해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리그오브레전드는 올 겨울 방학 때 인기 절정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친한 친구들이 리그오브레전드를 다 하는데 혼자서 안 할 수 없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보는데요. 장기 흥행을 점칠 수 있겠습니다.

인문협의 안 팀장은 “지금도 성인들은 PC방에서 스타1을 한다”면서 “지금 리그오브레전드를 즐기는 중고생들이 성인이 돼서도 즐기지 않겠나”라고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