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KT, 삼성과 결별?…이석채 회장, “글로벌 시대, ‘아이폰’ 또는 스마트폰 쓴다”

10.05.31 10:39
- 현존 스마트폰 중 ‘아이폰’ 보안성 가장 높아…‘쇼옴니아’ 기대치 못미쳐KT와 삼성전자의 갈등이 결별 위기로 치닫고 있다. KT는 합병 1주년을 맞아 실시한 간담회를 통해 ‘아이폰’ 중심 스마트폰 사업을 재차 강조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쇼옴니아’는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시대를 맞아 ‘아이폰’과 기타 업체와의 경쟁이라고 평가했다.31일 KT 이석채 회장<사진>은 서울 광화문 사옥 올레스퀘어에서 합병 1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존 스마트폰 중 ‘아이폰’이 보안성이 가장 높다”라며 “기업용 시장에서도 가장 좋은 것이 ‘아이폰’”이라고 역설했다.반면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모바일 인터넷 시대가 되면서 3W폰 ‘쇼옴니아’를 만들며 블랙베리에 버금가는 기업용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는데 100% 달성을 못했다”라며 품질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KT와 삼성전자는 작년 말 KT가 ‘아이폰’을 도입하면서 갈등을 빚어왔다. 삼성전자의 윈도모바일폰 ‘옴니아 시리즈’의 출시 과정에서도 ‘쇼옴니아’의 경우 공식적인 명칭으로 불리지 못했다. 이후 삼성전자의 전략 휴대폰은 모두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됐다.이 회장이 공식석상에서 ‘홍길동’을 언급하며 삼성전자의 정책을 비판하기까지 했다. 삼성전자 역시 공공연히 KT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양사는 공식적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됐다고 해명했지만 여전히 앙금이 남아있는 상태다.이 회장은 이날 스마트폰의 경쟁을 아이폰과 기타 제품이라며 삼성전자 제품을 비롯 타사의 스마트폰의 경쟁력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이 회장은 “글로벌 시대 사람들은 ‘아이폰’ 또는 스마트폰을 쓴다”라며 “모바일 데이터 시대에도 ‘아이폰’이 개발자와 시장을 연결하는 실크로드라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아이폰 이외의 스마트폰은 산업을 이끌 동력이 없다고 설명했다.KT는 안드로이드폰 역시 삼성전자가 아닌 구글의 ‘넥서스원’을 전략 제품으로 꼽았다. KT는 6월말 ‘넥서스원’의 국내 판매를 실시할 예정이다.한편 휴대폰 시장에서의 대립과는 별개로 와이브로에서는 삼성전자와 협력을 이어간다. 와이브로는 서로 별다른 대안이 없다. KT와 삼성전자 인텔 등은 와이브로 설비 판매와 임대 등을 담당하는 자본금 3200억원 규모의 WIC(WiBro Investment Company)를 6월중 설립한다. KT는 WIC를 통해 전국 84개시로 커버리지를 확대 하는 등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사업 설계 및 마케팅 활동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