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LGU+, ‘클라우드+고품질’ 콘텐츠 전략이 갖는 위험요소…유플러스내비LTE, 시험대

통신이야기 13.05.05 10: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일 LG유플러스가 5종의 롱텀에볼루션(LTE) 콘텐츠 서비스를 선보였다. ▲내비게이션 ‘유플러스내비LTE’ ▲쇼핑 ‘유플러스쇼핑’ ▲TV ‘유플러스HDTV 2.0’ ▲음악 ‘HD뮤직’ ▲게임 ‘C게임스’ 등이다.

이상민 LG유플러스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전무)는 “내비와 쇼핑은 머스트 해브(Must have)”라며 “그동안 환경 때문에 제공치 못하던 것을 공격적으로 제공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핵심은 ‘내비’와 ‘쇼핑’이다.

통신사 내비는 SK텔레콤 ‘T맵’이 주도권을 쥐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 내비는 사전 탑재 돼 있지만 일반 애플리케이션(앱) 내비보다 사용률이 낮다. 실시간 교통정보 반영과 정확도 등이 떨어지는 탓이다. 쇼핑 역시 SK텔레콤은 자회사를 통해 ‘11번가’라는 오픈 마켓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지만 KT와 LG유플러스는 없다.

LG유플러스의 새 LTE 콘텐츠 승부처는 내비다. 내비게이션 ‘맵피’와 ‘지니’를 만든 업체 현대엠엔소프트와 손을 잡았다. LG유플러스는 현대엠엔소프트와 이전 내비 서비스도 제공했었다. 이번 서비스와 이전 서비스의 차이는 ‘클라우드’다.

T맵과 차량용 내비의 차이점은 ‘실시간 교통정보’ 중심인지 ‘섬세한 지도 표현’인지다. 아이나비 맵피 지니 등이 섬세한 지도 표현에만 집착하는 동안 지도 데이터 용량은 상승했다. 스마트폰 시대가 도래하자 사용자는 실시간 교통정보 등 지도 자체보다는 다른 데이터와 연계해 편하게 쓰기를 바랬다. 지도 데이터만 8GB가 넘는 이들은 경쟁력을 잃었다. 구글맵 T맵 김기사처럼 길찾기 본연의 기능을 강조한 단순한 내비가 대세를 이뤘다.

현대엠엔소프트 맵피 기반이니 기존 스마트폰 내비보다 상세한 지도 정보를 제공한다. 실시간 교통정보는 티펙(TPEG) 기반이다. 클라우드 서버 내에서 데이터는 모두 처리되고 스마트폰은 정보 모니터 역할만 한다.

지도를 단말기가 아닌 다른 곳에 저장해두니 8GB든 32GB든 사용자 입장에서는 차이가 없다. 스마트폰에서는 내비를 사용할 때만 관련 데이터를 받아쓰고 사용이 끝나면 삭제한다. 동영상 파일을 다운로드 해서 볼 때와 스트리밍 해서 볼 때를 연상하면 된다. 데이터 접속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를 대비해 반경 4km의 정보를 미리 받아둔다. 동영상 스트리밍이 자연스러운 연결을 위해 미리 데이터를 받아두는 것과 같은 방식이다.



LG유플러스는 공개 행사에서는 이례적으로 SK텔레콤 T맵과 비교 시연까지 하는 등 상당한 자신감을 표명했다. SK텔레콤 LTE 네트워크 LTE 단말기를 이용했다.

문제는 실제와 시연은 상황이 다르다는 점. 클라우드와 고품질 콘텐츠의 장점은 양날의 검이다. ‘클라우드와 고품질=데이터 소모량 증가’가 불가피하다. 데이터가 단말기에 없으니 데이터 통신을 통해 다 받아와야 한다. 요금이다. 고픔질이다. 저품질 데이터 용량보다 더 필요하다. 요금이다.

더구나 내비는 대부분 운전자가 잘 모르는 길을 운행할 때 이용한다. 조금이라도 안내가 끊기면 사고 위험까지 걱정해야 한다. 데이터가 단말기에 없으니 데이터 통신이 원할치 않을 경우 빠른 길은커녕 주변도로도 전혀 볼 수 없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난감 그 자체다.

여기에 LG유플러스의 성패가 달렸다. ▲데이터 용량을 줄여서 보내주는 기술 ▲데이터 네트워크의 안정성 ▲데이터 네트워크의 커버리지 등이다.

LG유플러스는 서울 부산 편도 4~5시간 운행 결과 40MB의 데이터를 소모했다고 설명했다. 내비 데이터 특성상 시간보다는 거리가 중요하다. 서울 부산은 400km 정도. 일반의 경우 1달 200~400MB 데이터를 쓸 것으로 예상된다. 무시하기에는 많은 양이다. 네트워크 안정성이나 커버리지의 경우 LTE 전국망 구축 2년이 채 안되는 상황이라는 점이 변수다. 명절 같은 경우에는 3가지 문제가 복합적으로 모두 작용한다. 클라우드 서버 문제까지 발생할 수 있다. 사용자가 몰리면 되는 것도 안되는 것이 이동통신 서비스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서비스플랫폼사업부 콘텐츠사업담당은 “산골이던 터널이던 자신있다”라며 “절대적 네트워크 커버리지에 대한 자신감이 없다면 이 서비스를 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절대 아무런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의 도전은 어떤 결과를 낼 것인가. 계획대로만 된다면 경쟁사에 비해 우월한 네트워크라는 공격의 도구도 될 수 있다.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면 경쟁사에 오히려 공격의 빌미가 될 수 있고 어렵게 쌓은 브랜드 가치도 잃을 수 있다.


이전글 : SKT, WiBro 조선소에 WCDMA를 심다 (10.08.31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