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삼성·LG 3D TV, 미스터리 쇼퍼 체험기

10.04.05 09:50
지난 주말 시내 주요 백화점 TV매장을 들러봤습니다. 일종의 ‘미스터리 쇼퍼(Mystery Shopper)’였습니다. 미스터리 쇼퍼는 일반 고객으로 위장해 매장을 방문, 고객 서비스 등을 평가합니다. 주말 왜 이런 행동을 했냐고요? 바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3D TV에 대한 판매전략과 반응을 살펴보기 위해서였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최근 3D TV 출시를 발표하고 관련 제품 홍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자신들의 제품이 더 좋다며 상대방을 깍아내리기도 불사하고 있습니다. TV 시장 1위를 수성하기 위한 삼성전자와 이 간극을 좁혀보려는 LG전자의 신경전은 때로는 일본 기업과의 경쟁보다도 치열할 때가 많습니다.관련기사: TV 시장 승부처, 북미 3D 전쟁 시작됐다관련기사: 삼성-LG, 3D TV서 기술 논쟁 재점화그래서 실제 매장에서는 이들의 경쟁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백화점을 가 본 것입니다. 양판점 등이 아닌 백화점을 간 것은 서로 매장도 이웃해있고 3D TV 자체가 이직 고가 상품이라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삼성동 현대, 반포 신세계, 명동 롯데 등 발품 제대로 팔았습니다.3D TV에 대한 이해는 삼성전자 직원들이 훨씬 나았습니다. 기술적인 배경 나열도 좋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일반인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용어로 설명할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본인이 얼마나 상품을 이해하고 있는지가 관건이지요. LG전자 직원들은 반포에서 만난 직원이 인상적이었던 것 외에는 아직 부족해 보였습니다. 다른 분들은 자사 제품의 장점을 소구한다기 보다는 네거티브적인 설명을 많이 했습니다.왜 이런 차이가 있을까요. 그건 LG전자 제품이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어찌보면 3D TV를 아직 팔 생각이 없는 것 같았습니다. 일부 매장에서는 작년에 나온, 즉 현재 대부분의 업체가 주력으로 삼고 있는 3D TV 들과는 호환이 되지 않는 제품을 전면에 전시해놓은 곳도 있었습니다. 이번에 출시했다는 47인치 제품을 전시한 곳은 한 곳도 없었습니다.LG전자 제품을 구매하면 제품을 언제 받을 수 있냐고 물어보니 4월말이라고 대답들을 하더군요. 그 이유는 아직 양산을 시작하지 않았답니다. 예약판매 접수만 받습니다. 그런데 일반 예약판매와는 조금 달랐습니다. 통상 예약판매는 제품가를 할인해 초기 반응을 극대화 하는데 이용하죠. 백화점도 10% 이상 표기된 가격에서 할인해줍니다. 그러나 LG전자는 엑스박스 게임기 또는 블루레이 플레이어 제공 등 외에는 별다른 혜택을 주지 않습니다. 아 3D TV 시청용 안경 두 개를 줍니다. 30만원 상당이지요. 600만원대후반, 400만원대후반 제품을 사는데 좀 박합니다. 반면 옆집은 상당히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제공합니다.판매를 위한 제품 전시라기보다는 ‘LG전자도 3D TV가 있다’라는 전략이라는 추정이 가능해 지는 지점입니다. 또 이번에 나온 제품 2종(LX 9500 시리즈)은 글로벌 3D 표준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방송을 보는데는 문제가 없기는 하지만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 다른 기기와 연결해 3D 콘텐츠를 볼 때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3D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이때 향후 본격적인 대응을 위해 일단 ‘LG전자도 3D TV가 있다’라는 것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둔 매장 분위기 입니다.3D TV는 올해가 사실상 원년입니다. TV는 한 번 사면 10년을 쓰는 기기입니다. 기왕이면 조금 늦어졌어도 완벽하게 준비를 해서 제품을 내놓았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3D를 한국 타도의 킬러 콘텐츠로 삼은 소니는 6월과 7월에 3D TV를 순차적으로 내놓을 예정입니다. 고객을 생각한 신중함이 아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