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방통위, 보급형 디지털TV 사업 ‘속빈 강정’

10.05.31 00:55
- 선정 제품, 모니터용 패널 사용…일반 TV 보다 성능 떨어져방송통신위원회가 보급형 디지털TV 6종을 최근 발표했다. 2012년말 아날로그TV 방송 종료를 대비해서다. 하지만 이번에 선정된 디지털TV의 품질이 문제가 되고 있다. 가격도 논란이다. 제조사도 불만이다. 최소한의 수익성이 확보 되지 않아서다.전문가들은 디지털TV 보급 사업이 성과를 거두려면 사용자와 제조사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의 가전하향 사업 등 해외 사례를 좀 더 면밀하게 분석해 벤치마크할 필요성이 있다 조언했다.◆‘보급형 디지털TV’ 보다 저렴한 제품도 많아=방 통위는 지난 25일 20만원대~80만원대 보급형 디지털TV 6종을 최종 확정해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제품 공급사는 ▲대우디스플레이 ▲모티브CNC ▲삼성전자 등 3개사다. 모두 HD급 LCD(또는 LED) TV이다. 가격은 최저 24만6000원에서 최고 81만9000원이다.문제는 이번에 선정된 제품 대다수가 모니터용 TN패널을 쓴다는 점이다. TV에 쓰이는 VA패널과 가장 큰 차이점은 시야각이다. 모니터는 대부분 가까운 거리에서 앉은 자세로 바라보기 때문에 시야각이 별 문제가 되지 않지만 TV는 편한 자세로 보는 경우가 많아 시야각이 중요한 선택의 척도 중 하나다. 그래서 모니터 패널을 쓴 TV는 세컨드 TV용으로 판매되는 사례가 많다. 또 온라인 쇼핑몰 조사결과 이번에 선정된 제품과 같은 수준의 사양을 갖고 있는 다른 회사의 제품이 더 싼 것도 있었다. 대기업 TV도 낮은 가격의 제품을 찾을 수 있다.보급형 디지털TV로 선정된 한 업체 관계자는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하고는 싶지만 기업은 일정부분 이익을 추구할 수 밖에 없다. 지금 공급을 결정한 제품들도 손해를 감수한 것이다. 정부가 지원을 해줘야만 사용자들도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디지털TV 산업 지원이라는 명분마저 잃었다. LG전자는 지난 3월 1차 선정에는 포함됐으나 최종 결정에서 빠졌다. 가격변동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디지털전환 시범지역(울진 단양 강진)의 저소득층 지원용으로만 우체국을 통해 판매한다.◆소비자-업 계, 상생 모델 찾아야=대우디스플레이와 모티브CNC 등 중소기업도 좋지만은 않다. 모티브CNC 제품 ‘MOTV Q2400LEDT’와 ‘MOTV Q2000HDT’는 각각 30만원대와 26만원대였던 가격이 방통위 판매가인 29만7000원와 으로, ‘MOTV Q2000HDT’ 역시 24만6000원대로 떨어졌다. 더 낮은 가격을 제시하는 곳도 있다. 그만큼 수익성이 떨어진 셈이다. 대우디스플레이 제품의 경우 오프라인에서 판매를 대행하기로한 대우일렉서비스와 협조도 아직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방통위가 밝힌 판매점에 직접 전화를 돌려봤지만 대부분 보급형 디지털TV 판매 사실 조차 알지 못했다.제조사 관계자는 “정부가 지원을 제대로 해줘야 한다. 중국이 저소득층의 TV 보급을 늘리기 위해 실시한 가전하향정책도 보조금 등을 통해 자국 산업을 발전시키면서 소비자들도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했기 때문에 성공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한편 방통위는 향후 주기적인 시장가격 점검을 통해 보급형 디지털TV 가격을 조정할 방침이다. 방통위의 보급형 디지털TV 사업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