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창간특집②] 전자동? 드럼?…어떤 세탁기 살까

가전에 대한 생각 15.09.24 06:00
가을 결혼시즌이 다가오면서 혼수가전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들이 많다. 혼수가전은 한 번 구입하면 적어도 10년은 사용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혼수가전 구입은 결혼 예산 중 많은 금액을 소비하기 때문에 예비부부들이 결혼 준비를 할 때 가장 많은 어려움을 가지는 부분 중 하나다.

<딜라이트닷넷>은 ‘스마트한 혼수가전 구매 전략’을 주제로 냉장고, 세탁기, TV를 현명하게 구입할 수 있는 팁을 3부에 걸쳐 공유하고자 한다.

[창간특집/혼수가전 고르기②] 전자동? 드럼?…어떤 세탁기 살까

세탁기 구입시 가장 많이 고려하게 되는 것이 드럼이냐 전자동이냐를 선택하는 것이다. 보통 혼수가전으로는 드럼세탁기가 인기지만, 전체 판매량을 보면 일반세탁기의 인기가 더 높다.

일반세탁기는 세탁조가 좌우로 회전하며 발생된 물살로 세탁물을 비벼 빤다. 일명 와류식 세탁기라 불린다. 세탁력이 좋고 세탁시간이 짧으며 가격 또한 저렴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깜빡한 세탁물을 넣기도 편하다. 하지만 세탁시 물소비가 많고 회전에 의해 옷감 손상과 엉킴이 심하다. 또 용량이 커질수록 세탁기의 높이가 깊어져 안쪽의 세탁물을 꺼내기가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드럼세탁기의 인기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드럼세탁기 출시 초기에는 프론트로더라는 낯선 형태와 세탁방식 때문에 선호도가 낮았지만, 옷감 손상이 적고 소음이 낮아 신혼부부들이 많이 선택하고 있다. 특히 드럼세탁기의 경우 건조, 탈취, 살균 등 다양한 부가기능이 있어 시능적 편의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에게 좋다. 그러나 회전방식이 아니라 낙차방식을 활용해 세탁하기 때문에 세제나 세탁물을 많이 넣으면 빨래가 잘 되지 않을 수 있다. 일반세탁기 대비 가격은 비싸다.

세탁기의 종류를 선택했다면 그 다음으로 고민할 것이 용량이다. 냉장고와 마찬가지로 세탁기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구매해야 한다. 2명이 사용할거니 용량이 적어도 괜찮을 것이란 생각을 하기 쉽다. 하지만 세탁기는 적어도 10년 이상은 사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향후 늘어날 가족을 생각해 대용량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집에서 이불빨래를 할 계획이라면 적어도 18kg 이상의 용량을 갖춘 세탁기를 구매해야 한다.

다음은 나에게 필요한 편의기능이 있는지를 체크해야 한다. 쾌속세탁이나 스팀, 건조 등이 필요하다면 해당 기능이 탑재된 제품을 구입하는게 좋다. 특히 2세 계획이 있는 신혼부부의 경우 스팀이나 삶기 기능은 많은 편리를 제공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액티브워시

삼성전자 액티브워시는 개수대와 빨래판이 일체형 형태로 된 세탁조 커버 ‘빌트인 싱크’와 애벌빨래 전용 물 분사 시스템인 ‘워터젯’을 탑재했다. 애벌빨래 후 세탁물을 아래에 있는 세탁조로 바로 투입해 별도의 이동 없이 세탁 전 과정을 한번에 끝낼 수 있다.

용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