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아이폰 판매 20만대, KT 보조금 얼마나 썼을까?

10.01.04 08:00
애플 아이폰의 판매량이 20만대를 돌파했다는 소식이다. 한 달여에 불과한 시간동안 개통 기준으로 20만대 판매고를 기록한 것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단일 기종으로는 아이폰이 처음이다. 일반 휴대폰까지 포함하더라도 역대 3위권 안에 들어가는 수치다. 아이폰의 돌풍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단말기 초기 구입비용이 저렴하다는 점이다. 아이폰은 월정액 요금을 선택할 경우 그 금액에 따라 단말기 가격의 절반 이상을 보조금으로 지급한다. 보조금은 적게는 21만4000원에서 최대 81만4000원까지 받을 수 있다. KT는 아이폰 도입 조건으로 애플에게 관련 마케팅 비용 및 보조금 모두를 자사가 부담키로 약속했다. 그동안 제조사와 이동통신사가 서로 비용을 분담했던 것과는 다르다. 아이폰 도입 효과보다 KT의 실적 악화 위험이 크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던 이유다. 그렇다면 아이폰 판매 한 달 동안 KT가 집행한 관련 비용은 얼마나 될까? 일단 국내에 판매된 아이폰 중 가장 많은 숫자를 차지하는 것은 ‘아이폰 3GS 16GB’ 모델로 알려졌다. ▲3GS 32GB ▲3G 8G가 뒤를 이었다. 요금제의 경우 4만5000원 정액인 ‘아이라이트(i-light)’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업기밀을 이유로 KT는 자세한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12월 아이폰 구매자들이 ‘3GS 16GB’와 ‘아이라이트’ 요금제를 선택했다는 가정으로 KT의 득실을 계산해보자. ‘3GS 16GB’의 출고가는 81만4000원이다. ‘아이라이트’ 요금제를 선택했을 때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은 총 55만원. 이 중 월 요금 할인 개념인 ‘쇼킹할인’은 19만2000원, 단말기 할인금인 ‘단말할인’은 35만8000원이다. 사용자는 나머지 단말기 가격 26만4000원을 월 1만1000원씩 그리고 ‘아이라이트’ 요금 4만5000원을 24개월에 걸쳐 지불하면 된다. 즉 ‘3GS 16GB’ 한 대가 개통되면 일단 KT는 단말할인 금액 35만8000원을 지급해야 한다. 쇼킹할인액 19만2000원과 KT가 받을 단말기 값 26만4000원은 각각 월 8000원과 1만1000원씩 KT가 사용자에게 사용자가 KT에게 지급한다. KT는 이 두 금액을 합쳐 사실상 24개월에 걸쳐 7만2000원을 사용자에게 받게 된다. 한 달에 KT가 3000원 플러스다. 요금은 매월 4만5000원. 하지만 지난 3분기 기준 KT의 가입자당 평균 매출액(ARPU)는 3만5941원이다. 그러므로 아이폰 가입자는 KT에게 매달 추가적인 수익(4만5000원-3만5941원) 9059원을 가져다주는 셈이다. 아이폰 가입자는 모두 24개월 약정이니 총 21만7416원의 플러스 매출이 발생한다. 위의 결과를 기준으로 KT가 판매한 20만대의 아이폰에 사용한 보조금은 일단 716억원이다. 200,000(대/판매대수) * 358,000(원/단말할인) = 71,600,000,000(원) 매달 나눠 지급하는 쇼킹할인 8000원도 첫 달에 포함시켜야 한다. 총 16억원이다. 쇼킹할인액은 첫 달의 경우 가입일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다. 매월 1일에 가입하는 사람이 최대의 혜택을 본다. 200,000(대/판매대수) * 8000(원/쇼킹할인) = 1,600,000,000(원) 즉 KT는 아이폰 판매 한 달만에 732억원의 보조금을 아이폰에만 썼다. 20만대 모두 ‘3GS 16GB’와 ‘아이라이트’ 요금제를 선택했다는 가정이지만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광고비와 판촉비 등도 KT가 모두 부담하기 때문에 12월 한 달 간 아이폰 마케팅비로 1000억원 정도를 사용한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 3분기 KT의 이동통신분야 마케팅비 추정치는 3997억원. 즉 아이폰 외의 마케팅 비용을 최소화 했다고 가정해도 4분기 마케팅 비용 총액은 4500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KT가 지난 한 달간 아이폰을 팔아 벌어들인 돈은 얼마일까. 단말기만 놓고 보면 쇼킹할인 금액 월 8000원과 사용자 할부금 1만1000원은 서로 상쇄돼 월 3000원의 매출을 KT에게 제공한다. 총 6억원이다. 200,000(대/판매대수) * {11,000(원/단말할부금) - 8000(원/쇼킹할인)} = 600,000,000(원) 그리고 월 4만5000원의 매출이 발생한다. 정액제 요금이기 때문에 용량을 다 소진하지 못해도 변동이 없다. 무료통화료를 초과하는 부분은 별도로 더 요금을 내야 한다. 총 90억원이다. 200,000(대/판매대수) * 45,000(원/아이라이트) = 9,000,000,000(원) 즉 KT는 12월 아이폰 판매로 9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정액 요금 이상을 쓰는 사람들이 일정정도 있다고 고려하면 약 100억원의 매출을 올린 셈이다. 1000억원의 보조금과 100억원의 매출액. 배꼽이 너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