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삼성전자 새 미러리스 카메라 NX100 써보니

10.09.15 07:00
삼성전자가 새 미러리스 카메라 ‘NX100’을 내놨습니다. 삼성전자는 홍콩에서 글로벌 기자단에게 이 제품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저도 이 자리에 참가해 ‘NX100’을 만져 볼 기회를 가졌습니다.미 러리스(mirrorless) 카메라는 DSLR 카메라의 내부의 거울을 없애 크기를 줄인 제품을 일컫습니다. DSLR 카메라처럼 렌즈를 교환하며 사용자가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콤팩트 디카처럼 크기가 작아 휴대하기 쉬운 제품이지요. 한동안은 하이브리드 카메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를 비롯 소니, 파나소닉, 올림푸스 등이 각축을 벌이고 있는 시장입니다. 이들은 캐논과 니콘이 양강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DSLR 카메라에 정면도전하는 것보다 미러리스 카메라라는 새 시장을 만들어 DSLR과 콤팩트 카메라 사용자를 끌어들이기를 원하고 있습니다.‘NX100’의 가장 큰 변화는 일단 외관입니다. DSLR 카메라를 연상시켰던 ‘NX10’의 디자인을 버리고 미러리스의 강점을 살린 콤팩트로 돌아왔습니다. 곡선을 주로 이용해 기존 박스 형태 디자인을 탈피했습니다. 표면은 무광 처리해 손에 잡는 감촉을 부드러운 느낌으로 만들었습니다. 경쟁사 제품에 비해 렌즈도 본체도 가볍습니다. 삼성전자가 밝힌 제원은 가로 12cm, 두께 3.4cm, 무게 282g입니다.‘손가락 끝에서의 완벽한 사진’이라는 컨셉으로 이번에 처음 공개된 세계 최초 기능 조절 렌즈인 아이펑션(i-Function) 렌즈는 매우 놀랍습니다. 기 존 렌즈는 단지 탈부착만 가능한 수동적 사용이었지만 아이펑션 렌즈는 렌즈 자체를 활용해 각종 카메라 기능을 제어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의 ISO(감도)·EV(노출)·WB(화이트밸런스)·셔터스피드·조리개값 등 각종 설정 값을 포커스 링으로 조작할 수 있습니다. 정해진 자동 모드를 전환하는 기능도 가능합니다.통상 렌즈를 잡는 왼손은 정말 ‘거들 뿐’이었지만 ‘아이펑션’ 기능을 이용하면 더 이상 왼손이 놀고 있지 않아도 됩니다. 기능을 제어하는 왼손과 셔터를 누르는 오른손의 궁합은 상당히 뛰어납니다. 꼭 한 번 체험해 보길 권해드립니다.AMOLED 를 사용한 디스플레이는 야외 사용이 많은 카메라의 특성상 꼭 필요했던 점이라고 생각됩니다. 이제 사진을 찍거나 확인할 때 손으로 그늘을 만들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자동초점과 색을 해석하는 삼성전자의 알고리즘도 많이 향상됐습니다. 실내에서였지만 큰 문제없이 체험존에서 사진을 찍어볼 수 있었습니다.다만 아직 ISO를 6400까지밖에 지원하지 않는 점은 아쉽습니다. 이번에 새로 2종의 렌즈가 나왔지만 조리개 값과 초점 거리 등을 다양화 하기 위해 더 많은 렌즈가 출시돼야 할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는 내년까지 10종의 렌즈를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해 이같은 애로사항은 내년말이면 해결될 듯 싶습니다.간담회 장소에 짧은 시간 이용해 봤기 때문에 실제 다양한 환경에서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는 확인해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물건’을 내놓았다는 생각은 확실히 들었습니다. 미러리스 카메라 진영의 발전속도가 놀라울 따름입니다. 삼성전자는 ‘NX100’의 국내 판매를 10월초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사용자의 선택이 궁금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