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RAW파일]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설명자료 전문

취재뒷이야기 14.07.08 09:09
삼성전자가 잠정 실적에 관한 설명 자료를 배포했다. 잠정 실적 발표날 이런 설명 자료를 배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아 실적 발표일까지 시장과 투자자들의 불확실성 우려 완화 및 이해 제고 목적으로 설명 자료를 배포한다”라고 밝혔다. 실적이 크게 떨어진 게 부담이 됐던 모양이다. 전문 아래 '삼성전자 IM부문 3분기 실적 호조' 자료는 무선사업부에서 작성한 것 처럼 보인다. 나 괜찮다라고 말하는 듯 하다. 아래는 전문이다.

-전문-

삼성전자가 8일 시장의 기대치를 대폭 하회하는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7.2조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상당히 하회하는 상황하에서 실적 발표일까지의 시장과 투자자들의 불확실성 우려를 완화하고 이해도를 제고하기 위해 공시를 통해 상황을 설명했다.

설명 자료에 따르면 2분기 실적 약화의 원인을 △ 2분기중 지속된 원화강세 △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 감소 △ 재고 감축을 위한 마케팅 비용 증가 △ 무선 제품에 직접적 영향을 받는 시스템LSI와 디스플레이 사업 약세 등의 영향이라고 밝혔다.

환율의 경우, 달러와 유로화 뿐만 아니라 대부분 신흥국의 통화에 대해 원화 강세가 지속되어 전사 실적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무선 사업의 경우, 스마트폰은 시장 성장률 둔화 속에서 특히 중국과 유럽 시장내에서 업체간 경쟁 심화로 인해 중저가 스마트폰의 유통 채널 내 재고가 증가하며 2분기 Sell-in 물량이 하락했는데, 3분기 성수기 및 신모델 출시를 대비하여 유통재고를 축소하기 위해 마케팅 비용을 다소 공격적으로 집행했다.

지역적으로는 글로벌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의 경우 비수기인데다 하반기 4G LTE 확산을 앞두고 3G 수요가 약화된 가운데 로컬업체의 공격적 가격 경쟁이 심화되면서 유통 채널 내 재고가 증가하였으며, 유럽의 경우 타 지역 대비 현저히 높은 40% 수준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해 오던 중, 2분기 수요 약세가 지속됨에 따라 유통 채널 재고 부담이 상대적으로 가중되어 2분기 Sell-in 하락으로 이어졌다.

태블릿의 경우, 2~3년 교체 주기가 정착화된 스마트폰과 달리 사업자 보조금 효과가 미미해 교체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5"~6"대 대화면 스마트폰 판매 확대가 7"~8"대 태블릿 수요를 잠식하는 등 전반적인 시장 수요 부진으로 인해 판매 감소가 예상 대비 확대되었다. 따라서, 스마트폰과 태블릿 신제품 글로벌 출시에 따른 다양한 마케팅 활동 외 유통 채널 내 재고 감축을 위한 Sell-out 프로모션을 2분기에 강력하게 집행함으로써 전분기 대비 마케팅 비용이 다소 크게 증가하여, 실적 하락에 큰 영향을 미쳤다.

또한, 무선 제품 수요 약세에 따라 시스템LSI와 디스플레이 사업도 직접접인 영향을 받아 판매가 감소됨으로써, 수익성도 예상 대비 약화됐다.

삼성전자의 3분기 사업 환경을 조심스럽게 전망해 보면, 전사적 영향을 끼쳤던 원화 환율의 추가적인 절상은 2분기 대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무선 사업의 경우 2분기와 같이 재고 감축을 위한 추가적인 마케팅 비용발생은 상당히 미미할 것이고, 하반기 신제품 출시에 따른 판매 증가 등으로 실적 증가가 기대되며, 또한, 무선 제품의 물량 성장에 따라 디스플레이 패널 판매도 증대되어 실적 증가에 기여할 전망이다.

메모리 사업의 경우, 상반기 수급 안정에 따른 시황 호조세가 지속된 가운데 3분기 성수기 효과가 맞물리면서 실적 호조세가 강화되고 전사 실적 기여도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홈, IoT(Internet of Things)관련 제품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고 B2B 등의 사업분야에서 성장을 가속화해, 지속성장을 위한 미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Sell-in 물량은 제조사가 유통 채널에 판매한 물량, Sell-out 물량은 유통 채널이 소비자에게 판매한 물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