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하나N뱅크 서비스 개시까지 그 뒷이야기....

09.12.14 12:05
아이폰 열풍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국내 업체들의 아이폰 관련 비즈니스도 본격화되고 있는데요. 최근 하나은행이 최초로 아이폰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개발해 서비스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하나은행의 아이폰 모바일 뱅킹 서비스의 주역이었던 하나은행 한준성 신사업본부장이 개발 뒷얘기를 블로그에 포스팅 해 올렸군요. 내용이 재미있어서 본인의 동의를 얻어 전문을 게재합니다. ^^ 전문은 이곳을 통해 보실수 있습니다. 하나N뱅크 서비스 개시까지 그 뒷이야기.... (1편)    12월9일 오전 최종 보고가 올라온다.  "엡스토어에 등록 완료되었습니다" 바로 이시간 부터 준비가 완료되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이다. 10일 00시부터 서비스 개시하도록 하자.  그런데 대단하다. 올라간지 10분도 안되어 인터넷에 하나은행 뱅킹서비스가 올라왔다는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 소문은 삽시간에 입에서 입으로 인터넷에 떠돌기 시작했다.  아차~~ 이런 아직 행장님께 보고도 못 드렸는데, 부랴부랴 자료를 들고 행장님께 보고드리러 올라갔다. 홍보팀에 연락하여 보도자료 준비하고, 서비스 오픈에 따른 사항을 하나하나 챙기기 시작했다. 전산팀 확인완료. 홍보팀 준비 완료. 영업점 교육 및 각종 리플렛 등 준비 확인, 콜센타 상담원 교육 확인, 리테일 담당 본부와 합의 완료 등등 은행은 서비스가 오픈되기까지 할일이 으외로 상당히 많다.   "자~~여러분 들 GO 합시다"  행장님께 보고 도중 급한 문자가 나에게 도착했다. 모 은행이 아이폰 뱅킹 서비스를 오픈 한다고 기사가 게재 되었다고,  헉 이게 무슨 이야기,, 에이 그럴리가?  급히 확인해 보니 사실이다. 단지 10일인 내일 부터가 아니고 28일쯤이라고 한다. 순간적으로 아차싶었다. 그 은행은 그럴리가 없겠지만,  뭔가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다. 우리의 시나리오는 모든것이 하나은행이 처음 하는 것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당황스러웠다.  은행끼리 서로 원조 논란이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나는 그런 상황에 말려들고 싶지가 않았다. 홍보팀은 언론과의 접촉 금지 등등 비상 시나리오를 가동하고,,,, 마케팅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새로 시작되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기자분들의 전화가 빗발친다.  "제가 해 드릴수 있는 말은 없습니다. 준비되는 대로 오픈할 예정입니다" 우리직원들에게도 같은 이야기를 전했다 외부에서 문의가 들어오면 "준비되는 대로 오픈한다" 이것이 우리의 공식입장이다.라고.......... 만에 하나 외부에 우리의 기사들이 마구 쏟아져 나올경우, 우리가 원하지 않는 상황에 휘말릴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은행 과당경쟁" "상품베끼기 심각" "고객을 외면한 은행의 행태" 등등 그동안 많은 오해를 받은 경험에서 나온 결정이었다 그렇게 그렇게 시간은 흘러가고 있었다. 저녁시간이 다 될 무렵,, 직원들과의 미팅이 이루어 졌다. "용성,승철,성진,윤서 등" 우리가 약속한 시간이 24:00 이니 이시간에 테스트 하도록,  마케팅 팀과의 논의에서는  내일 공식적으로 언론에 노출되지 않으니 트위터에서 알려보도록 하자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우리의 오픈전일 사전 준비와 상황은 이런식으로 전개되다........................................... 우리가 하는 일은 시장의 트렌드를 보고 신사업을 발굴하는 일이다. 채널의 확보도 미션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최근 트렌드인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8월의 어느날이 었을까? 우리직원중에 몇명이 나에게 아이팟을 권했다.  나의 첫번째 대답은 이랬다. 지금 생각하면 웃음만,,  그 당시에는그랬다  "슬데 없는 소리 하지 말고 일이나 하세요" 몇일있다가 또 아이팟을 권한다. 신문에 심심치 않게 아이폰에 대한 이야기가 흘러 나올때이다. "됐어요"  근데 그 다음날 또 권하는 것이 아닌가,,,, "흠 넘 개기는군" 그렇게 하지 말라고 했는데. 사오세요 내가 졌다..후후후 나한테 아이팟과 에그라는 조그마한 무선통신 모뎀을 안겨준다.  그 참에 자기들 것도 같이 구입했다.  하나씩 하나씩 써 보았다. "오~~호.. 이거 감이 팍팍 오는데" 신선하다. 오픈되어있다. 등등 그당시 내가 느꼈던 감정은 그러했다.  잠깐 6~7년 전으로 돌아간다. 그 당시 통신회사 주도로 모네타 서비스라는 것이 시작되었는데 그당시 나는 상당히 신선한 느낌을 받았었다. 이 모델은 고객의 상항을 많이 바꾸어 놓겠구나라는 예상과 함께..  그러나 결국은 꽃을 피워 보지도 못한체 엄청난 비용만 쓰고 시장에서 사라져 버렸다. 그 이유는 간단했다. 서비스가 기업의 것이고 기업이 원하면 고객의 상황도 변화시킬수 있다는 자신감 때문이었다.  그 자신감이 기업이 고객의 니즈를 져버린 이유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아이폰은 바로 그러한 가장 기본적이고 충실한 요즘 TV 선전에서 많이 나오는 멘트대로 "내 맘대로" 즉 고객과 참여자들의 원하는 상황을 전개 시킬 수 있고 참여하는 사람이 많다면 성공은 부산물이다 라는 원칙에 충실하다는 느낌을 받은 것이다. 8월쯤에 시작한 트위터에서 고객들의 생각을 알아보기로 했다.  그당시 나는 팔로워가 약 100명 정도 되었다. 이분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아이폰에서 뱅킹서비스하면 어떨까요" 나의 팔로워가 100명인데 답변이 무려 80개 이상이 왔다.  "바로 만들어 주세요", "하나은행 화이팅","만드시면 계좌 옮깁니다" 등등 이 분들 중에는 기술적인 조언까지도 아끼지 않는분들이 많이 계셨다. 그리고 바로 담당 직원들과의 미팅을 시작했다. 30분도 안되어 미팅이 끝나고 서비스를 만들기로 결정하였다. 하나은행 스마트폰 뱅킹서비스 1차 "하나N 뱅크"가 태동하는 순간이다. 이때는 아이폰이 언제 나오는지 등등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었다, 우리는 고객의 트렌드에 맞추어 미래에 투자 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그렇게만 해도 된다 어떤 분들이 저에게 가끔 이런질문을 한다. 어떻게 이렇게 빨리 나올 수 있었는가?  시장이라는 큰 파도에 맞서지 말고 그냥 몸을 던져 파도를 타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12월10일이다. 외부에 알리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는 트위터에서 먼저 알리기 시작했다.  고객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그동안 무엇엔가 억누르고 있는 것이 터진것처럼 글들이 쏟아진다. 급히 @hananbank라는 계정을 만들고 트윗을 하는 직원들을 참여시켜 고객들을 응대하기 시작했다. 해킹폰을 사용하지 못하게 한 이유는, 개발중에 외국의 금융기관의 계좌가 아이폰을 통해 불법적으로 사용된 사실이 언론에 게재되었다.  해킹폰 때문이란다. 우리도 해킹폰에 대한 고민이 많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불만이 가장 많으리라 예상도 했지만.  고객들의안전을 위해서는 불가피한 조치였다. 현재 이 부분에대한 또 다른 형태의 대응 방안이 강구중이다.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트위터에서 두가지를 진행했다. 궁금한 문제에 대한 대답은 @hananbana에서 전담하도록 하고 @hananplaza는 그동안의 Relationship을 기초로  정보를 전달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오전에는 그렇게 하고 오후 부터는 트위터에서 이벤트를 진행하도록 한다.  이벤트는 상당기간 계속하자 등등  그 결과는 놀라웠다. 하나은행이 가지고 있는 역량는 대부분 활용하지 않고 물론 이유는 있었지만. 단지 트위터에서만 소통 했을 뿐인데 첫날 3,600며명의 가입과 6,000건의 앱 다운로드가 있었다.    다시 한번 말한다 단지 트위터만,,,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는 그런 내용이다.   위에 보이는 화면대로 현재 오픈된 서비스는 1단계이다. 추후로 2단계 3단계 추가 오픈이 남아있다. 아마도 좋은 반응이 있으리라 예상이 된다. 단지 뱅킹의 거래(이체,조회) 만이 아닌, 진정한 결제 서비스와 이와 연계된 부가서비스(쿠폰등)을 보시게 될 것이다. 윈 모바일도 조만간 선보일 것이다. 통신회사들과의 Co-Work을 예상했지만, 이것은 빗나갔다. 아직은 맘이 우리같지 않음을 느낀다.  많은 분들의 격려가 있었고. 이런 격려는 앞으로의 우리의 에너지가 되어 시장에 돌아갈 것으로 확신한다. 다음에는 개발과정중의 보안 문제 및 내용에 대한 에피소드와 대외적인 문제에 대해서 올리도록 하겠다. 2009.12.13일 늦은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