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흔들리는 디파이에서 ‘ICO 붐’이 느껴진다?

딜라이트리뷰 20.09.15 17:09

 

[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

 

요즘 암호화폐?블록체인 업계는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를 빼고 논할 수 없습니다. 디파이 서비스에 예치되는 금액이 늘고, 디파이 관련 암호화폐들의 가격이 오르는 것을 넘어 전체 업계가 디파이의 영향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물론 블록체인 벤처캐피탈(VC)이나 유명 블록체인 플랫폼들도 디파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디파이 열풍은 지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이어진 ‘ICO(암호화폐공개) 을 연상케 합니다. 확실하지 않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큰 돈을 붓는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ICO 붐 때 투자자들은 사업 초기의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발표한 백서만 보고 투자를 결정했습니다. 백서는 지켜질지 확실하지 않은 사업 계획서에 불과했지만, 해당 프로젝트의 암호화폐 가격이 크게 오를 것이란 기대감으로 돈을 붓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후 투자자들은 프로젝트의 암호화폐를 배분받았지만, 가격은 수십 토막 나는 경우가 허다했죠.

 

디파이는 블록체인 상 스마트컨트랙트로 구동되는 금융 서비스이기 때문에 실제 블록체인 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프로덕트가 있습니다. 계획뿐인 ICO 프로젝트보다는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 커진 셈입니다.

 

문제는 블록체인 상 지표를 제외한 다른 부분은 다 확실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누가 만들었는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스마트컨트랙트에 결함은 없는지 확실하지 않은 프로젝트가 너무나 많습니다. 그럼에도 투자자들은 이자를 받겠다며 디파이 서비스에 자금을 예치하고 있죠.

 

확실하지 않은 프로젝트임에도 돈을 모으는 사례가 늘다보니, 디파이 시장이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만큼 사기 사례도,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도 늘었습니다.

 

최근 등장한 Yfdexf파이낸스라는 디파이 프로젝트는 출시 하루만에 2000만달러(한화 약 237억원)의 예치금을 모은 뒤 사라졌습니다. 전형적인 사기(스캠) 사례입니다. 사고 사례로 유명한 디파이 프로젝트 얌 파이낸스(Yam Finance)도 있습니다. 얌 파이낸스는 출시 하루만에 5000억이 넘는 예치금을 모았지만 스마트컨트랙트 결함으로 인해 곧 프로젝트 실패를 선언했습니다.

 

이렇게 시장이 흔들리고 있지만, 투자자 피해는 회복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ICO 붐 때가 떠오르는 또 하나의 이유입니다.

 

ICO 붐 당시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이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한 이유는 백서에 면책조항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기 때문입니다. 백서마다 투자는 투자자의 책임이며 프로젝트는 책임을지지 않는다는 면책조항이 있었습니다.

 

디파이 서비스들 역시 손해배상을 청구하기 힘듭니다. 블록체인 상에서만 확인될 뿐, 서비스를 만든 주체를 알 수 없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인데요. 최근 급부상한 디파이 서비스 스시스왑(Sushiswap)만 해도 창업자라는 셰프 노미의 정체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자금을 넣기 전 안정된 서비스인지 확인한 뒤, 감당할 수 있는 리스크 안에서 투자해야만 합니다. 비슷한 디파이 서비스라 하더라도 운영 주체가 확인되는 서비스에, 그리고 스마트컨트랙트 보안감사를 완료한 서비스에 투자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ICO 붐 때 겪은 피해가 반복돼선 안될 것입니다.

[박현영 기자 블로그= 블록체인을 부탁해]

이전글 : 무너진 올림픽 속 일본 5G 상용화 (20.03.30 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