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ATM 가격하락, 시중은행- 2금융권 물량 확대검토

10.09.14 09:31
올해 금융자동화기기(ATM) 시장은 가격하락의 태풍이 몰아치면서 대당 1300만원까지 기기 가격이 폭락하는 등 업계가 초토화된바 있습니다. 일부 업체들은 국내시장에서 더 이상 영업을 해야 하냐는 자조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기도 하지요.  하지만 가격하락으로 울상인 업계에 비해서 수요처인 금융권은 가격하락을 기회로 ATM 보급대수를 더욱 늘릴 기세입니다. 올해 은행권을 포함해 처음으로 ATM 도입에 나섰던 최근 우정사업본부가 하반기 추가 ATM 기기 도입을 진행키로 했습니다. 규모는 상반기에 비해서는 다소 적지만 당초 계획에 없던 도입이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번 도입이 예상치 못한 가격하락으로 인해 예산이 남으면서 남은 예산을 소진키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우정사업본부의 올해 ATM 기기 도입 예산은 78억원 수준이었는데 상반기 370여대를 도입하면서 약 60억원 내외의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예산에 여유가 다소 남아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우정사업본부가 ATM을 도입할 당시와 이후 기업은행이 ATM 기기 도입을 진행했을때와 기기 당 낙찰가격이 200-300만원 정도 낮아진 상태여서 예산 당 기기 도입대수는 오히려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관측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같은 가격하락을 미리 도입에 반영한 곳도 있습니다. 신한은행은 올해 당초 예상했던 600대~700대보다 크게 증가한 1200여대 규모로 올해 ATM을 도입한바 있는데요.이 역시 떨어진 ATM 대당 가격을 반영했기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업계는 풀이하고 있습니다. 한편 ATM 대당 가격 하락으로 그동안 ATM기기 도입을 망설여왔던 2금융권의 ATM 도입도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그동안 일부 객장에 상징적으로 ATM을 도입하던 증권사들이 저변 확대를 꾀하고 있습니다. 최근 SK증권은 SK네트웍스와 공동으로 SK주유소에 일부 기능이 제한된 ATM을 설치하는 SKN플라자 사업을 본격화했습니다. 그동안 시중은행을 제외한 2금융권, 저축은행 등은 대당 2000만원을 호가하는 ATM 도입에 부정적이었는데요.이제 거의 반토막이 난 ATM 기기 가격 덕에 ATM 도입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의견입니다. 실제로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ATM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그동안 제휴를 맺어 진행하던 ATM 운영방식을 다시 한번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업계의 인식이 변화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ATM 기기의 가격하락으로 2금융권의 ATM 도입이 급물살을 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