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한국의 개방형OS①] 개방형OS 미는 정부, 이유는?

통신방송 19.09.27 07:09

윈도 중심의 정부 PC 환경에 변화가 생겨날까.

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 행정기관이 사용하는 PC에 개방형 OS(운영체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확산할 계획을 밝혔다. 리눅스와 같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를 통해 특정 OS, 즉 윈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겠다는 목표다.
 

특히 오는 2020년 1월부터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7에 대한 무상 기술지원이 종료된다. 이후 보안취약점 발견 시 즉각적인 조치가 불가능하다. 이미 전체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이 긴급 PC 교체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고 있는 실정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 설치된 윈도7 PC는 245만대에 달한다. 윈도7 기반 PC 교체 비용은 약 7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이 비용 모두 리눅스 계열 OS 교체에 사용되는 것은 아니다. 일부는 윈도10 기반으로 업그레이드됐거나 할 계획이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 2014년 윈도XP 기술지원 종료 당시에도 대응에 골치를 앓았던 바 있다.
 

행안부 측은 “그동안 개방형 OS 도입의 필요성은 인식해 왔으나, 다수 웹사이트와 각종 SW가 윈도 환경에서만 동작하고 개방형 OS와의 호환성이 확보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그러나 최근 플러그인 제거 등 웹 호환성 확보 작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개방형 OS 자체의 성능도 개선되고 있어 도입 요건이 조성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리눅스 OS를 행정기관에 단계적으로 도입?확산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했다. 우선 적용이 보다 용이한 인터넷망 PC부터 리눅스 OS 도입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행정기관은 인터넷망과 업무망을 분리하는 망분리 정책에 때문에 2대의 PC를 운영 중이다.
 

올해에는 각종 보안SW, 주요 웹사이트, 주변기기 등에 대해 리눅스 OS와의 호환성 검증 및 개선 작업을 추진한다. 내년에는 행안부 시범 운영을 통해 안정성을 최종 검증하고 20201년부터는 전 행정기관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업무망 PC로 리눅스 OS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워드프로그램 등 각종 상용SW들을 PC에 설치할 필요 없이 인터넷으로 접속해 이용할 수 있는 웹 오피스 기반으로 전환하고, 전자결재?회계 등 내부업무용 전자정부시스템의 호환성도 확보키로 했다.
 

또한 공공분야가 리눅스 OS 도입을 선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개방형 OS 중심의 SW 생태계 조성을 지원한다. 무엇보다 공공기관이 보다 쉽게 리눅스 OS를 도입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다. 우수사례 발굴, 개방형 OS 설명회 등을 통해 사용자 인식과 문화의 전환을 도모한다. 이밖에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SW기업들의 리눅스 OS 호환성 확보를 촉진한다.
 

행안부 측은 “개방형 OS의 도입을 통해 예산절감은 물론, 특정 기업에의 종속성 해소가 가능하다”며 “개방형 OS가 조기에 확산되고 새로운 SW 생태계 조성과 관련인력 양성을 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SW 기업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국방부 사이버지식방 등에 하모니카와 같은 리눅스 OS가 도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