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삼성, 이재용 경영권 승계 포석 인사

한줄생각 12.12.05 15:37
올해 삼성그룹 사장단 인사는 이재용 사장의 부회장 승진, 삼성전자 완제품(DMC) 부문장 공석 유지, 홍보 라인 강화로 요약할 수 있다. 재계에서는 삼성이 최근 1년 사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포석 인사를 지속 단행하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올해 사장단 인사도 그러한 관점에서 진행됐다는 분석이 많다.

우선 이재용 부회장 승진은 현 시점에선 다소 ‘파격’이라는 견해도 일부 있다.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경제민주화 요구가 거센데다 재벌에 관한 비판적인 시각도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건희 회장 자녀들의 승진은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은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으로 삼성전자는 물론 계열사 사업을 상당 부분을 챙기고 있던 터라 타이틀은 크게 중요치 않다는 해석도 나왔었다.

이번 승진 인사를 보면 경영권 승계 작업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어떤 배경이 있었을 것이라는 추정을 가능케 한다. 부회장을 건너뛰고 회장이 될 수는 없다. 이건희 회장 사례를 보면, 이재용 사장의 부회장 승진은 빠른 것도 아니다. 이 회장은 36세에 삼성물산 부회장, 37세에 삼성그룹 부회장에 올라 45세에 삼성그룹 회장으로 취임했었다. 이재용 사장의 올해 나이 45세다. 물론 70년대 삼성과 지금의 삼성은 규모 면에서 큰 차이가 있긴 하다.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 승진 이유에 대해 경쟁사(애플 등)와의 경쟁과 협력관계를 조정하고 COO로 삼성전자의 경영 전반을 지원, 창립 이래 최대 경영성과를 올리는 데 크게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COO의 역할 자체가 숫자로 드러나는 것이 아니어서 그의 정확한 경영 공과(功過)를 측정하기 쉽지 않다는 견해도 있긴 하다. 이런 견해가 있다고 해서 그가 위험 부담을 가지고 특정 사업을 맡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는 것이 지배적인 분석이다.

삼성전자 완제품(DMC) 부문장을 공석으로 유지하는 점도 눈여겨 볼 사안이다. 현재 삼성전자의 대표이사는 권오현 부품(DS)총괄 부회장이 맡고 있는데 사실상 DMC 부문에는 관여하지 않고 있다. DMC 부문에는 소비자가전(CE)을 담당하는 윤부근 사장,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