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삼성전자 디지털이미징사업부장을 촬영한 카메라는? 삼성이 아닌 ‘니콘’

니콘 14.09.19 10: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삼성전자 카메라 사업 현황을 살짝 들여다봤다. 우선 시장점유율을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다. 시장조사업체 GfK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2년(2012년 5월~2013년 4월) 대비 2013년(2013년 5월~2014년 4월) 국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점유율이 불과 0.1% 늘어난 30.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동안 매출액 기준 시장점유율은 32.5%에서 30.1%로 낮아졌다.

최근 출시한 ‘NX미니’는 이미 ‘1+1’ 상품으로 구성된 상태다. 카메라 신제품 효과를 누리는 6개월이 지나기도 전에 이벤트로 묶이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더구나 강세를 보인 콤팩트 카메라에서도 소니에 밀리는 등 체면을 구겼다. 물론 세월호 사건과 같은 악재, 콤팩트 카메라 시장의 지속적인 축소 등도 고려해야겠지만 국내에서 1위도 못하고 있는데 해외라고 상황이 더 좋을 수 없다는 점에서 우려가 크다.

불안요소는 아직 더 있다. 2012년부터 주장하던 스마트카메라 전략이 대표적이다. 카메라에 와이파이는 물론 3세대(3G), 롱텀에볼루션(LTE)과 같은 통신 기능을 더하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통해 차별화로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것이 핵심 골자다. 삼성전자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 끼치는 영향력과 핵심부품 수직계열화, 막강한 마케팅 능력으로 카메라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의도였지만 2년이 지난 지금까지 만족할만한 성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2009년 삼성전자가 내건 목표를 살피면 2012년 디지털이미징사업부 매출 5조원, 전체 카메라 시장점유율 20% 달성이었다. 이후 디지털이미징사업부장 한명섭 부사장은 2015년 전 세계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점유율 20% 이상과 함께 1위를 자신했다. 1년이 갓 남은 상황에서 삼성전자의 목표 달성은 아직 요원해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제품 자체의 경쟁력은 어떨까. 독일 쾰른에서 열리고 있는 ‘포토키나2014’에서 야심작으로 내놓은 ‘NX1’은 새로운 CMOS 이미지센서(CIS)를 적용했고 이제까지 출시한 삼성전자 미러리스 카메라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성능을 가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제까지 삼성전자가 취해온 스마트카메라 전략과는 다소 다른 모습이다. OS도 안드로이드가 아니고(타이젠으로 추정), LTE가 내장되지도 않았다. 오히려 사양으로 보면 울트라HD(UHD) 동영상 촬영과 함께 자동초점(AF) 기능 강화 등 카메라 자체 성능에 중점을 두는 모양새다. 이는 캐논이나 니콘, 소니와 같은 다른 경쟁사와 크게 다르지 않은 행보다.

결국 성능으로 서로 비교할 수밖에 없는데 NX1에 대한 국내외 반응은 아직 미지근하다. 삼성전자 플래그십 미러리스 카메라라는 점에서 관심은 많이 받고 있는데 결과물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대체적으로 만족스럽지만 세밀함과 손떨림 방지가 미흡하고 주변부가 뭉개지는 이미지가 보이는 등 개선점도 많이 나왔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삼성전자는 제품을 출시한 이후 수차례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고 있어 성능 개선에 많은 여지가 남겨져 있다는 사실이다.


삼성전자에게 있어 카메라 사업은 장기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여기서 돌아서기에는 너무 많은 진행됐다. 더구나 카메라는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핵심 디지털 기기라는 점에서 포기할 수 없는 사업이다. 과연 2015년까지 야심차게 내걸었던 시장점유율과 1위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덧붙여서 포토키나2014에서 발표한 NX1의 보도자료 사진을 들여다보니 삼성전자 카메라가 아니라 니콘 ‘D3S’ 촬영한 결과물이다. 무척 중요한 행사에 사업부장까지 나온 자리에서 자사 제품이 아닌 경쟁사 카메라로 사진을 찍었다는 사실에서 현재 사업의 위치를 가늠해볼 수 있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