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FPR

LG전자 3D TV 밀려나나…삼성전자 OLED TV가 던진 3D 경쟁 히든카드 '스마트 듀얼뷰'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2.05.13 07:00

“TV에서 중요한 것은 화질이다”라며 “경쟁사가 필름타입편광(FPR)로 갈 수 밖에 없었던 것은 IPS(In Plain Switching) 패널이 응답속도가 떨어져 크로스톡(화면겹침) 현상이 심했기 때문이다. 응답속도가 빠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도 FPR을 하는지 보면 안다. 우리는 FPR 안 한다.”(2011년 7월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담당 윤부근 사장)LG전자는 작년 초부터 셔터글래스(SG)와 FPR의 차이를 무기로 지속적으로 삼성전자 3차원(3D)TV를 공격하고 있다. 마케팅에도 적극 활용 중이다. 삼성전자는 국내외 TV시장 1위다. 얽혀서 좋…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