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IT서비스, 더이상의 틈새시장은 없다?

10.05.26 16:21
최근 들어 IT서비스시장의 경쟁이 좀 더 치열해진 느낌입니다. 경쟁이야 어제오늘일도 아니지만 그동안 특화된 영역에서 나름대로 독자적인 영업을 진행하고 있던 IT서비스업체들은 새로운 경쟁자들의 등장으로 긴장하고 있습니다. 중견 IT서비스업체들 사이에서는 암묵적으로 독자 영역, 넓은 의미로 독보적으로 잘 하는 영역이란 것이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쌍용정보통신은 스포츠와 방송 시스템에 대해선 꾸준한 노하우를 쌓아오며 관련 시장을 선점하고 있습니다. 대우정보시스템은 대학 IT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했습니다. 현대정보기술은 해외 금융IT 영역을 일찍부터 개척해왔고 NDS의 경우 국방 IT에서 꾸준히 성과를 거둬왔습니다. 이들 중견 IT서비스업체들에게서 찾아볼 수 있는 특징은 다른 IT서비스업체들과 달리 그룹사 물량지원을 받기 힘든 위치에 있는 기업이라는 점입니다. 쌍용정보통신과 대우정보시스템, 현대정보기술 모두 그룹이 해체되거나 분리되면서 그룹사 물량이 전혀 없거나 있더라도 매출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따라서 외부 사업에 거는 기대는 다른 IT서비스업체와는 그 성격을 달리하는 편입니다.그동안 꾸준히 한 우물만 파온 덕에 이들의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는 상당한 위치에 올랐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특정 사업분야에 있어선 경쟁이랄 것도 없이 손쉽게(?) 사업을 따내왔습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상황이 변했습니다. 다른 중견 IT서비스업체는 물론 대형 IT서비스업체까지 이제는 이러한 틈새시장을 노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최근 710억원 규모의  ‘2011 카자흐스탄 동계 아시안게임’과 ‘여수 u-엑스포 통합시스템 사업’에서 쌍용정보통신이 SK C&C가 경쟁을 한 것이나 최근 발주된 한양대학교 차세대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에 삼성SDS가 뛰어든 것이 한 예입니다. 그동안 대형 IT서비스업체들은 이러한 특화된 시장에는 굳이 참여를 하지 않았는데요. 사업규모나 수익을 따져봤을 때 ‘무시’해도 된다고 판단했었는지 어떤지는 모르지만 이제는 이러한 틈새시장을 외면할 수는 없다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자연히 기존 사업을 영위하고 있던 업체들에게는 위협요인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대형 업체의 참여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위협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걱정되는 것은 가격 경쟁으로 치닫지 않을까 하는 염려입니다. 이미 이러한 정황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최근 진행된 한 공공사업에서는 예가의 50% 수준으로 입찰가를 써내는 업체도 나오는 등 가격 경쟁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그동안 한우물만 파온 업체들은 위기감에 빠져있습니다. 그동안 쌓은 기술력으로 승부를 본다고 하지만 불안한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그동안 독점적으로 가져가던 시장에 새로운 경쟁자들이 나타나는 것 자체만으로는 나쁘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기술과 서비스로 결정되는 경쟁이 아닌 외적 요인에 의한 경쟁이 진행되는 것은 결국 시장자체에 먹구름만 드리우게 될 공산이 큽니다. 물론 특화시장에서 선전해온 업체들 역시 새로운 쇄신의 기회로 삼아야 할 듯 합니다. 최근 만난 현대정보기술의 관계자는 “특정 기업과 독립돼있기 때문에 사업기회가 오히려 많다”고 얘기하더군요.지속적인 사업발굴이 이들에게 필요한 시점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