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온라인쇼핑 피해구제 최다?…억울한 옥션

09.10.29 16:08
온라인 쇼핑몰에서 순대도 시켜먹는 시댑니다. 팔지 않는 물건이 없습니다. 참으로 편리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옥션과 G마켓은 난리가 났습니다. ‘불명예를 안았다’는 내용으로 관련 보도가 넘쳐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29일) 한국소비자원이 자료를 하나 냈습니다. 지난해 7월 1일부터 올 6월 30일까지 1년간 접수된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사건 1029건을 분석한 내용입니다. 옥션이 285건(27.7%)으로 가장 많습니다. G마켓이 283건(27.5%), 인터파크 191건(9.8%) 순입니다. 이어 11번가(76건), GS홈쇼핑(61건), CJ오쇼핑(60건)이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자료를 자세히 뜯어보면 ‘거래건수 100만건당 피해구제 접수건’이 보입니다. 여기서는 11번가가 14.21건으로 가장 많습니다. 인터파크 10.34건, GS홈쇼핑 3.89건, CJ오쇼핑 3.85건 순입니다. 옥션은 3.14건으로 4위군요. G마켓은 한국소비자원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피해구제 접수가 많은 것은 거래 규모의 차이에 기인한 것입니다. 지난해 G마켓은 3조9000억원, 옥션은 2조8000억원의 거래액을 기록했습니다. 약 7조원입니다. 오픈마켓 시장의 87%를 이 두 업체가 먹고 있습니다. 피해구제가 많을 수 밖에 없다는 설명입니다. 11번가의 경우 지난해 5000억원 가량의 거래액을 기록했습니다. 100만건당 피해구제 접수건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이 통계학적으로 보다 의미 있는 내용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호빵 100개를 파는 곳과 10개를 파는 곳에서 똑같이 5건의 컴플레인이 들어왔다면 어디 호빵이 맛이 없겠냐는 질문과 같습니다. 칭찬받을 수도 있는 내용이었는데 부정적인 뉘앙스가 큽니다. 억울할 만 합니다. 다만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G마켓은 스스로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버린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품목별 피해접수건을 살펴보면 정보통신기기가 139건으로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TV나 세탁기는 오프라인 매장을 즐겨찾는 이들이 많은데 휴대폰 등 소형 제품은 온라인 구입이 크게 늘어난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의류나 섬유신변용품이 234건으로 1위, 문화용품이 140건으로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