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생활가전 비슷한 듯 다른 용어속 비밀

13.05.14 10:57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생활가전 제품을 구입할 때 비슷비슷한 용어로 어리둥절할 때가 많다. 각 업체가 주장하는 기술이 비슷한 콘셉트를 가지고 있기 때문인데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른 구석도 적지 않아 꼼꼼하게 따져보지 않으면 낭패를 볼 수 있다.

냉장고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용어는 ‘홈바’다. 홈바는 홈(Home)과 바(Bar)의 합성어로 냉장고 문을 열지 않고도 자주 꺼내먹는 식자재를 보관할 수 있는 일종의 ‘문 안의 문’이라고 보면 된다. 요즘 선보이는 양문형이나 프렌치도어 냉장고에 대부분 적용되어 있다.

삼성전자는 ‘홈바→트윈 홈바→그랑데 홈바→쇼케이스’ 순으로 홈바를 개선시켜왔다. 트윈 홈바는 냉장실과 냉동실에 모두 홈바가 장착된 형태이며 그랑데 홈바의 경우 내부 공간을 키우고 내부를 2단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쇼케이스는 ‘푸드쇼케이스’ 냉장고에만 적용된 홈바다. 한 개의 냉장실을 ‘인케이스’와 ‘쇼케이스’로 나눠 수납공간을 극대화했다. 냉장실 문 전체가 홈바라고 생각하면 된다.

LG전자는 홈바 자체의 기능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한 ‘매직 스페이스’를 내세우고 있다. 지난 2009년 개발된 매직 스페이스는 2010년부터 냉장고에 적용됐으며 필요에 따라 무빙 바스켓을 통해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식자재를 용도에 따라 보관할 수 있도록 홈바를 확장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최근 출시된 위니아만도 ‘프라우드’는 더블 홈바 시스템을 적용했다. ‘듀얼 에코스페이스’라 부르며 수납공간을 2중으로 구성했다. 듀얼 홈바 형태에 내부가 완벽하게 분리되어 있어 냉기가 새어나가지 않는다.

세탁기는 ‘다이렉트 드라이브(DD) 모터’와 ‘샷’을 기억하면 된다. DD모터는 웬만한 세탁기 업체라면 적용하고 있는 기술로 세탁조와 모터를 직결로 연결한 것을 말한다. 기존에는 풀리와 벨트를 이용해 세탁조를 돌렸지만 소음과 진동이 심해 일부 저가형 모델을 제외하면 거의 쓰이지 않는다.

DD모터는 LG전자가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세탁조를 일정한 속도와 방향으로 돌리는 것이 아니라 세탁물과 상황에 알맞게 정밀한 제어가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DD모터는 정속으로 작동하지만 대신 ‘버블샷’을 통해 세척력을 극대화했다. 거품을 만들어 세제를 곱게 녹이고 물줄기로 뿌려주는 방식이다. 드럼세탁기는 기본적으로 물을 빨아들여 뿜어주지만 버블샷은 물줄기 수를 늘렸다는 것이 장점이다.

결국 LG전자도 ‘터보샷’을 개발해 삼성전자 버블샷이 세척력 강화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스스로 증명했다. 터보샷은 세탁조 내부 세 방향에서 물줄기를 뿌려주는 방식이다. 버블샷은 물줄기가 두 개다.

다음으로 냉장고, 에어컨, 공기청정기에 자주 쓰이는 용어는 ‘음이온’이다. 업체마다 조금씩 이름은 다르지만 기본적인 원리는 비슷하다. 삼성전자는 ‘SPI 바이러스닥터’, LG전자는 ‘NPI 공기제균’이라 부른다.

음이온은 대전판에 고압의 전류를 흘려보내면 나타나는 플라즈마 반응을 통해 만들어진다. 일단 공기중에 포함되어 있는 수분(H2O)을 분해해 수산화기(OH-) 상태로 만들어준다. 플라즈마란 어느 일정 조건이 만들어질 때 물질이 존재하는 상태를 말하는데 흩뿌려진 음이온은 공기중의 세균과 만나게 된다.


이때 세균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세포막은 수소(H+)로 이루어져 있다. 음이온 ‘OH-’가 수소 ‘H+’와 만나게 되면 물(H2O OH-, H+)이 되고 세균은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생활가전에서 쓰이는 용어는 마케팅 영향이 크다. 이름은 거창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별 것 아닌 경우가 적지 않고 업체간 차이점을 발견하기도 어렵다. 각 제품이 주장하고 있는 특장점을 비교하고 꼼꼼하게 살핀다면 내게 알맞은 생활가전 제품을 고를 때 도움이 된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